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aly-High-School-shooting-01.22.18.jpg

 

 

텍사스 고교에서 총격 … 15세 여학생 부상

 

등교시간 카페테리아에서 같은 학교 16세 남학생이 총격

용의자 학교밖에서 체포, 피해자는 병원 이송 후 회복중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텍사스 고등학교에서 또다시 총기사고가 벌어졌다.

 

22일 월요일 아침 달라스에서 남쪽으로 45마일 떨어진 앨리스 카운티 이태리 고등학교 카페테리아에서 총격이 일어나 15세 여학생이 부상했다.

 

사건은 학생들의 등교가 한창인 오전 7시 55분 직전에 벌어졌다.  2학년 잭커리 샌딘(Zackery Sandlin) 군은 NBC 5와의 인터뷰에서 “첫 총격이 있었을 때 ‘이게 실화인가’를 의심했다”고 밝힌 “두 발의 총격이 더 벌어지면서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샌딘 군은 “용의자가 다른 학생에게 발사했지만 맞추지 못했고, 이후 총알이 떨어졌다”고 전했다.

 

DUJ4KxIWsAAVDTI-450x272.jpg

 

italy-high-school-shooting.png

 

용의자가 도착하기 전 카페테리아에서 식사를 하고 있었던 에드가 에두알도 로드리게스(Edgar Eduardo Rodriguez ) 군은 “용의자가 피해자에게 걸어가 두 발의 총을 발사한 후 그녀의 목과 가슴을 때렸다”고 증언했다.

그는 “용의자가 피해 여학생과 얘기중인 남학생을 향해 한번 더 발사했지만 맞추지 못했고, 이후 카페테리아에서 도망쳤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총격이 있은 후 주변에 있던 학생들은 카페테리아 밖으로 도망친 것으로 전해진다.


이태리 교육구 리 조플(Lee Joffre) 교육감에 따르면 용의자는 총격 직후 카페테리아 건물을 벗어났다.

앨리스 카운티 경찰국과 보안관은 총격 직후 학교 밖으로 도망친 16세 남학생을 체포했으며, 23일(화) 기소됐다.

경찰은 용의자가 현장에 버리고 간 A380 반자동 권총을 회수했다.

 

총격을 입은 15세 여학생은 총격 직후 헬리콥터를 이용해 달라스 파크랜드 병원으로 옮겨졌다.

리 조플 교육감은 사건 이튿날인 23일(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피해 학생이 빠르게 회복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와 총상을 입은 학생의 신원에 대해 함구했다.

 

 

 

Copyright ⓒ i뉴스넷 http://inewsnet.net 

sentence_type.pn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06 미국 유행 시기 빨라진 독감, 미 전역 강타 코리아위클리.. 18.01.26.
1105 미국 트럼프 취임 1년, 국제사회 ‘미 지도력 지지도’ 최저 코리아위클리.. 18.01.26.
1104 미국 부모 학대 속에 자란 13남매, 1년에 한번 샤워 코리아위클리.. 18.01.26.
1103 미국 미국 벼락 사망자 감소, 플로리다는 여전히 1위 코리아위클리.. 18.01.26.
1102 미국 토이저러스, 180개 매장 폐쇄 … DFW 6개 매장 포함 i뉴스넷 18.01.25.
» 미국 텍사스 고교에서 총격 … 15세 여학생 부상 i뉴스넷 18.01.24.
1100 미국 [단독] 뉴욕 버스정류장 ‘김정은 광고’ 등장 file 뉴스로_USA 18.01.24.
1099 미국 맨해튼 한인타운 총격사건 3명 부상 뉴스로_USA 18.01.24.
1098 미국 NYT, 한국 낙태금지법 논란 보도 뉴스로_USA 18.01.24.
1097 미국 뉴욕교통혼잡료 2020년 시행될듯 file 뉴스로_USA 18.01.21.
1096 미국 美연방정부 또다시 셧다운 뉴스로_USA 18.01.21.
1095 미국 美 최초 시크교도 뉴저지 검찰총장 탄생 file 뉴스로_USA 18.01.19.
1094 미국 뉴욕시 美최초 ‘혼잡료’ 징수할까 file 뉴스로_USA 18.01.19.
1093 미국 플로리다 ‘브라잇 퓨처스’ 상위 장학생 대폭 늘린다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2 미국 플로리다 대학들, 온라인 학사 프로그램 '우수' 성적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1 미국 샘스클럽 전국 63개 점포 폐쇄 코리아위클리.. 18.01.19.
1090 미국 4억5천만달러 잭팟 주인공은 20세 탬파 청년 file 코리아위클리.. 18.01.19.
1089 미국 "남북 화해에 냉담한 아베 정권, 고립 자초하고 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1.18.
1088 미국 인류 파국 초래할 핵무기 버튼이 농담감인가? 코리아위클리.. 18.01.18.
1087 미국 달라스 카운티 독감 사망자 38명 … 휴교령까지 i뉴스넷 18.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