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22일 트윗 통해 데산티스 전폭 지지
 

dsanadam.jpg
▲ 공화당 주지사 후보로 떠오른 론 데산티스(왼쪽)와 애담 풋남(오른쪽). <공유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올해 11월 중간선거에서 플로리다주 주지사 자리를 놓고 공화당 후보들이 격돌하고 있는 가운데 론 데산티스(Ron DeSantis 연방하원) 가 날개를 달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플로리다 차기 주지사로 데산티스 의원을 지지한다는 트윗을 날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데산티스 의원을 “예일과 하바드 법대 톱 클래스 학생 출신으로 국경 강화, 범죄 척결, 세금 삭감을 강조하고, 우리 군대와 베테랑을 사랑하는 인물”이라 평하고, 데산티스를 전폭 지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이 날 데산티스 외 앨라배마와 사우스캐롤라이나의 특정 주지사 후보들에게도 지지 의사를 표했다.

트럼프는 지난해 12월에도 데산티스를 들어 “그는 플로리다주의 위대한 주지사가 될 것”이라 칭송한 바 있다. 그러나 이같은 칭송이 지지를 의미한 것인지는 불확실했으나, 이번 트윗으로 인해 데산티스 지지가 확실해짐으로써 공화당 큰 손 기부자들의 손길이 방향을 잡을 것으로 정계에서는 전망하고 있다.

데산티스가 트럼프의 지지를 받았다 해도 그가 과연 공화당 주지사 후보 자리에 오를 지는 여전히 의문이다. 최근 보수 매체인 <폭스 뉴스>가 투표가 확실한 공화당원 900명을 전화 설문 조사한 결과, 데산티스는 현재 강력한 후보인 애담 풋남 주 농림부 장관에게 32대 17로 뒤져있다.

그러나 응답자 39%가 미결정 상태이기 때문에 트럼프의 지지는 데산티스에게 큰 힘이 될 전망이다. 특히 트럼프의 지지는 공화당내 극우파인 티파티가 풋남 후보 지지에서 이탈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풋남 후보는 <폭스 뉴스>의 조사 결과를 지적하며 자신의 플로리다 우선주의(Florida First) 비전에 대한 호응이 확대되고 있음을 내세웠다. 풋남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풋남 후보가 경제 활성화, 낮은 세금, 국경보호 등 정책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발맞춰 나가는 주지사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데산티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조만간 자신을 위해 플로리다에 와서 캠페인 랠리에 참석할 것이라며 기세등등해 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00 미국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차별 협박 file 뉴스로_USA 18.07.15.
1299 미국 플로리다 해수면 상승, 30년내 프로퍼티 40% 침수 위험 코리아위클리.. 18.07.13.
1298 미국 몇십 센트 아끼기 위해 별난 짓 다하네! 코리아위클리.. 18.07.13.
1297 미국 플로리다 새 회계연도 시작, 무엇이 달라졌나 코리아위클리.. 18.07.13.
1296 미국 중앙플로리다 지역 말 뇌염(EEE) 모기 주의보 코리아위클리.. 18.07.13.
1295 미국 김정은위원장 유엔총회 연설할까 file 뉴스로_USA 18.07.05.
1294 미국 마이애미-올랜도간 고속열차, 탬파까지 이어지나? 코리아위클리.. 18.07.05.
1293 미국 넬슨 vs 스캇, 연방상원자리 놓고 박빙 경쟁 코리아위클리.. 18.07.05.
1292 미국 연방 대법원, 온라인 업체에 판매세 부과 인정 코리아위클리.. 18.06.28.
» 미국 론 데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트럼프 지지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8.
1290 미국 데이토나비치 인근서 5백여명 해파리에 쏘여 코리아위클리.. 18.06.28.
1289 미국 한반도평화기원 ‘위민크로스’ DMZ 2백만달러 상금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6.25.
1288 미국 “북미회담 지지요청” 美상하원 의원에 로비 뉴스로_USA 18.06.25.
1287 미국 밀입국 부모-자녀 ‘생이별’, 6주만에 철회 i뉴스넷 18.06.24.
1286 미국 틱(Tick), 올해 더 많아진다 … 야외활동시 주의 i뉴스넷 18.06.24.
1285 미국 '위민크로스 DMZ', 200백만 불 상금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4.
1284 미국 "미국은 북의 체제보장, 북은 비핵화로 화답한 윈윈 했다" 코리아위클리.. 18.06.24.
1283 미국 '뷰티풀 사라소타', 노숙자 살기엔 '최악'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3.
1282 미국 노엄 촘스키 ‘북미정상회담 지지연대성명’ file 뉴스로_USA 18.06.23.
1281 미국 "싱가포르 회담은 모두를 승자로 만들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