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이후 5년만의 한류 점화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20180101_002705.jpg

 

 

가수 싸이의 한류 열풍을 방탄소년단이 새해 이어갈 전망이다.

 

방탄소년단(BTS)이 새해 첫날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펼쳐진 신년맞이 쇼에 출연해 미국 팬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ABC-TV가 생방송으로 진행한 신년맞이 ‘딕 클락스 뉴 이어즈 롸킹 이브(Dick Clark’s New Year’s Rockin’ Eve) 2018’에 나와 ‘DNA’와 ‘마이크 드롭’ 두곡을 다이내믹한 군무(群舞)와 함께 선보였다.

 

 

20180101_002921.jpg

 

 

한국 가수가 타임스퀘어 신년 특집쇼에 등장한 것은 2013년 새해 싸이에 이어 5년만의 일이다. 미 전역으로 생중계되는 타임스퀘어 신년 특집쇼는 미국에서만 수억 명의 시청자가 지켜 보는 가장 유명한 특집 쇼다.

 

방탄소년단의 공연은 지난해 11월 ‘아메리칸뮤직어워즈’ 참석차 로스앤젤레스를 찾았을 때 녹화한 것으로 이날 생방송 쇼의 메인 무대로 처음 공개됐다. 한국의 아이돌 그룹중 가장 핫한 방탄소년단이 칼군무와 함께 노래하는 내내 방청객들은 노래를 따라 부르고 ‘BTS’를 외치며 열광(熱狂)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에 소개한 두 곡은 한국 가수 최초로 지난해 9월 미국 빌보드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톱10에 진입한 앨범 ‘러브 유어셀프 승 허’에 실린 곡들이다.

 

 

20180101_002959.jpg

 

 

이번 신년 특집쇼는 뉴욕 타임 스퀘어 특설 무대를 중심으로 라스베가스와 할리우드, 뉴올리언즈 등을 연결한 가운데 머라이어 캐리, 브리트니 스피어스, 켈리 클락슨 등 유명 팝가수들이 대거 등장했다.

 

방탄소년단의 초청에 미주한인들은 뿌듯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뉴저지 포트리에 거주하는 이현우(35) 씨는 “기라성같은 미국의 톱 가수들을 제치고 방탄소년단이 신년 특집쇼에 당당히 나와 놀랐다. 싸이가 나왔을 때 감격적이었다면 방탄소년단은 한류가 세계적인 궤도에 오른 것을 입증하는 것 같아 큰 자부심이 생긴다”고 말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소속의 방탄소년단은 2013년 싱글 앨범 ‘2 COOL 4 SKOOL’로 데뷔했으며 RM을 리더로,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등 7인조 보이그룹이다.

 

 

20180101_000141.jpg

 

 

이날 타임스퀘어 신년맞이는 체감온도가 섭씨 영하 20도를 육박하는 혹한(酷寒) 속에도 1백여만명이 인근 거리에 운집하는 등 가마솥 열기를 보였다.

 

자정을 1분 남겨두고 카운트다운이 시작되자 ‘원 타임스스퀘어’ 빌딩 꼭대기에 설치된 초대형 크리스털 볼이 천천히 하강했고, 카운트다운이 끝나자 굉음(轟音)과 함께 오색 꽃종이가 하늘에서 떨어지고 화려한 폭죽(爆竹)이 밤하늘을 수놓았다.

 

새해가 되면 항상 울려퍼지는 프랭크 시내트라의 ‘뉴욕 뉴욕’이 울려퍼지자 사람들은 ‘해피 뉴이어’를 소리치고 포옹하며 새해를 축하했다.

 

 

20180101_000310.jpg

이상 ABC-TV 캡처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싸이, 유재석 노홍철과 타임스스퀘어 깜짝등장 (2013.1.2.)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2191

 

 

 

  • |
  1. 20180101_000141.jpg (File Size:233.3KB/Download:6)
  2. 20180101_000310.jpg (File Size:101.0KB/Download:6)
  3. 20180101_002705.jpg (File Size:164.6KB/Download:6)
  4. 20180101_002921.jpg (File Size:110.0KB/Download:5)
  5. 20180101_002959.jpg (File Size:208.1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87 미국 美인권운동가 제시 잭슨 목사 한반도평화기원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1.17.
1086 미국 미국서 개띠해 기념우표 발행 file 뉴스로_USA 18.01.16.
1085 미국 “트럼프 트윗 논란” NYT file 뉴스로_USA 18.01.16.
1084 미국 미 소매업계 고전, 올해 더욱 심화될 듯 코리아위클리.. 18.01.13.
1083 미국 플로리다 인구 2천98만명, 1.6%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1.13.
1082 미국 미국인 절반 "올해 미국-북한 전쟁 가능" 코리아위클리.. 18.01.13.
1081 미국 디즈니월드, 플로리다 주민에 연례 디스카운트 코리아위클리.. 18.01.13.
1080 미국 대규모 이민단속 ‘칼바람’ … 어빙 세븐일레븐 급습 i뉴스넷 18.01.12.
1079 미국 독감 맹위 … 달라스 카운티 18명 사망 i뉴스넷 18.01.11.
1078 미국 친한파 에드 로이스의원 은퇴선언 file 뉴스로_USA 18.01.10.
1077 미국 ‘오프라를 2020 대선후보로” 여론 file 뉴스로_USA 18.01.09.
1076 미국 최강한파 美북동부 꽁꽁 file 뉴스로_USA 18.01.06.
1075 미국 美동부해안 ‘사이클론 폭탄’ 온다 file 뉴스로_USA 18.01.04.
1074 미국 “韓대학생 미군 지원했다가 추방위기” WSJ 뉴스로_USA 18.01.04.
1073 미국 美의원 한복입고 신년인사 광고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1.03.
1072 미국 지구냉동화? 북극한파 북미대륙 덮쳐 뉴스로_USA 18.01.03.
» 미국 ‘방탄소년단’ 타임스퀘어 새해맞이 쇼 출연 file 뉴스로_USA 18.01.02.
1070 미국 올해 플로리다 오바마케어 신규 가입자 소폭 감소 코리아위클리.. 18.01.01.
1069 미국 CNN 선정, 2018년 주목할 이벤트 … ‘평창올림픽’ 등 선정 i뉴스넷 18.01.01.
1068 미국 텍사스 인구, 매년 40만명씩 증가 i뉴스넷 18.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