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신종플루' 이후 최악, 보건 관계자들 백신 접종 권고
 
flushot.jpg
▲올해 독감이 미 전역을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관계자들은 백신 접종이 최선 방책이라고 권고하고 있다. 사진은 롱우드시 윈딕시 수퍼마켓 앞에 나붙은 독감주사 홍보판.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미국 전역을 강타한 독감이 세력을 확대하며 모든 연령대에서 환자가 속출하고 있다.

현재 중앙플로리다 지역 의사 사무실과 응급실은 밀려드는 독감 환자들로 메워지고 있으며, 일부 지역 약국에는 항바이러스제인 타미플루의 품귀현상까지 빚고 있다. 또 지난 주 팬핸들 지역의 걸프 카운티는 교육구 차원에서 모든 학교를 폐쇄하는가 하면, 팜비치 카운티에서는 12세 남학생이 독감으로 사망했다.

플로리다주 보건부(FDH)는 1월 셋째주인 지난주가 주간별로 따져 사상 최고로 집단 독감 유행이 심했던 시기라고 밝히고, 너싱홈과 장기 요양원을 포함한 52개 단체에서 독감 환자들이 속출했다고 전했다. FDH는 독감시즌이 16주에서 20주 정도인 점을 감안해 올해 독감 유행이 앞으로 몇 주 더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올해 독감 시즌이 2009년 유행했던 신종플루(일명 ‘돼지 독감’·H1N1) 이후 가장 극심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유행하는 독감 바이러스는 H3N2로 비록 신종은 아니지만, 다른 유형의 바이러스보다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CDC는 이번 시즌처럼 독감 유행이 극심할 경우 독감 환자가 3400만명, 독감으로 의사나 병원을 찾는 환자가 1600만명이 될 수 있고, 입원 환자도 70만명이 넘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또 성인과 아동을 포함해 5만6000명이 독감으로 사망할 수 있다.

현재까지 전국에서 독감으로 인한 어린이 사망자는 최소 37명이며, 이중 3명이 플로리다에서 나왔다. 이 숫자는 평년과 비슷하지만 독감 시즌이 진행되면서 앞으로 더 늘어날 전망이다.

독감 환자 대부분은 1∼2주 내로 회복하지만, 면역력이 약하거나 노약한 환자는 독감 합병증으로 사망할 수 있다. 보건 관계자들은 올해와 같은 독감 유행에는 독감 백신 접종과 타미플루 등 항바이러스제 처방이 무기이며, 특히 어린이, 노인, 임신부 그리고 천식과 당뇨, HIV 질환자들처럼 독감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는 위험군 환자들은 더욱 신경써야 한다고 권고했다.

독감주사의 효력은 2달 뒤에 나타나기 때문에 9월부터 10월에 접종이 많이 이뤄진다. 그러나 보건 관계자들은 독감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예방접종이라며, 지금이라도 독감주사를 맞으라라고 권고한다.

또 항바이러스제 타미플루는 독감을 치료하는 직효약은 아닐지라도 독감 증상을 완화시키고 기간을 단축하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독감 초기 48시간내에 투입하면 더 높은 효과를 볼 수 있다.

독감을 예방하기 위한 생활 수칙으로는 손씻기, 양치질, 스트레스 해소, 충분한 수면 등을 들 수 있다. 특히 독감 환자는 외출을 삼가하고 부득이 사람들과 섞일 때는 타인에게 전염이 되지 않도록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22 미국 중앙플로리다에 의료 시설 ‘우후죽순’… 경쟁 치열 코리아위클리.. 18.02.11.
1121 미국 플로리다 학교내 총기 휴대안, 상.하원에 동시 상정 코리아위클리.. 18.02.11.
1120 미국 도요타 에어백 결함, 렉서스 등 13개 차종 ‘리콜’ i뉴스넷 18.02.06.
1119 미국 플로리다에서 ‘가장 살기 좋은 곳’은 세인트 어거스틴 코리아위클리.. 18.02.03.
1118 미국 메트로 올랜도 ‘전국 경제성장도시’ 7위 코리아위클리.. 18.02.03.
1117 미국 플로리다 고교 졸업률 14년내 최고치 코리아위클리.. 18.02.03.
» 미국 미 전역에 독감 유행… 플로리다도 ‘몸살’ 코리아위클리.. 18.02.03.
1115 미국 “‘아마존 안녕’ 법안들에 반대한다” 뉴스앤포스트 18.02.02.
1114 미국 총기난사악몽? 버지니아공대 뉴스로_USA 18.02.02.
1113 미국 美버라이어티 ‘조윤선 보도’ 눈길 뉴스로_USA 18.01.30.
1112 미국 트럼프, 제이지와 트위터 전쟁할까 file 뉴스로_USA 18.01.29.
1111 미국 쌍둥이인데 한명만 美시민권? 뉴스로_USA 18.01.28.
1110 미국 “추방유예 불체청소년에 시민권 부여” 트럼프 뉴스로_USA 18.01.26.
1109 미국 현대차 구형 소나타·아제라 ‘리콜’ i뉴스넷 18.01.26.
1108 미국 독감 기승, 북텍사스에서만 60명 사망 i뉴스넷 18.01.26.
1107 미국 유행 시기 빨라진 독감, 미 전역 강타 코리아위클리.. 18.01.26.
1106 미국 트럼프 취임 1년, 국제사회 ‘미 지도력 지지도’ 최저 코리아위클리.. 18.01.26.
1105 미국 부모 학대 속에 자란 13남매, 1년에 한번 샤워 코리아위클리.. 18.01.26.
1104 미국 미국 벼락 사망자 감소, 플로리다는 여전히 1위 코리아위클리.. 18.01.26.
1103 미국 토이저러스, 180개 매장 폐쇄 … DFW 6개 매장 포함 i뉴스넷 18.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