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캘거리 헤럴드, 결혼식을 내년으로 연기한 앨리샤와 조던 

 

COVID-19 불확실성 속에 앨리샤 세이지(Alicia Sage)와 조던 니켈(Jordan Nickel)은 7월4일이었던 결혼식 일자를 9월로 연기했었다. 하지만 에어드리에 살고 있는 이들 부부는 감염자 수에 다시 한 번 내년 7월로 결혼날짜를 옮겼다.
세이지(25세)는 “거의 10년을 함께 했는데 1년을 더 기다려야 한다니 정말 실망스럽다. 결혼식을 취소한 친한 친구가 있어 동병상련을 느꼈다. 하지만 사람들이 아프고 죽어가는 데 이런 생각을 하다니 멍청한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앨버타 서비스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결혼 등록 건수는 3,185건으로 전년동기 5,296건에서 40% 감소했다.
앨버타 서비스 대변인 트리샤 벨튜젠(Tricia Velthuizen)은 올해 크게 하락한 결혼 등록 건수는 COVID-19 상황에 따라 결혼계획을 다시 세울 내년에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녀는 결혼을 등록하는 데 1년이 소요되기 때문에 보여지는 숫자보다 더 많은 결혼식이 올려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니켈은 비교적 일찍 야외 결혼식과 실내 리셉션을 연기하기로 결정해 케이터링 및 DJ와 같은 결혼 관련 비용을 위해 예치한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어 다행이었지만, 웨딩업계 사람들은 팍팍한 현실에 직면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urand Bridal & Formal Wear의 매니저 레슬리 듀란드(Leslie Durand)는 사실상 영업이 60~70% 감소했다면서 결혼이 연기되면서 예상치 못했던 다른 일들이 발생했다고 토로하면서 “원래 6월이나 7월 예정이었던 많은 결혼식이 10월이나 11월까지 연기되면서 임신한 신부 들러리가 많아졌다. 그래서 여분의 쉬폰을 많이 주문해야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녀는 많은 커플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프로토콜은 유지하면서 할 수 있는 작은 결혼식으로 방향을 바꾸고 있으며, 하객규모가 100명 이상이라면 2021년으로 연기했다고 말하면서 이 모든 게 팬데믹의 향방에 달려있다고 설명했다.
듀란드는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고 결혼 서약을 하길 원치 않거나 결혼사진을 찍고 싶어하지 않는다”면서 방역수칙에 대한 불확실성이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이지와 니켈은 그들의 결혼식이 늦어졌지만 긍정적인 측면도 전했다. 이들은 결혼식에서 주택 구매로 초점을 옮기기로 결정했다면서 “만약 결혼식을 했다면 이런 결정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미경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3749 캐나다 비행기에서 내려다 본 눈 덮힌 산악지대 new 밴쿠버중앙일.. 02:29
3748 캐나다 밴쿠버시 사업체 승인에 8개월여 소요 new 밴쿠버중앙일.. 02:28
3747 캐나다 8월 누계 방문 한국인 전년대비 83% 감소 new 밴쿠버중앙일.. 02:28
3746 캐나다 캐나다 캘거리 코비드 신속 검사제 도입으로 2주격리 불필요.. 미국 여행도 가능해져.. CN드림 20.10.24.
3745 캐나다 버스의 노마스크 여성 도로에 내팽겨쳐져 밴쿠버중앙일.. 20.10.24.
3744 캐나다 [BC주 총선의 날] NDP 압도적 승리를 할 것인지 반전이 일어날지 밴쿠버중앙일.. 20.10.24.
3743 캐나다 동성애 반대 길거리 설교자 폭행 상해로 기소돼 밴쿠버중앙일.. 20.10.24.
3742 캐나다 BC 최초 공립한인요양원에 3차 운영기금 5만 달러 전달 세언협 20.10.23.
3741 캐나다 BC 사상 최초로 일일 확진자 200명 돌파 밴쿠버중앙일.. 20.10.23.
3740 캐나다 헨리 박사, “코로나19 백신 이르면 내년 1월 BC주 보급 가능” 밴쿠버중앙일.. 20.10.23.
3739 캐나다 달러라마 손 소독제 리콜 조치 밴쿠버중앙일.. 20.10.23.
3738 캐나다 트뤼도 수상 스캔들 진상조사 요구에 자유당 ‘조기총선‘ 엄포 밴쿠버중앙일.. 20.10.22.
3737 캐나다 일론 머스크 추진 위성인터넷 캐나다 통신허가 획득 밴쿠버중앙일.. 20.10.22.
3736 캐나다 노스밴 야외 음주 일 년 내내 허용 밴쿠버중앙일.. 20.10.22.
3735 캐나다 재외공관에서 유전자 채취로 미국 입양 여성, 44년만에 가족 상봉 밴쿠버중앙일.. 20.10.21.
3734 캐나다 터널 뚫어 상점 턴 절도 2인조 체포 밴쿠버중앙일.. 20.10.21.
3733 캐나다 주립공원 등산로 데이 패스제 폐지 밴쿠버중앙일.. 20.10.21.
3732 캐나다 몬트리올 교통국 (STM), 올바른 마스크 착용을 위한 캠페인 시작 file Hancatimes 20.10.20.
3731 캐나다 Quebec 주, 아이들을 위한 할로윈 허용 file Hancatimes 20.10.20.
3730 캐나다 Quebec 주에게 COVID-19관련 투명성을 요구하는 청원 시작 Hancatimes 20.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