20c77cebf33a.jpg

공중화장실 등 세균이 많은 곳에 전화기를 내려놓을 경우 표면에 묻은 독감 바이러스가 24시간 생존할 수 있다.

 

 

독감 확산일로…백신효과 10%

 

고열 동반한 목감기와 코감기 증상

세균많은 곳에 휴대전화 놓지 말 것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독감이 무섭게 퍼지고 있다.

 

12월 들어 40도를 오르내릴 정도로 일교차가 심하고 최근 2~3일 급작스럽게 기온이 떨어지면서 독감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더욱이 올해 독감 백신 효과가 10%에 불과하다는 발표가 나와 독감의 확산세는 더욱 거셀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독감은 고열을 동반한 목감기와 코감기 증상이 두드러진다. 침을 삼킬 때 통증을 느끼는 인후통과 전신이 아픈 근육통 증상까지 더해져 환자 대부분이 예년에 비해 혹독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본격적인 독감 유행철을 맞아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는 사람이 많이 몰리는 곳이나 건조한 곳에 장시간 머물 경우 독감에 노출될 가능성이 많다고 경고했다.

또한 휴대전화 표면에 바이러스가 24시간 생존할 수 있음을 강조하며, 공중화장실 등 세균이 많은 곳에 함부로 전화기를 내려놓지 말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72 미국 “韓대학생 미군 지원했다가 추방위기” WSJ 뉴스로_USA 18.01.04.
1071 미국 美의원 한복입고 신년인사 광고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1.03.
1070 미국 지구냉동화? 북극한파 북미대륙 덮쳐 뉴스로_USA 18.01.03.
1069 미국 ‘방탄소년단’ 타임스퀘어 새해맞이 쇼 출연 file 뉴스로_USA 18.01.02.
1068 미국 올해 플로리다 오바마케어 신규 가입자 소폭 감소 코리아위클리.. 18.01.01.
1067 미국 CNN 선정, 2018년 주목할 이벤트 … ‘평창올림픽’ 등 선정 i뉴스넷 18.01.01.
1066 미국 텍사스 인구, 매년 40만명씩 증가 i뉴스넷 18.01.01.
» 미국 독감 확산일로…백신효과 10% i뉴스넷 18.01.01.
1064 미국 뉴욕 아파트 최악 화재…20여명 사상 file 뉴스로_USA 17.12.31.
1063 미국 美북동부 ‘동토의 왕국’ file 뉴스로_USA 17.12.31.
1062 미국 세계최초의 캐럴은 4세기 찬송가 file 뉴스로_USA 17.12.29.
1061 미국 "트럼프, 정신건강 위험하다" 코리아위클리.. 17.12.24.
1060 미국 중국 외교부 "한국 단체 관광 업무 금지 금시초문" 코리아위클리.. 17.12.24.
1059 미국 34년간 크리스마스트리 재활용 화제 file 뉴스로_USA 17.12.24.
1058 미국 “트럼프의 정신불안, 세계 위험에 빠뜨릴수도” NY타임스 file 뉴스로_USA 17.12.24.
1057 미국 플로리다, 올해 체포된 불체자 75% 증가 코리아위클리.. 17.12.22.
1056 미국 겨울철에 인기있는 ‘블루 스프링스’ 코리아위클리.. 17.12.22.
1055 미국 美국무부와 백악관 ‘북한 입장’ 다른가? file 뉴스로_USA 17.12.17.
1054 미국 푸에르토리칸, 중앙플로리다 인구 지형 바꾼다 코리아위클리.. 17.12.14.
1053 미국 올랜도 경찰국, 순찰 경관 전원에 ‘바디 카메라’ 코리아위클리.. 17.1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