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랜도 기프티드 아카데미’로 명명, 2학년부터 5학년까지 대상
 
choice.jpg
▲ 오렌지카운티가 올 가을부터 기프티드 온리 학교 문을 연다. 사진은 학부모들이 학군과 관계없이 특정 학교를 선택할 수 있는 ‘스쿨 초이스'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는 플로리다주 교육부 웹사이트 화면.
 
(올랜도=코리아위클리) 최정희 기자 = 플로리다주 대형 교육구중 하나인 오렌지카운티가 그동안 논의해 오던 ‘기프티드 온리(Gifted Only)’ 영재학교 이름을 ‘올랜도 기프티드 아카데미(Orlando Gifted Academy)’로 공식 명명하고 예정대로 가을학기에 문을 연다.

아카데미는 올랜도 콜로니얼 타운에 위치한 옛 펀 크릭 초등학교(Fern Creek)를 캠퍼스로 삼아 오는 8월에 문을 연다.

오렌지카운티 교육구가 사상 처음으로 마련하는 기프티드 온리 영재학교는 통상 지능지수 130 이상인 학생들을 일컫는 ‘기프티드’를 대상으로 2학년부터 5학년까지 운영한다.

오렌지 카운티 스쿨 보드는 영재학교를 ‘매그넛 스쿨(magnut school)’로 규정했다. 이는 학군에 상관없이 카운티 거주 학생이라면 누구든지 등록 신청을 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러나 스쿨 버스 운영이 없어 등하교 문제는 학생 가정에서 해결해야 한다. 최근 교육구가 영재학생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1%가 자녀 등하교에 책임질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는 정원수 434명이 넘을 경우 추첨제로 매그넛 학생을 선발한다. 현재까지 400명 정도가 등록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별도 영재프로그램 설립은 영재학교 개발 계획에 앞장서고 있는 빌 서블릿 교육청장의 의지로 이뤄졌으며, 이미 2년 전에 청사진이 나온 바 있다. 청사진에는 초등학교 뿐 아니라 중학생을 위한 영재 학교도 들어있다. 영재 중학교 장소는 레이크 데이비스 동네의 '체로키 스쿨(Cherokee School)'이 될 전망이다.

플로리다주는 지능지수 130이상 학생이나, 학업성취도가 낮은 학교 그룹에 속해 있으면서도 교육구가 인정하는 영역에서 뛰어난 성취력을 보인 학생에게 ‘기프티드’(영재) 자격을 주고 있다. 오렌지 카운티의 경우 2015년 기준으로 전체 학생 중 6%에 해당하는 1만2619명이 영재학생으로 인정받았다. 이중 초등학생은 4200여명이며, 이 가운데 2학년부터 5학년까지 학생은 약 3800명이다.

이들 영재학생의 대부분은 기존 학군내 학교에서 제공하는 특별 교육 서비스를 받고 있으나 경우에 따라 일주일에 1회 정도에 불과하다. 또 일부 학교 학생들은 영재 클래스에 참여하기 위해 버스를 타고 타 학교로 이동하기도 한다.

영재학교가 별도로 세워져도 기존의 학교들에 속해있는 영재 프로그램은 지속된다. 그러나 일부 학부모들은 일반 학교에서 운영하는 영재프로그램이 자녀의 수능 성취와 인성 개발을 충족시키기에 미흡한 것으로 보고 있다.

'기프티드 온리' 학교는 플로리다에서 전혀 새로운 개념은 아니다. 현재 사라소타 카운티 소재 파인 뷰 스쿨은 1969년에 문을 연 오랜 전통을 지닌 학교로, 2학년부터 12학년까지 영재학생을 교육시키고 있다.

일각에서는 영재학교 운영에 따른 부작용도 우려한다. 영재학생들이 신설 학교로 대거 몰릴 경우 학생수 제한에 따른 탈락자가 생기고 이에 낙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기존의 공립학교 영재프로그램을 강화하는 것이 더 낫다고 주장한다.

미국 교육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영재교육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편이다. 특히 교육구가 자칫 인종분리를 조장할 우려가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인종이나 빈부 차이에 따라 영재그룹과 비 영재그룹으로 갈릴 수 있다는 것이다. 아무래도 백인이나 부유층 학생들이 영재그룹에 속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밴더빌트대 영재교육 전문가인 도나 포드 교수는 “환경조건이 남다른 학생들에게 교육구가 능동적인 조치를 취해 이들 중 영리한 학생들이 제외되지 않게 정책을 펴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플로리다주 교육부는 ‘스쿨 초이스’ 정책아래 학부모와 학생들이 학군을 떠나 학교나 프로그램을 선택할 수 있는 길을 열어두고 있다.

수학, 과학, 예능 등 특정 부문에 집중하는 매그넛 스쿨이 이에 속한다. 뿐만 아니라 저소득층 학생이 사립학교를 다닐수 있도록 등록금 혜택을 베푸는 바우처 프로그램, 공립형 자립학교인 챠터 스쿨, 온라인 학교인 버츄얼 프로그램, 홈 스쿨링 등도 스쿨 초이스의 일환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280 미국 ‘마크롱보다 김정은 좋아’ 백악관 사진교체 file 뉴스로_USA 18.06.22.
1279 미국 마이애미지역 여성, 산책 중 악어에 참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8 미국 플로리다 지방정부들 세수 크게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6.21.
»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기프티드 온리’ 영재학교 문 연다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6 미국 미주한인단체들, 미 의원들에 '북미정상회담 지지' 호소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5 미국 트럼프 ‘한미군사훈련중단’ 한일압박 뉴스로_USA 18.06.21.
1274 미국 美이민자 영주권 인터뷰 갔다 추방 위기 뉴스로_USA 18.06.21.
1273 미국 한국 자살률, 선진국 중 가장 높아… 미국의 두 배 코리아위클리.. 18.06.18.
1272 미국 2026월드컵 북중미3개국 연합개최 file 뉴스로_USA 18.06.15.
1271 미국 플로리다 장기 기증 서약자 1천만명 넘어 코리아위클리.. 18.06.15.
1270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수퍼 스칼라 프로그램 운영 코리아위클리.. 18.06.15.
1269 미국 연일 내리는 비에 '독사굴'도 물난리 코리아위클리.. 18.06.15.
1268 미국 ‘70년 주둔 주한미군 철수 찬반론’ 뉴스로_USA 18.06.14.
1267 미국 "강한 군대 가진 한국에 왜 미군이 주둔해야 하나" 코리아위클리.. 18.06.14.
1266 미국 ‘북미평화회담 성공’ 155개 해외동포, 외국인단체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6.10.
1265 미국 20만불로 집사면? “클리블랜드는 저택, 맨하탄은 쪽방” i뉴스넷 18.06.09.
1264 미국 시니어 할인, 쓰면서 돈 버는 재미 i뉴스넷 18.06.09.
1263 미국 야구공 우박의 습격…“신이 바위를 던지는 것 같았다” i뉴스넷 18.06.09.
1262 미국 美피자배달원, 군부대 배달갔다 체포 file 뉴스로_USA 18.06.08.
1261 미국 <채널 뉴스 아시아> “북한을 리비아와 비교하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18.0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