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에서 엎치락 뒤치락… 부동층 확고, 미결정 유권자 적어
 

rickbill.jpg
▲ 연방상원자리 놓고 격돌하는 빌 넬슨 현 의원(왼쪽)과 릭 스캇 주지사(오른쪽). <공용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 기자 = 11월 중간선거를 5개월 남겨놓은 상황에서 빌 넬슨 현 의원(민주)과 릭 스캇 주지사(공화)가 연방상원의원 자리를 놓고 대 격돌을 벌이고 있다.

최근 퍼블릭 폴리지 폴링(Public Policy Polling)이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넬슨과 스캇 후보 지지율은 48%대 46%(오차범위 +/- 4%)로 박빙의 경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미결정자는 7%밖에 되지 않아 양 후보의 지지층이 확고함을 보여줬다.

지난 4월 초 스캇 주지사가 연방상원 출마를 공표했을 당시 같은 PPP 조사에서 넬슨 50%, 스캇 44%로 나온 것에 견주면 스캇의 맹추격이 일단 성공을 거두고 있는 모양새다.

이번 조사는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주 유권자 1308명을 대상으로 했다. 응답자 중 민주당은 40%, 공화당 39%, 그리고 나머지 21%는 무소속이다. 이전 대통령 선거에서 응답자 46%는 도널드 트럼프를, 45%는 힐러리 클린턴을 찍었다고 답했다.

다른 여론조사들도 넬슨과 스캇 지지도가 엎치락 뒤치락 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26일 나온 NBC/마리스트 칼리지(NBC/Marist College) 여론조사에서 넬슨 의원과 스캇 주지사는 각각 49%와 45%로, 넬슨이 4% 포인트 앞섰다. 미결정자는 5%이며, 오차 범위는 +/- 3.7%. 조사는 17일부터 21일 사이에 주 전역에서 성인 1083명을 대상으로 했다.

CBS 뉴스 여론조사에서는 릭 스캇 주지사와 빌 넬슨 의원은 각각 46%, 41%를 기록, 스캇이 5%(오차범위 +/- 3.5%)로 리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결정자는 6%이다.

CBS 조사에서 양 후보의 업무 수행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들은 스캇에 62%, 넬슨에 54% 지지를 보내 스캇에 긍정적 평가를 더했다.

특히 히스패닉 유권자 사이에서 넬슨 37%, 스캇 36%, 미결정 22%로 나와 이들의 표심이 승부를 가를 조짐을 보였다.

유권자의 관심 정책 중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한 사안은 총기규제법 강화(59%)로 나타났다. 또 플로리다주 주요 이슈에서는 이민이 가장 큰 문제로 떠올라 응답자 59%가 ‘매우 나쁘게 진행되고 있다’에 표했고, 헬스케어에 대한 부정적 반응이 47%로 뒤를 이었다.

한편 올해 플로리다주 연방상원의원 선거는 미국에서 가장 관심을 받고 있는 선거전 중 하나이다. 여론 조사가 보여주는 것 처럼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한 유권자층이 매우 협소한 탓에 양측은 이들을 집중 공략하고자 수천만달러를 광고에 쏟아 부을 전망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300 미국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차별 협박 file 뉴스로_USA 18.07.15.
1299 미국 플로리다 해수면 상승, 30년내 프로퍼티 40% 침수 위험 코리아위클리.. 18.07.13.
1298 미국 몇십 센트 아끼기 위해 별난 짓 다하네! 코리아위클리.. 18.07.13.
1297 미국 플로리다 새 회계연도 시작, 무엇이 달라졌나 코리아위클리.. 18.07.13.
1296 미국 중앙플로리다 지역 말 뇌염(EEE) 모기 주의보 코리아위클리.. 18.07.13.
1295 미국 김정은위원장 유엔총회 연설할까 file 뉴스로_USA 18.07.05.
1294 미국 마이애미-올랜도간 고속열차, 탬파까지 이어지나? 코리아위클리.. 18.07.05.
» 미국 넬슨 vs 스캇, 연방상원자리 놓고 박빙 경쟁 코리아위클리.. 18.07.05.
1292 미국 연방 대법원, 온라인 업체에 판매세 부과 인정 코리아위클리.. 18.06.28.
1291 미국 론 데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트럼프 지지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8.
1290 미국 데이토나비치 인근서 5백여명 해파리에 쏘여 코리아위클리.. 18.06.28.
1289 미국 한반도평화기원 ‘위민크로스’ DMZ 2백만달러 상금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6.25.
1288 미국 “북미회담 지지요청” 美상하원 의원에 로비 뉴스로_USA 18.06.25.
1287 미국 밀입국 부모-자녀 ‘생이별’, 6주만에 철회 i뉴스넷 18.06.24.
1286 미국 틱(Tick), 올해 더 많아진다 … 야외활동시 주의 i뉴스넷 18.06.24.
1285 미국 '위민크로스 DMZ', 200백만 불 상금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4.
1284 미국 "미국은 북의 체제보장, 북은 비핵화로 화답한 윈윈 했다" 코리아위클리.. 18.06.24.
1283 미국 '뷰티풀 사라소타', 노숙자 살기엔 '최악'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3.
1282 미국 노엄 촘스키 ‘북미정상회담 지지연대성명’ file 뉴스로_USA 18.06.23.
1281 미국 "싱가포르 회담은 모두를 승자로 만들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