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켄터키 존슨카운티의 한적한 마을에서 10일 총격살인사건이 발생해 용의자 등 5명이 숨졌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경찰은 페인츠빌의 교외 한 가정집에서 두구의 시신(屍身)을 발견하고 수색 작업을 벌여 인근 지역에서 추가로 세구를 더 수습(收拾)했다.

 

존슨카운티 드웨인 프라이스 경관은 “끔찍한 살인극이다. 한 사람의 행동으로 가슴 아픈 일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페인츠빌은 켄터키 루이빌에서 164마일 떨어진 도시다.

 

경찰은 이날 오후 3시30분경 한 가정집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총을 맞고 숨진 두 사람을 발견했다.

 

한 목격자는 경찰에 용의자가 조셉 니켈로 무장하고 있다고 알렸다. 경찰은 이어 한 아파트에서 용의자 조셉 니켈을 포함, 시신 세구를 더 찾았다. 용의자는 자살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켄터키에선 지난 1월 23일에도 작은 타운인 벤슨의 한 고등학교에서 15세 학생이 총기를 난사해 또래 학생 2명이 숨지고 17명이 부상하는 참극이 발생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시카고 연쇄 총격사건 4명 사망 22명 중경상 (2017.10.9.)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6678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34 미국 케빈 앤더슨 뉴욕오픈 우승 file 뉴스로_USA 18.02.20.
1133 미국 뉴욕의 ‘교도소 섬’ 아시나요 file 뉴스로_USA 18.02.19.
1132 미국 미국 교실에 침투하는 중국, ‘공자학당’을 경계하라 코리아위클리.. 18.02.17.
1131 미국 자전거에도 ‘우버 시스탬’… 중국 업체 플로리다 상륙 채비 코리아위클리.. 18.02.17.
1130 미국 “시끄러워 못살겠다” 이웃 남성 총격 살해 file 코리아위클리.. 18.02.17.
1129 미국 특미 파머스마켓들, 틈새 시장 공략에 ‘올인’ 코리아위클리.. 18.02.17.
1128 미국 학교총격 계획 18세 ‘체포’ … 수류탄 등 압수 i뉴스넷 18.02.16.
1127 미국 플로리다 고교서 총격, 최소 17명 사망 ... 범인은 퇴학생 i뉴스넷 18.02.16.
1126 미국 美학교 총격사건 올해만 18번째 file 뉴스로_USA 18.02.16.
» 미국 美켄터키에서 총기범행 5명 숨져 뉴스로_USA 18.02.13.
1124 미국 뉴욕오픈테니스 11일 개막 file 뉴스로_USA 18.02.11.
1123 미국 여행중에는 익숙한 ‘체인 식당’이 반갑다 코리아위클리.. 18.02.11.
1122 미국 중앙플로리다에 의료 시설 ‘우후죽순’… 경쟁 치열 코리아위클리.. 18.02.11.
1121 미국 플로리다 학교내 총기 휴대안, 상.하원에 동시 상정 코리아위클리.. 18.02.11.
1120 미국 도요타 에어백 결함, 렉서스 등 13개 차종 ‘리콜’ i뉴스넷 18.02.06.
1119 미국 플로리다에서 ‘가장 살기 좋은 곳’은 세인트 어거스틴 코리아위클리.. 18.02.03.
1118 미국 메트로 올랜도 ‘전국 경제성장도시’ 7위 코리아위클리.. 18.02.03.
1117 미국 플로리다 고교 졸업률 14년내 최고치 코리아위클리.. 18.02.03.
1116 미국 미 전역에 독감 유행… 플로리다도 ‘몸살’ 코리아위클리.. 18.02.03.
1115 미국 “‘아마존 안녕’ 법안들에 반대한다” 뉴스앤포스트 18.0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