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전 냉담했던 릭 스캇 주지사, 중간선거 앞두고 ‘환영’
 

train.jpg
▲ 고속열차 '브라잇라인' 모습 <자료사진>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마이애미와 올랜도를 이을 고속열차 ‘브라잇라인(Brightline)’이 탬파까지 확장될 수 있다는 언급이 주정부 고위 관리로부터 나왔다.

<올랜도센티널>, <탬파베이타임스> 등 플로리다 주요 매체들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릭 스캇 주지사는 탬파와 올랜도를 잇는 고속철 구축을 개인 입찰로 성사시키는 안을 환영하고 나섰다.

마이애미와 웨스트팜비치를 연결하고, 더 나아가 올랜도까지 철로를 확장하는 것을 희망하고 있는 브라잇라인은 주정부와 센트럴플로리다고속도로공단 소유의 I-4 트랙에 입찰을 해 놓은 상태이다.

브라잇라인측은 미국에서 급성장 지역 중 하나인 탬파베이에 고속철을 연결하는 것은 자연스런 일이며, I-4 트랙 입찰은 시스탬 연결의 첫 단계라고 전했다.

스캇 주지사는 7년전에는 브라잇라인 청사진과 유사한 고속철 라인 건설 안을 좌초시킨 바 있으나 이번에는 “올랜도, 탬파 그리고 주 전체에 걸쳐 매우 기대가 되는 것이다”라는 입장을 표명하고, 이 안이 세금보다는 사기업 투자 형태로 성사될 수 있음을 지적했다.

앞서 스캇은 주지사에 오른 지 몇 주 지나지 않아 연방정부에서 나온 기금 24억달러를 거부했다. 기금은 올랜도-탬파간 고속철 구축을 위한 것으로 버락 오바마 정부가 철도 육성 사업에 박차를 가하면서 배분한 것이다. 당시 민주당 정부의 정책에 비호감을 표했던 스캇 주지사는 고속철 건설의 유익성을 장담할 수 없고 납세자에게 짐을 지우는 것이라고 지적했었다.

브라잇라인 입찰은 앞으로 4달간 여러 경쟁자들을 끌어드릴 전망이다.

비록 고속철 미래나 세부사항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스캇 주지사의 긍정적인 반응만으로도 탬파 지역 관리들은 희색을 보이고 있다.

지역 관리들은 스캇 주지사의 결단이 늦기는 했지만 경제 활성화와 주민들의 삶의 질을 끌어올릴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반응이다. 탬파와 올랜도가 고속철로 이어진다면 양 도시 프로 스포츠 경기 관람객도 늘어날 뿐 아니라 타주 관광객들의 발길도 자연 늘어나게 된다. I-4 교통량 해소 또한 큰 매력 포인트다.

그러나 마이애미 비치의 필립 레빈 시장은 스캇 주지사의 성명에 대해 선거철을 겨냥한 술책 일지도 모른다는 내용의 트윗을 날렸다. 스캇 주지사는 11월 선거에서 민주당의 관록 상원의원인 빌 넬슨에 도전한다.

1990년대 힐스버러 카운티 커미셔너였던 에드 투란칙은 젭 부시 전 주지사 역시 주지사 부임 후 첫 과제로 고속철 프로젝트를 사장 시켰음을 전하면서, “이번에는 (상황이) 매우 현실적인 것 같다. ‘삼세번’이란 말도 있지 않느냐”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개인 펀드로 구축하는 고속철의 단점으로 티켓값이 다소 비쌀 수 있다는 점을 꼽는다. 또 이들은 I-4 고속철노선 구축이 현실화 될 경우 주변 교통 환경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지고 이를 개선하고자 카운티 판매세를 샹향 조정하는 등 후속 움직임이 따를 것으로 전망한다.

최대 시속 125마일까지, 마이애미∼올랜도 3시간 주파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브라잇라인은 미국에서 사기업이 개발하고 운영하는 유일한 레일 시스탬이다.

브라잇라인은 올 초에 포트로더데일과 웨스트팜 비치 구간에서 이미 운행을 시작했고, 포트로더데일에서 마이애미 구간도 5월에 개통했다. 앞으로 브라잇라인은 기존의 플로리다 이스트 코스트 레일웨이(FEC)를 이용해 동부 해안 코코비치까지 연결하며, 코코비치에서 올랜도국제공항까지 528도로(비치라인)와 평행을 이루는 40마일 구간은 인접 사유지를 사들여 철로를 구축할 예정이다.

기차는 마이애미에서 웨스트팜비치까지는 최대 시속 79마일로 다소 느리게 운행되다가, 코코비치까지 110마일로, 마지막으로 올랜도까지는 125마일로 속도를 크게 높여 달린다.

마이애미에서 올랜도까지 걸리는 시간은 총 3시간. 개인 승용차 혹은 버스로 4시간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총 여행시간을 1시간 단축할 수 있게 된다.

각 열차는 보통 50개 좌석의 스마트 코우치(Smart Coach) 칸을 최소 3개, 58개에서 66개 좌석을 갖춘 실렉트 코우치(Select Coach) 칸 1개 등 총 4칸으로 구성된다.

브라잇라인은 관광객, 업무 여행자 그리고 가족이나 친구 방문자들이 주 고객이 될 전망이다. 또한 마이애미, 포트 로더데일, 웨스트팜비치사이를 오가는 지역민들은 물론 남부 지역에서 올랜도까지 장거리 여행자들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미국 마이애미-올랜도간 고속열차, 탬파까지 이어지나? 코리아위클리.. 18.07.05.
1292 미국 넬슨 vs 스캇, 연방상원자리 놓고 박빙 경쟁 코리아위클리.. 18.07.05.
1291 미국 연방 대법원, 온라인 업체에 판매세 부과 인정 코리아위클리.. 18.06.28.
1290 미국 론 데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후보, 트럼프 지지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8.
1289 미국 데이토나비치 인근서 5백여명 해파리에 쏘여 코리아위클리.. 18.06.28.
1288 미국 한반도평화기원 ‘위민크로스’ DMZ 2백만달러 상금 화제 file 뉴스로_USA 18.06.25.
1287 미국 “북미회담 지지요청” 美상하원 의원에 로비 뉴스로_USA 18.06.25.
1286 미국 밀입국 부모-자녀 ‘생이별’, 6주만에 철회 i뉴스넷 18.06.24.
1285 미국 틱(Tick), 올해 더 많아진다 … 야외활동시 주의 i뉴스넷 18.06.24.
1284 미국 '위민크로스 DMZ', 200백만 불 상금 받아 코리아위클리.. 18.06.24.
1283 미국 "미국은 북의 체제보장, 북은 비핵화로 화답한 윈윈 했다" 코리아위클리.. 18.06.24.
1282 미국 '뷰티풀 사라소타', 노숙자 살기엔 '최악'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3.
1281 미국 노엄 촘스키 ‘북미정상회담 지지연대성명’ file 뉴스로_USA 18.06.23.
1280 미국 "싱가포르 회담은 모두를 승자로 만들었다"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2.
1279 미국 ‘마크롱보다 김정은 좋아’ 백악관 사진교체 file 뉴스로_USA 18.06.22.
1278 미국 마이애미지역 여성, 산책 중 악어에 참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7 미국 플로리다 지방정부들 세수 크게 증가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6 미국 오렌지카운티 교육구, ‘기프티드 온리’ 영재학교 문 연다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5 미국 미주한인단체들, 미 의원들에 '북미정상회담 지지' 호소 file 코리아위클리.. 18.06.21.
1274 미국 트럼프 ‘한미군사훈련중단’ 한일압박 뉴스로_USA 18.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