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개발로 카운티, 시 재산 가치 늘어나
 

apart.jpg
▲ 부동산 가격 상승과 신규개발 활성화로 플로리다주 지방정부들의 재산가치가 치솟았다. 사진은 건축 완성 단계에 들어선 올랜도내 한 콘도.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최근 몇년 사이 경제가 호조를 보이면서 플로리다 지방정부들의 프로퍼티 밸류(property value·이하 재산 가치)가 치솟고 있다.

주 재무부 통계에 따르면 올해 오렌지 카운티내 재산 가치 총량은 지난해 대비 9.3%가 뛰어 110억 2천만달러가 늘어났다. 증가분에는 5억달러에서 36억달러에 이르는 추가 신규 공사들이 들어있다. 지난해 증가율은 8.3%이다.

오렌지와 남쪽으로 경계해 있는 오시올라 카운티 역시 재산 가치가 9% 뛰었다. 오시올라 카운티는 플로리다주에서 두번째로 인구 증가가 많은 지역으로 주택 수요에 발맞춰 신규 주택 공사가 활발하다.

센트럴플로리다의 다른 지역들도 마찬가지로 재산 가치가 늘어나고 있다. 레이크 카운티는 9.25%가 증가했고, 세미놀 카운티는 8.25%를 기록했다.

재산 가치 증가는 카운티나 시 정부 재원 증가를 의미한다. 재산세는 부동산 가치에 따라 과세되기 때문에 기존 부동산값이 오르거나 신규 주택들이 많아지면 굳이 세율을 올리지 않아도 재산세가 늘어난다.

현재 오렌지 카운티 예산관리부는 다음달에 있을 예산편성 작업에서 기존 세율을 변함없이적용할 전망이다. 현재 카운티 재산세는 1천달러 당 4달러 43센트 정도이다.

지방정부들은 올해 11월에 있을 중간선거에서 주민투표에 오르는 사안 중 하나인 재산세 삭감에 대해 예민할 수 밖에 없다. 이 발의안은 10만달러 이상 주택에 대해 재산세 공제액수를 2만 5천달러 추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만약 발의안이 60% 찬성 투표로 통과된다면 지방정부들은 세수가 줄어들게 된다.
I
센트럴플로리다 지역 카운티 정부 뿐 아니라 시 정부들의 재산 가치도 상승하고 있다. 레이크 카운티의 프룻랜드파크의 증가율은 32%나 된다. 여기에는 플로리다 최대 은퇴촌인 더 빌리지스에 신규 주택 719채가 늘어난 것이 가장 큰 영향을 끼쳤다.

이밖에 레이크 카운티에서 재산 가치 상승폭이 큰 곳은 미네올라(20.6%), 그로브랜드(16.8%), 하우이인더힐(16.6%), 마스코트(14.3%) 등이다.

세미놀 카운티의 경우 캐셀베리가 19%로 가장 높고, 오비도(10.7%), 롱우드(9.25%), 샌포드(8.75) 등도 재산 가치가 급증한 지역이다.

오시올라 카운티에서는 세인트 클라우드가 12.5% 증가율로 단연 눈길을 끌었고, 키시미가 9.6%로 뒤를 이었다.

오렌지 카운티의 오코이는 13.7%가 증가, 지역 개발붐을 명확하게 나타냈다. 러스티 존슨 시장은 벨트웨이 429 인근 크라운 포인트 로드와 팜 드라이브 지점의 신규 산업단지, 시 북쪽 클라코나 오코이와 맥코믹 로드 사이에 지어지는 신규 주택들을 주 요인으로 꼽았다.

오코이 외 오크랜드(12.6%), 올랜도(11%), 윈터가든(10.6%), 베이 레이크(10.4%), 아팝카(10.1%) 등도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였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280 미국 ‘마크롱보다 김정은 좋아’ 백악관 사진교체 file 뉴스로_USA 18.06.22.
1279 미국 마이애미지역 여성, 산책 중 악어에 참변 코리아위클리.. 18.06.21.
» 미국 플로리다 지방정부들 세수 크게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7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기프티드 온리’ 영재학교 문 연다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6 미국 미주한인단체들, 미 의원들에 '북미정상회담 지지' 호소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5 미국 트럼프 ‘한미군사훈련중단’ 한일압박 뉴스로_USA 18.06.21.
1274 미국 美이민자 영주권 인터뷰 갔다 추방 위기 뉴스로_USA 18.06.21.
1273 미국 한국 자살률, 선진국 중 가장 높아… 미국의 두 배 코리아위클리.. 18.06.18.
1272 미국 2026월드컵 북중미3개국 연합개최 file 뉴스로_USA 18.06.15.
1271 미국 플로리다 장기 기증 서약자 1천만명 넘어 코리아위클리.. 18.06.15.
1270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수퍼 스칼라 프로그램 운영 코리아위클리.. 18.06.15.
1269 미국 연일 내리는 비에 '독사굴'도 물난리 코리아위클리.. 18.06.15.
1268 미국 ‘70년 주둔 주한미군 철수 찬반론’ 뉴스로_USA 18.06.14.
1267 미국 "강한 군대 가진 한국에 왜 미군이 주둔해야 하나" 코리아위클리.. 18.06.14.
1266 미국 ‘북미평화회담 성공’ 155개 해외동포, 외국인단체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6.10.
1265 미국 20만불로 집사면? “클리블랜드는 저택, 맨하탄은 쪽방” i뉴스넷 18.06.09.
1264 미국 시니어 할인, 쓰면서 돈 버는 재미 i뉴스넷 18.06.09.
1263 미국 야구공 우박의 습격…“신이 바위를 던지는 것 같았다” i뉴스넷 18.06.09.
1262 미국 美피자배달원, 군부대 배달갔다 체포 file 뉴스로_USA 18.06.08.
1261 미국 <채널 뉴스 아시아> “북한을 리비아와 비교하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18.0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