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윙 벽에 북미정상회담 사진걸어

최근 프랑스등 동맹국과 냉랭한 관계반영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Df_qXRzXcAAx9WZ.jpg

 

 

백악관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 등 북미정상회담 관련 사진이 내걸려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이 사진들은 얼마전까지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사진이 걸려 있던 자리여서 궁금증이 일고 있다.

 

백악관의 사진교체는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18일 월스트리트저널 출입기자인 마이클 벤더가 트위터에 전한 소식을 소개하면서 널리 알려졌다.

 

벤더 기자는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사진들이 백악관 웨스트윙 벽에 걸렸다. 이 자리는 몇주전만 해도 미국과 가장 가까운 동맹중 하나인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 사진들로 장식돼 있었다”고 전했다.

 

웨스트윙은 백악관의 집무동(執務棟)이다. 뉴스위크는 “웨스트윙이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사진들로 꾸며지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독재자 김정은의 따뜻한 관계가 백악관 실내 장식으로까지 확대됐다”며 사진들을 소개했다.

 

 

michael vender 트위터.jpg

<이상 사진 마이클 벤더 기자 트위터>

 

 

사진들은 총 6장으로 북한에 억류됐던 3명의 한국계미국인들이 워싱턴 공항에 도착한 장면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는 장면, 북미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처음 만나는 장면과 산책하는 장면, 공동합의문에 서명하는 장면 등이다.

 

그 전엔 마크롱 대통령이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 미국을 국빈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는 사진들이 걸려 있었다. 당시엔 트럼프 대통령과 마크롱 대통령이 ‘브로맨스’를 과시했지만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연합(EU)산 제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賦課)하는 조치를 결정한 후 갈등 관계로 바뀌었다.

 

뉴스위크는 “이번 사진 교체가 트럼프 대통령과 주요 동맹국들의 차가워진 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풀이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Df_qXRzXcAAx9WZ.jpg (File Size:109.0KB/Download:4)
  2. michael vender 트위터.jpg (File Size:113.4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미국 ‘마크롱보다 김정은 좋아’ 백악관 사진교체 file 뉴스로_USA 18.06.22.
1279 미국 마이애미지역 여성, 산책 중 악어에 참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8 미국 플로리다 지방정부들 세수 크게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7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기프티드 온리’ 영재학교 문 연다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6 미국 미주한인단체들, 미 의원들에 '북미정상회담 지지' 호소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5 미국 트럼프 ‘한미군사훈련중단’ 한일압박 뉴스로_USA 18.06.21.
1274 미국 美이민자 영주권 인터뷰 갔다 추방 위기 뉴스로_USA 18.06.21.
1273 미국 한국 자살률, 선진국 중 가장 높아… 미국의 두 배 코리아위클리.. 18.06.18.
1272 미국 2026월드컵 북중미3개국 연합개최 file 뉴스로_USA 18.06.15.
1271 미국 플로리다 장기 기증 서약자 1천만명 넘어 코리아위클리.. 18.06.15.
1270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수퍼 스칼라 프로그램 운영 코리아위클리.. 18.06.15.
1269 미국 연일 내리는 비에 '독사굴'도 물난리 코리아위클리.. 18.06.15.
1268 미국 ‘70년 주둔 주한미군 철수 찬반론’ 뉴스로_USA 18.06.14.
1267 미국 "강한 군대 가진 한국에 왜 미군이 주둔해야 하나" 코리아위클리.. 18.06.14.
1266 미국 ‘북미평화회담 성공’ 155개 해외동포, 외국인단체 성명 file 뉴스로_USA 18.06.10.
1265 미국 20만불로 집사면? “클리블랜드는 저택, 맨하탄은 쪽방” i뉴스넷 18.06.09.
1264 미국 시니어 할인, 쓰면서 돈 버는 재미 i뉴스넷 18.06.09.
1263 미국 야구공 우박의 습격…“신이 바위를 던지는 것 같았다” i뉴스넷 18.06.09.
1262 미국 美피자배달원, 군부대 배달갔다 체포 file 뉴스로_USA 18.06.08.
1261 미국 <채널 뉴스 아시아> “북한을 리비아와 비교하지 말라” 코리아위클리.. 18.0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