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몬천 박사 인터뷰 "북미 정상 회담, 구체적 내용 없었지만 원만했던 회담"

(뉴욕=코리아위클리) 현송-박윤숙 기자 = 국제 정치 전문가인 노스이스턴 대학교 시몬천 박사는 JNC TV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북미 회담이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지만 상당히 원만한 회담이라고 평가했다.

첫째로 미국은 북한에 대해 체재 보장을 했고, 북한은 미국에 비핵화를 화답한 점에서 미국과 북한이 서로 윈윈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했다.

둘째로, 이번 회담은 구체적인 내용이 없고 총론 얘기에서 그쳐 비판이 많지만, 두 정상이 이번 회담에서는 총론에 대해서 동의를 하고 그 각론은 차기 회담에서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셋째로, 북미 정상 회담 합의문은 4.27판문점 선언의 연장선으로 봤다. 미국 내 강경론자가 원했던 CVID가 포함되지 않았고 대신 단계적인 비핵화 구축에 합의했으며, 한국 정부가 강조했던 평화체재를 트럼프 대통령이 중요시했던 것에서 문재인 정부가 강조했던 원칙들이 배려되었던 점에서 한국 정부의 외교 승리로 평가했다.
 

jnc.jpg
시몬 천 박사 인터뷰
 

9월 유엔서 남북미 종전선언 할 듯

넷째로, 금년 내 종전선언이 나올 것으로, 특히 9월 유엔에서 남북미의 종전선언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섯째로,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이 하나하나 실현되고 있다고 봤다. 구체적으로는, 한국전 종식 및 냉전 구조 해체, 항구적인 평화 정착, 통일 의지의 구체적인 표현을 트럼프 대통령이 미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진보적인 발걸음을 했다고 봤다.

북미 정상 회담에 대한 미국 내 진보, 보수세력에 대한 반응에 대해 시몬천 박사는 반트럼프 여론에도 불구하고 51%가 넘는 미국민들이 북미 정상 회상 회담을 지지하고 북미 정상 때문에 트럼프 지지율이 상승했음에도, 미국 민주당의 지지가 없다고 혹평했다.

11일부터 13일까지 워싱턴 DC에서 코리파 피스 네트워크 회원으로 한반도 평화 위한 로비 참가했을 때,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트럼프가 하는 정책은 무엇이든 반대, 그래서 북미 정상 회담도 지지할 수 없다.', '미국 의원으로서 자국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북한 체재에 대한 최악의 혐오로 실망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그렇지만 미국 민주당에 너무 부정적으로 생각할 필요는 없다며, 미국 정치가 양당제이기 때문에 생기는 복잡한 문제로 우리가 더 연대를 넓혀야 한다고 봤다.

촘스키 "이번에는 트럼프가 옳았다"

시몬천 박사는 남북 정상 회담에 대한 노엄 촘스키 교수의 의견도 전했다.

촘스키 교수는 최근 인터뷰에서 북미 정상 회담 결과에 대해 미국 주류 엘리트 언론들이 트럼프 흔들기를 하고 있지만, 이번에는 트럼프가 옳았다고 봤다.

시몬천 박사는 이번 평화 프로세스는 남북한이 주최가 된 첫 평화 프로세스라고 강조하며, 5월 중순경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 회담 취소를 발표했을 때 촘스키 교수가 자신의 이메일로 "이것은 이전에도 없었던 역사적인 순간이다. 남북한이 주체가 되어서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려는 전례 없는 새로운 것이다. 이것은 한국의 밝은 미래를 약속하는 역사적인 순간이다. 그래서 국제적인 연대(워싱턴) 지지가 필요하다. 판문점 선언을 이행할 수 있는 결단력을 가져라.국제시민들은 선의의 지지가 필요하다. 이렇게 지지하는 것이 미국의 의무이다." 라고 말한 연대 메시지를 소개했다.

11월 미국의 총선 결과가 한반도에 미칠에 영향에 대한 질문에는,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이 다수당을 탈환할 가능성이 높지만 외교는 마지막에는 대통령이 하는 것이고, 트럼프 스타일로 봐서 자기가 하겠다는 것을 번복한 적 없다며 신뢰를 했다.

그리고 북한도 김정은 지도자가 변화된 동북아 국제 질서를 바탕으로 트럼프 차기 대선 이전에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를 할 가능성 있다고 전망하며, 북한의 인권 문제는 경제 제재가 해결되면 자연스럽게 인권 문제 해결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뉴스프로 번역팀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00 미국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차별 협박 file 뉴스로_USA 18.07.15.
1299 미국 플로리다 해수면 상승, 30년내 프로퍼티 40% 침수 위험 코리아위클리.. 18.07.13.
1298 미국 몇십 센트 아끼기 위해 별난 짓 다하네! 코리아위클리.. 18.07.13.
1297 미국 플로리다 새 회계연도 시작, 무엇이 달라졌나 코리아위클리.. 18.07.13.
1296 미국 중앙플로리다 지역 말 뇌염(EEE) 모기 주의보 코리아위클리.. 18.07.13.
1295 미국 김정은위원장 유엔총회 연설할까 file 뉴스로_USA 18.07.05.
1294 미국 마이애미-올랜도간 고속열차, 탬파까지 이어지나? 코리아위클리.. 18.07.05.
1293 미국 넬슨 vs 스캇, 연방상원자리 놓고 박빙 경쟁 코리아위클리.. 18.07.05.
1292 미국 연방 대법원, 온라인 업체에 판매세 부과 인정 코리아위클리.. 18.06.28.
1291 미국 론 데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트럼프 지지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8.
1290 미국 데이토나비치 인근서 5백여명 해파리에 쏘여 코리아위클리.. 18.06.28.
1289 미국 한반도평화기원 ‘위민크로스’ DMZ 2백만달러 상금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6.25.
1288 미국 “북미회담 지지요청” 美상하원 의원에 로비 뉴스로_USA 18.06.25.
1287 미국 밀입국 부모-자녀 ‘생이별’, 6주만에 철회 i뉴스넷 18.06.24.
1286 미국 틱(Tick), 올해 더 많아진다 … 야외활동시 주의 i뉴스넷 18.06.24.
1285 미국 '위민크로스 DMZ', 200백만 불 상금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4.
» 미국 "미국은 북의 체제보장, 북은 비핵화로 화답한 윈윈 했다" 코리아위클리.. 18.06.24.
1283 미국 '뷰티풀 사라소타', 노숙자 살기엔 '최악'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3.
1282 미국 노엄 촘스키 ‘북미정상회담 지지연대성명’ file 뉴스로_USA 18.06.23.
1281 미국 "싱가포르 회담은 모두를 승자로 만들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