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jpg

 

독감 맹위 … 달라스 카운티 18명 사망


백신 접종, 늦지 않았다 … 3월까지 독감 유행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독감이 맹위를 떨치고 있다.

 

달라스 카운티 내 독감 사망자는 모두 7명. 6명은 달라스 거주자이고 1명은 갈랜드 거주자다.

사망한 7명의 환자는 독감으로 인한 합병증이거나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건강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망자의 연령대는 적게는 47세에서 많게는 88세였다.

 

이에 따라 독감 시즌이 시작된 지난해 10월 1일 이후 지금까지 달라스 카운티에서만 18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DTGsNnVVQAA3IE2.jpg

올 시즌 달라스 카운티에서 발생한 독감 사망자.

 

 

달라스 카운티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 활동이 활발해 짐에 따라 독감에 전염되기 쉬운 고령자나 고위험군의 환자, 임산부, 유아 등은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올해 독감은 미 전역 46개주에서 발견됐고, 전국에서 4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해는 12개 주에 불과했다.

 

일반적으로 독감은 12월에서 3월 사이에 최고조에 이르며 5월까지 지속될 수 있다. 달라스 카운티에서는 지난 2013년-14년 독감 시즌에 성인 55명과 어린이 3명을 포함, 총 58명의 사망자를 기록해 최악의 독감시즌을 겪은 적이 있다.

질병통제예방당국은 “독감을 방어하는 예방조치는 매우 중요하다. 백신이야말로 최고의 약이다. 아직 늦지 않았다”며 백신접종을 독려했다.

독감 예방 접종이 100% 독감을 막아내지는 못하지만 독감에 걸렸을 때 증상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

 

질병통제예방당국은 또한 △기침할 때는 티슈나 옷 소매로 입을 가려 전염을 막을 것 △독감 증상이 있을 때 회사나 학교, 보육시설에 가지 말 것 △손을 자주 씻고, 손으로 얼굴을 자주 만지지 말 것을 당부했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entence_type.pn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92 미국 샘스클럽 전국 63개 점포 폐쇄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1 미국 4억5천만달러 잭팟 주인공은 20세 탬파 청년 file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0 미국 "남북 화해에 냉담한 아베 정권, 고립 자초하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1.18.
1089 미국 인류 파국 초래할 핵무기 버튼이 농담감인가? 코리아위클리.. 18.01.18.
1088 미국 달라스 카운티 독감 사망자 38명 … 휴교령까지 i뉴스넷 18.01.18.
1087 미국  USPS, 21일(일)부터 우표·배송비 ‘인상’  i뉴스넷 18.01.18.
1086 미국 취업비자, 문턱 더 높아진다! i뉴스넷 18.01.18.
1085 미국 美인권운동가 제시 잭슨 목사 한반도평화기원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1.17.
1084 미국 미국서 개띠해 기념우표 발행 file 뉴스로_USA 18.01.16.
1083 미국 “트럼프 트윗 논란” NYT file 뉴스로_USA 18.01.16.
1082 미국 미 소매업계 고전, 올해 더욱 심화될 듯 코리아위클리.. 18.01.13.
1081 미국 플로리다 인구 2천98만명, 1.6%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1.13.
1080 미국 미국인 절반 "올해 미국-북한 전쟁 가능" 코리아위클리.. 18.01.13.
1079 미국 디즈니월드, 플로리다 주민에 연례 디스카운트 코리아위클리.. 18.01.13.
1078 미국 대규모 이민단속 ‘칼바람’ … 어빙 세븐일레븐 급습 i뉴스넷 18.01.12.
» 미국 독감 맹위 … 달라스 카운티 18명 사망 i뉴스넷 18.01.11.
1076 미국 친한파 에드 로이스의원 은퇴선언 file 뉴스로_USA 18.01.10.
1075 미국 ‘오프라를 2020 대선후보로” 여론 file 뉴스로_USA 18.01.09.
1074 미국 최강한파 美북동부 꽁꽁 file 뉴스로_USA 18.01.06.
1073 미국 美동부해안 ‘사이클론 폭탄’ 온다 file 뉴스로_USA 18.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