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jpg

미국에 오래 거주한 사람에게 틱은 골치덩어리다. 틱을 ‘호랑이보다 무섭다’고 표현할 정도다.

 

 

틱(Tick), 올해 더 많아진다 … 야외활동시 주의

 

질병통제예방선터, 라임병 주의보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

15~30% DEET 방충제 효과적

 

[i뉴스넷] 최윤주 기자 editor@inewsnet.net

sentence_type.png

 

 

‘틱(Tich)’이라고 불리는 진드기는 한국사람들에게 널리 알려져 있지 않다. 그러나 미국에 오래 거주한 사람에게 틱은 골치덩어리다. 틱을 ‘호랑이보다 무섭다’고 표현할 정도다.

 

CDC, 라임병 주의보

 

틱이 옮기는 가장 흔한 질병은 라임병((Lyme disease)이다. 최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라임병 주의보를 내렸다.

CDC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매년 30만명의 라임병 환자가 발생한다. 특히 올해는 더 많은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뜨거워진 날씨와 길어진 여름 시즌 때문이다. 1년중 이름 봄부터 늦은 가을까지 활동하는 틱의 특성상 더위진 날씨가 길어지면 그 만큼 활동시기가 지속되기 때문이다.

 

진드기 숙주가 많아진 것도 이유다. 사슴, 쥐 등 야생짐승 등의 숙주가 많아지다보니 틱의 개체수가 증가하고 그만큼 진드기에 노출될 확률이 높아진 탓이다.

 

틱은 주로 공원이나 잔디밭, 골프장, 산 등 풀과 나무가 많은 곳에 서식한다. 틱에 물리지 않는 가장 좋은 방법은 예방이다.

 

컨슈머 리포트가 방충제를 대상으로 광범위한 검증을 실시한 결과 15~30%의 DEET을 포함한 제품이 진드기를 퇴치하는데 적합했고, 여기에 20% Picaridin이나 30%의 Lemon Eucalyptus 오일이 함유됐을 경우 진드기 퇴치에 효과적인 것으로 밝혔다.

 

 

틱+++.jpg

 

 

틱 예방을 위한 집 주변 환경 조성

 

집 주변을 틱이 좋아하지 않는 환경으로 만드는 것도 도움이 된다. 라임병의 70%는 집 주변에서 걸리기 때문에 집 주변의 잡초와 잔디관리가 필수다.

 

컨슈머 리포트는 잔디를 짧게 깎은 채로 유지하고, 잔디 깎은 후 생겨난 부산물과 나뭇잎 등을 제거하며, 집 주변에 햇볕이 잘 들게 만들라고 조언한다. 나뭇잎이나 짚단 등을 이용해 이동하기 때문에 방역작업도 요구된다.

 

 

틱++++.jpg

 

틱에 물리지 않기 위해서는 긴 옷이 필수다.

 

여름방학을 이용해 주립공원이나 랜치(Ranch)로 놀러갈 때, 숲이나 잔디에 오래 머물 때, 정원을 손질할 때, 잔디를 깎을 때, 긴 소매와 긴 바지를 입고 운동화처럼 몸을 감싸는 의복을 갖춰야 한다. 긴 양말을 신어 바지 밑단을 양말 속으로 넣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야외활동시 풀 숲에 오래 앉아있거나 누워 있으면 안되고, 나무에 기대거나 앉는 것도 좋지 않다.

 

습기는 틱에게 매력적인 서식조건이다. 야외활동 후 집으로 돌아오게 되면 옷이나 가방을 뜨거운 온도의 빨래 건조기에 10분간 돌려 혹여 옷에 남아있을 수 있는 진드기를 제거한다. 만일 옷에 습기나 땀이 묻어있다면 충분한 시간을 건조시킨다.

 

 

틱+.jpg

 

 

틱에 물렸을 때 증상과 제거법

 

틱은 나무나 풀잎에 붙어 있다가 사람이나 애완동물처럼 피를 빨 온혈동물이 나타나면 살 속으로 파고 든다. 살 속으로 들어온 머리 부분에는 비늘 같은 역갈고리가 있어 손으로 떼어내려고 하다 자칫 머리를 살 속에 둔 채 몸체만 빠지기도 한다.

