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XLSezUgi_6c77d77be581ea19

뉴웨스트민스터 경찰서 보도자료 사진

 

23일 여성 달려오는 스카이트레인에 치여

24세 남성 모르는 여성들 말리다가 휘말려

 

한 남성이 두 여성간 싸움을 말리려다 자신을 공격하는 여성을 밀쳐내다 그만 여성이 스카이트레인 차에 부상을 당하게 됐다.

 

트랜스링크는 23일 오후 6시 51분에 콜럼비아 스카이트레인 역에서 의료사고가 일어나 주변 스카이트레인 운행이 중지됐다고 보도자료를 보냈다.

 

곧이어 주류 언론에 한 여성이 철길에 떨어져 부상을 당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 사건에 대해 수사를 하고 있는 뉴웨스트민스터 경찰서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23일 오후 6시 20분에 한 남성이 여성을 달려오는 기차가 있는 철로에 밀어 떨어트렸다는 신고가 접수 됐다고 밝혔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 남아 있던 24세 남성을 체포했다. 그리고 스카이트레인에 끼어 있던 32세 여성을 급히 병원으로 후송했다. 다행히 여성은 중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정이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뉴웨스트민스터 경찰은 목격자와 CCTV 동영상을 통해 피해 여성이 다른 여성과 승강장에서 실랑이가 있었고, 이를 말리던 남성을 32세 여성이 공격하며 남성이 자기 방어 차원에서 밀치다가 일어난 사건이라는 것이 초동수사 단계의 결론이다.

 

이에 따라 뉴웨스트민스터 경찰은 추가적인 목격자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536 캐나다 한인이민자 위한 밴쿠버문화가이드 에세이 북 'Everyday Vancouver' 밴쿠버중앙일.. 20.07.30.
3535 캐나다 캐나다인 한국과 일본 중 어느 나라를 좋아할까? 밴쿠버중앙일.. 20.07.30.
3534 캐나다 한국 온라인 여권 재발급신청 서비스 시범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7.30.
3533 캐나다 아보츠포드 블루베리 포장 노동자 15명 집단 감염 밴쿠버중앙일.. 20.07.29.
3532 캐나다 박스오피스 1위 '반도' 8월 7일 캐나다 대개봉 밴쿠버중앙일.. 20.07.29.
3531 캐나다 화이트 파인 비치 노스지역 수영 금지 밴쿠버중앙일.. 20.07.29.
3530 캐나다 트뤼도 총리, 호건 수상 한국전참전용사의 날 성명 밴쿠버중앙일.. 20.07.28.
» 캐나다 남의 싸움 말리려다 사람 죽일 뻔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8 캐나다 BC주 3월 중순부터 비정상 사망자 증가 밴쿠버중앙일.. 20.07.28.
3527 캐나다 캘거리, 에드먼튼, 실내및 트랜짓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 8월부터 시행, 벌금 개인 100불 사업체 200불 file CN드림 20.07.27.
3526 캐나다 산사태, 설상차량 전복사고 원인에서 배제 - RCMP, “사고원인 조사에 수 개월 걸릴 듯” CN드림 20.07.27.
3525 캐나다 내달부터 캘거리·에드먼튼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4 캐나다 4월과 5월 영주권 비자 취득자 전년대비 75% 급감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3 캐나다 캐나다 방문 한국인 작년보다 64.9% 감소 밴쿠버중앙일.. 20.07.25.
3522 캐나다 여성, 캐나다보다 한국에서 태어나면 더 오래사는데, 남성은? 밴쿠버중앙일.. 20.07.24.
3521 캐나다 주립공원 무료 이용허가패스 27일부터 시행 밴쿠버중앙일.. 20.07.24.
3520 캐나다 연아 마틴 상원의원, 3년간 한국전 추모 캠페인 개시 밴쿠버중앙일.. 20.07.24.
3519 캐나다 경찰 등 법집행기관 인종차별 경험 33% 밴쿠버중앙일.. 20.07.23.
3518 캐나다 BC주 비상선포 기간 8번째 연장...8월 4일까지 밴쿠버중앙일.. 20.07.23.
3517 캐나다 포코 얼스 레스토랑 종업원 3명 코로나19 확진 밴쿠버중앙일.. 20.0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