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비 뒤섞인 폭풍 거대한 파도 업습

 

 

Newsroh=민지영기자 newsrohny@gmail.com

 

 

폭설(暴雪)과 한파(寒波)가 뒤엉킨 ‘사이클론 폭탄(bomb cyclone)’이 미 동부해안에 예고됐다.

 

미북동부 대륙이 열흘째 맹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주말 플로리다와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 눈과 비가 섞인 폭풍이 불어닥칠 것이라고 국립기상대가 3일 예보했다.

 

기상대는 “비와 눈, 진눈깨비가 섞인 겨울폭풍이 플로리다 북부와 노스캐롤라이나에 상륙하고 북동부인 뉴잉글랜드 지방엔 폭설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사이클론 폭탄’은 밀집한 북극의 찬공기와 대양위의 더운 공기와 충돌할 때 ‘봄보제네시스(bombogenesis)’라는 거대한 파도를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bombogenesis.jpg

www.accuweather.com

 

 

이번 겨울폭풍은 플로리다 북부와 조지아 동남부, 노스앤 사우스 캐롤라이나 해안을 영향권 안에 두고 있다. 기상대는 뉴저지 등 중동부 해안 지역은 6인치(약 16cm)의 눈이 내리고 매사추세츠 등 뉴잉글랜드 지방은 1피트(약 30cm) 가량 폭설을 예고하고 있다.

 

폭스뉴스의 기상예보관 제니스 딘은 “이번 폭풍은 대서양의 멕시코만류에서 세력을 강화한 허리케인 급의 바람과 눈보라가 폭발력을 갖게 될 것”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그는 “차가운 비와 눈이 혼합된 날씨는 운전을 아주 어렵게 만든다. 플로리다 북부와 캐롤라이나 지방, 버지니아 동남부까지 교통수단에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새바나의 에디 드로우치 시장은 주민들이 가능한 집에서 머물 것을 촉구했다. 4일 2인치(약 6cm)의 눈과 진눈깨비가 예상되는 이 지역은 2010년 이후로 눈이 내린 적이 없다.

 

드로우치 시장은 “도로가 대단히 미끄럽다. 우리는 이런 날씨에서 운전을 해본 적이 거의 없기 때문에 대단히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지아의 네이단 딜 주지사도 5일까지 28개 카운티에 대해 비상령을 내려놓은 상태다.

 

한편 열흘간 계속된 한파로 북동부 지역에선 최소한 1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아이오와에선 물탱크가 얼어붙고 뉴욕에선 페리호 운행이 중단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인디애나폴리스는 화씨 영하 12도(섭씨 영하 24도)를 기록해 1887년의 최저기온과 동률을 이뤘고 시카고 지역은 영하 20~35도(섭씨 영하 28~37도)를 기록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bombogenesis.jpg (File Size:80.9KB/Download:9)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76 미국 독감 맹위 … 달라스 카운티 18명 사망 i뉴스넷 18.01.11.
1075 미국 친한파 에드 로이스의원 은퇴선언 file 뉴스로_USA 18.01.10.
1074 미국 ‘오프라를 2020 대선후보로” 여론 file 뉴스로_USA 18.01.09.
1073 미국 최강한파 美북동부 꽁꽁 file 뉴스로_USA 18.01.06.
» 미국 美동부해안 ‘사이클론 폭탄’ 온다 file 뉴스로_USA 18.01.04.
1071 미국 “韓대학생 미군 지원했다가 추방위기” WSJ 뉴스로_USA 18.01.04.
1070 미국 美의원 한복입고 신년인사 광고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1.03.
1069 미국 지구냉동화? 북극한파 북미대륙 덮쳐 뉴스로_USA 18.01.03.
1068 미국 ‘방탄소년단’ 타임스퀘어 새해맞이 쇼 출연 file 뉴스로_USA 18.01.02.
1067 미국 올해 플로리다 오바마케어 신규 가입자 소폭 감소 코리아위클리.. 18.01.01.
1066 미국 CNN 선정, 2018년 주목할 이벤트 … ‘평창올림픽’ 등 선정 i뉴스넷 18.01.01.
1065 미국 텍사스 인구, 매년 40만명씩 증가 i뉴스넷 18.01.01.
1064 미국 독감 확산일로…백신효과 10% i뉴스넷 18.01.01.
1063 미국 뉴욕 아파트 최악 화재…20여명 사상 file 뉴스로_USA 17.12.31.
1062 미국 美북동부 ‘동토의 왕국’ file 뉴스로_USA 17.12.31.
1061 미국 세계최초의 캐럴은 4세기 찬송가 file 뉴스로_USA 17.12.29.
1060 미국 "트럼프, 정신건강 위험하다" 코리아위클리.. 17.12.24.
1059 미국 중국 외교부 "한국 단체 관광 업무 금지 금시초문" 코리아위클리.. 17.12.24.
1058 미국 34년간 크리스마스트리 재활용 화제 file 뉴스로_USA 17.12.24.
1057 미국 “트럼프의 정신불안, 세계 위험에 빠뜨릴수도” NY타임스 file 뉴스로_USA 17.1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