 

틱에 물렸을 때 떼어내는 방법. 동영상 출처 Youtube.
 

 

때문에 틱에 물릴 경우 섣불리 손으로 떼어내려고 해선 안된다.

살에 파고든 틱을 발견하면 오일 등을 바른 후 족집게를 사용해 머리부분까지 완벽하게 제거해야 한다. 이 때 균일한 힘을 주어 위쪽으로 당겨 올려야 한다.

 

라임병을 옮기는 틱에 물릴 경우 초기 진드기에 물린 부위에 과녁 모양의 붉은 반점이 나타나며 시간이 지날수록 커진다.

초기에는 오한과 고열, 두통과 무기력증 등 초기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발생하고, 제때 치료하지 않을 경우 발진·발열·관절통·만성 피로감·국부 마비의 증상을 동반해 심하면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애완동물 라임병 예방

 

애완동물이 틱에게 물리지 않게 하려면 잔디나 수풀, 나무숲에 데리고 가지 않는 게 최선의 방법이다. 불가피하게 이런 조건에 노출됐다면 애완동물의 털과 피부, 입혔던 옷을 세밀히 관찰하고 참빗과 같은 촘촘한 빗으로 털을 빗겨줘야 한다.

 

틱이 애완동물 털 사이에서 움직이고 있다면 아직까지 물지 않은 상태니 빠르게 제거한다. 만일 몸에 붙어 있거나 이미 피부에 파고 들었다면 핀셋으로 빼내야 한다.

 

야외활동이 잦은 애완동물의 경우 예방주사 접종도 바람직하다. 첫 해에는 2주 간격으로 두번 접종하고 이후 매년 한번쯤 예방주사를 맞으면 된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294 미국 마이애미-올랜도간 고속열차, 탬파까지 이어지나? 코리아위클리.. 18.07.05.
1293 미국 넬슨 vs 스캇, 연방상원자리 놓고 박빙 경쟁 코리아위클리.. 18.07.05.
1292 미국 연방 대법원, 온라인 업체에 판매세 부과 인정 코리아위클리.. 18.06.28.
1291 미국 론 데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트럼프 지지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8.
1290 미국 데이토나비치 인근서 5백여명 해파리에 쏘여 코리아위클리.. 18.06.28.
1289 미국 한반도평화기원 ‘위민크로스’ DMZ 2백만달러 상금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6.25.
1288 미국 “북미회담 지지요청” 美상하원 의원에 로비 뉴스로_USA 18.06.25.
1287 미국 밀입국 부모-자녀 ‘생이별’, 6주만에 철회 i뉴스넷 18.06.24.
» 미국 틱(Tick), 올해 더 많아진다 … 야외활동시 주의 i뉴스넷 18.06.24.
1285 미국 '위민크로스 DMZ', 200백만 불 상금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4.
1284 미국 "미국은 북의 체제보장, 북은 비핵화로 화답한 윈윈 했다" 코리아위클리.. 18.06.24.
1283 미국 '뷰티풀 사라소타', 노숙자 살기엔 '최악'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3.
1282 미국 노엄 촘스키 ‘북미정상회담 지지연대성명’ file 뉴스로_USA 18.06.23.
1281 미국 "싱가포르 회담은 모두를 승자로 만들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2.
1280 미국 ‘마크롱보다 김정은 좋아’ 백악관 사진교체 file 뉴스로_USA 18.06.22.
1279 미국 마이애미지역 여성, 산책 중 악어에 참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8 미국 플로리다 지방정부들 세수 크게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7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기프티드 온리’ 영재학교 문 연다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6 미국 미주한인단체들, 미 의원들에 '북미정상회담 지지' 호소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5 미국 트럼프 ‘한미군사훈련중단’ 한일압박 뉴스로_USA 18.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