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피네 네트워크 연방 상하의원 방문하여 로비활동

 

(워싱턴=코리아위클리) 현송-박윤숙 기자 = 코리아피스네트워크 등 미주지역 한인단체들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결과를 얻기 위해 미 상하원들을 대상으로 활발한 로비활동을 하고 있다.
 
우선 미국의 한반도 관련 평화 네트워크인 '코리아 피스 네트워크’ 회원들은 북미정상회담과 때를 맞추어 지난 10일과 11일 이틀동안 워싱턴 DC를 방문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로비 활동을 진행했다. 이 행사는 미국의 평화 단체 피스 액션(Peace Action)과 함께 진행이 되었으며, 20개주에서 약 60여 명이 참여했다.

 

10일에는 미국 연합감리교 빌딩에서 전국 대회를 가진 후 저녁에는 백악관 앞에서 평화 시위를 진행했다. 이어 11일에는 다섯 개 팀이 30여 연방 상하의원 사무실을 방문하여 한반도 평화 정착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지지와 그 이후 이어질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바바라 리 하원 의원실과 파인스타인 상원 의원실을 방문한 남관우 씨는 파인스타인 의원으로부터 정상회담에 대한 별도의 의견을 발표할 때 '코리아 피스 네트워크'의 주장을 참고하게 될것이라는 약속을 받았다고 전했다.

 

미주동포 전국협회 서혁교 부회장은 ‘그 동안의 의회 활동에서는 민주당 쪽의 반응이 좋았고 공화당 쪽이 힘들었는데 이번엔 정반대의 상황'이라며, 앞으로 민주당 상하원 의원들을 설득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또다른 미주 지역 시민단체들은 현재 척 슈머 (Chuck Schumer) 민주당 뉴욕 상원의원과 다른 여섯 명의 상원의원에게 북미 평화 프로세스를 지지해 달라는 편지 보내기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 청원은 특히 민주당 상원의원들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 기사를 인용하며 비판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편지 보내기 운동에 동참하는 방법은 https://act.rootsaction.org/p/dia/action4/common/public/?action_KEY=13411를 클릭하여 이름, 이메일 주소, 집 주소를 입력한 후 보내기 버튼을 누르면 된다.

  • |
  1. seo1.jpg (File Size:176.9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280 미국 ‘마크롱보다 김정은 좋아’ 백악관 사진교체 file 뉴스로_USA 18.06.22.
1279 미국 마이애미지역 여성, 산책 중 악어에 참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8 미국 플로리다 지방정부들 세수 크게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7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기프티드 온리’ 영재학교 문 연다 코리아위클리.. 18.06.21.
» 미국 미주한인단체들, 미 의원들에 '북미정상회담 지지' 호소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5 미국 트럼프 ‘한미군사훈련중단’ 한일압박 뉴스로_USA 18.06.21.
1274 미국 美이민자 영주권 인터뷰 갔다 추방 위기 뉴스로_USA 18.06.21.
1273 미국 한국 자살률, 선진국 중 가장 높아… 미국의 두 배 코리아위클리.. 18.06.18.
1272 미국 2026월드컵 북중미3개국 연합개최 file 뉴스로_USA 18.06.15.
1271 미국 플로리다 장기 기증 서약자 1천만명 넘어 코리아위클리.. 18.06.15.
1270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수퍼 스칼라 프로그램 운영 코리아위클리.. 18.06.15.
1269 미국 연일 내리는 비에 '독사굴'도 물난리 코리아위클리.. 18.06.15.
1268 미국 ‘70년 주둔 주한미군 철수 찬반론’ 뉴스로_USA 18.06.14.
1267 미국 "강한 군대 가진 한국에 왜 미군이 주둔해야 하나" 코리아위클리.. 18.06.14.
1266 미국 ‘북미평화회담 성공’ 155개 해외동포, 외국인단체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6.10.
1265 미국 20만불로 집사면? “클리블랜드는 저택, 맨하탄은 쪽방” i뉴스넷 18.06.09.
1264 미국 시니어 할인, 쓰면서 돈 버는 재미 i뉴스넷 18.06.09.
1263 미국 야구공 우박의 습격…“신이 바위를 던지는 것 같았다” i뉴스넷 18.06.09.
1262 미국 美피자배달원, 군부대 배달갔다 체포 file 뉴스로_USA 18.06.08.
1261 미국 <채널 뉴스 아시아> “북한을 리비아와 비교하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18.0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