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윙 벽에 북미정상회담 사진걸어

최근 프랑스등 동맹국과 냉랭한 관계반영

 

 

Newsroh=임지환기자 nychrisnj@yahoo.com

 

 

Df_qXRzXcAAx9WZ.jpg

 

 

백악관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 등 북미정상회담 관련 사진이 내걸려 화제가 되고 있다. 특히 이 사진들은 얼마전까지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사진이 걸려 있던 자리여서 궁금증이 일고 있다.

 

백악관의 사진교체는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18일 월스트리트저널 출입기자인 마이클 벤더가 트위터에 전한 소식을 소개하면서 널리 알려졌다.

 

벤더 기자는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사진들이 백악관 웨스트윙 벽에 걸렸다. 이 자리는 몇주전만 해도 미국과 가장 가까운 동맹중 하나인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 사진들로 장식돼 있었다”고 전했다.

 

웨스트윙은 백악관의 집무동(執務棟)이다. 뉴스위크는 “웨스트윙이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사진들로 꾸며지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독재자 김정은의 따뜻한 관계가 백악관 실내 장식으로까지 확대됐다”며 사진들을 소개했다.

 

 

michael vender 트위터.jpg

<이상 사진 마이클 벤더 기자 트위터>

 

 

사진들은 총 6장으로 북한에 억류됐던 3명의 한국계미국인들이 워싱턴 공항에 도착한 장면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는 장면, 북미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처음 만나는 장면과 산책하는 장면, 공동합의문에 서명하는 장면 등이다.

 

그 전엔 마크롱 대통령이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 미국을 국빈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는 사진들이 걸려 있었다. 당시엔 트럼프 대통령과 마크롱 대통령이 ‘브로맨스’를 과시했지만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연합(EU)산 제품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賦課)하는 조치를 결정한 후 갈등 관계로 바뀌었다.

 

뉴스위크는 “이번 사진 교체가 트럼프 대통령과 주요 동맹국들의 차가워진 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풀이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 |
  1. Df_qXRzXcAAx9WZ.jpg (File Size:109.0KB/Download:4)
  2. michael vender 트위터.jpg (File Size:113.4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293 미국 마이애미-올랜도간 고속열차, 탬파까지 이어지나? 코리아위클리.. 18.07.05.
1292 미국 넬슨 vs 스캇, 연방상원자리 놓고 박빙 경쟁 코리아위클리.. 18.07.05.
1291 미국 연방 대법원, 온라인 업체에 판매세 부과 인정 코리아위클리.. 18.06.28.
1290 미국 론 데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트럼프 지지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8.
1289 미국 데이토나비치 인근서 5백여명 해파리에 쏘여 코리아위클리.. 18.06.28.
1288 미국 한반도평화기원 ‘위민크로스’ DMZ 2백만달러 상금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6.25.
1287 미국 “북미회담 지지요청” 美상하원 의원에 로비 뉴스로_USA 18.06.25.
1286 미국 밀입국 부모-자녀 ‘생이별’, 6주만에 철회 i뉴스넷 18.06.24.
1285 미국 틱(Tick), 올해 더 많아진다 … 야외활동시 주의 i뉴스넷 18.06.24.
1284 미국 '위민크로스 DMZ', 200백만 불 상금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4.
1283 미국 "미국은 북의 체제보장, 북은 비핵화로 화답한 윈윈 했다" 코리아위클리.. 18.06.24.
1282 미국 '뷰티풀 사라소타', 노숙자 살기엔 '최악'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3.
1281 미국 노엄 촘스키 ‘북미정상회담 지지연대성명’ file 뉴스로_USA 18.06.23.
1280 미국 "싱가포르 회담은 모두를 승자로 만들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2.
» 미국 ‘마크롱보다 김정은 좋아’ 백악관 사진교체 file 뉴스로_USA 18.06.22.
1278 미국 마이애미지역 여성, 산책 중 악어에 참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7 미국 플로리다 지방정부들 세수 크게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6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기프티드 온리’ 영재학교 문 연다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5 미국 미주한인단체들, 미 의원들에 '북미정상회담 지지' 호소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4 미국 트럼프 ‘한미군사훈련중단’ 한일압박 뉴스로_USA 18.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