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27명 길 걷다 사망… 동네길 사망자 35%로 가장 많아
 

Stop.jpg
▲ 교통사고로 인한 보행 사망자는 주로 동네길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롱우드시 434선상의 한 동네 입구에 세워진 '정지' 사인. ⓒ 코리아위클리
 

(올랜도=코리아위클리) 박윤숙-김명곤 기자 = 미 전역에서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은 보행자 수가 크게 늘었다.
미국 ‘주정부 고속도로 안전협회( Governors Highway Safety Association, 이하 GHSA)’가 최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로 숨진 보행자 수가 30년 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GHSA 는 지난해 미 전역에서 6227명의 보행자가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7년보다 4% 늘어난 수치이며, 1990년 이래 최대치이다. 2008년부터 2017년 사이 교통사고로 숨진 보행자 수는 35% 가 증가했다.

또한 지난 2017년 미국내에서 약 3만7천 명이 교통사고로 사망했는데, 이 가운데 보행자 사망 건수가 16%를 차지했다. 보행자 사망자 건수와는 다르게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난 2008년부터 2017년 사이 약 6% 감소했다.

보행 사망자는 주로 동네길에서 많이 발행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HSA 통계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동네 길이 35%로 가장 많고, 다음이 주 고속도로로 25%를 차지했다.

캘리포니아 1위, 플로리다 2위… 가장 적은 곳은 뉴햄프셔 1명

지역별로는 보행자 사망자 수는2018년 상반기 기준으로 캘리포니아주가 43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플로리다, 텍사스, 조지아, 애리조나 순이었다. 보행자 사망자가 100명 이상 나온 지역이 모두 7곳이었는데, 상위 5개 주에서 나온 사망자가 전체 사망자 가운데 약 절반을 차지했다.

인구당 보행자 사망자 수가 가장 많았던 곳은 뉴멕시코주로 2017년에 인구 10만 명당 3.53명이 사망했다.

한편 길을 가다가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은 사람이 가장 적었던 주는2018년 상반기 기준으로 동북부 뉴햄프셔주로 1명이었다. 그 외 버몬트가 2명, 그리고 노스다코타와 메인주가 3명이었다. 인구당 보행자 사망자 수가 가장 적었던 곳은 2017년 기준으로 미네소타주로 10만 명당 0.75명이었다.

그렇다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와는 달리 보행자 사망자 수가 증가세를 보인 이유가 뭘까?

GHSA는 먼저 몇몇 지역에서 인구가 늘어난 것을 주 요인 가운데 하나로 꼽았다. 애리조나와 콜로라도 등 2017년에서 2018년 사이 미국 안에서 인구가 가장 많이 늘어난 10개 지역의 보행자 사망자 수 평균이 2018년 상반기와 전해를 비교하면 5% 정도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GHSA는 ‘지능형 손전화(스마트폰)’ 사용 증가도 언급했다. 스마트폰을 쓰면 주의가 분산되기 마련인데, 보행자 사망자 수를 늘린 원인 가운데 하나로 꼽혔다.

이번 통계에서 그 밖에 눈에 띄는 항목으로는, ‘스포츠 유틸리티 자동차(SUV)’에 받혀 숨진 보행자 수가 크게 늘었다는 것. 2013년부터 2017년 사이 50% 증가했는데, 이런 결과는 요즘 미국 사람들이 작은 자동차보다는 몸집이 큰 SUV를 선호하는 경향하고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런가 하면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가 주로 밤에 나왔는데, 이 비율이 2008년부터 2017년 사이 45% 증가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712 미국 플로리다 포트 마이어스, 미국 은퇴지 1위에 코리아위클리.. 19.10.22.
1711 미국 '세계 최대 크리스마스 빛 메이즈' 플로리다에 온다 코리아위클리.. 19.10.22.
1710 미국 ‘상승세’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대선 경선 선두 코리아위클리.. 19.10.14.
1709 미국 미국 빈부 격차 더 커졌다… 소득격차 50년 이래 최고치 코리아위클리.. 19.10.14.
1708 미국 6주 동안 허리케인의 '눈'이 3차례 지났다면? 코리아위클리.. 19.10.14.
1707 미국 올랜도 6세아동에 수갑 채운 경찰 결국 해고 file 코리아위클리.. 19.10.14.
1706 미국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 버스, 올랜도 거리를 누빌까? 코리아위클리.. 19.09.26.
1705 미국 캐나다 스노우버드를 더 오래 붙잡아라 코리아위클리.. 19.09.26.
1704 미국 교통체증 유발 3가지 나쁜 운전 습관은? 코리아위클리.. 19.09.26.
1703 미국 플로리다주 공립학교에 '패닉 버튼' 설치되나 코리아위클리.. 19.09.26.
1702 미국 미국 대학, 중국 유학생 줄어 재정난에 ‘허덕’ 코리아위클리.. 19.09.26.
1701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조 바이든 부동의 지지율 1위 코리아위클리.. 19.09.26.
1700 미국 미국 중앙은행, 기준 금리 0.25% 더 내려 코리아위클리.. 19.09.26.
1699 미국 미 연방정부, 전자담배 전면 판매 금지 방안 검토 코리아위클리.. 19.09.25.
1698 미국 연방 하원 법사위, 트럼프 탄핵 조사 강화 규정 통과 코리아위클리.. 19.09.25.
1697 미국 미국인 소득 오르고, 건강보험 무 소지자는 늘어 코리아위클리.. 19.09.25.
1696 미국 미시간주, 미국 최초로 전자담배 판매 금지 코리아위클리.. 19.09.25.
1695 미국 독일 민속축제 ‘옥토버페스트’, 플로리다에서 따라하기 열풍 코리아위클리.. 19.09.25.
1694 미국 9월은 허리케인 절정의 시즌 코리아위클리.. 19.09.25.
1693 미국 호수에 잠긴 자동차에 22년전 실종자가 코리아위클리.. 19.0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