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6n1IOmaH_36c858bf8d0987cb

2020년 7월 미국에서 발견된 코로나19 바이러스 입자. [AFP=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와 인도백신

26일 일일 확진자 589명 기록

 

BC주에 백신 공급을 시작한 지 벌써 2달이 넘어가고 25만 회 이상 접종을 했지만 확진자 수는 전혀 나아지지 않고 있어 아직도 긴장을 늦출 수 없어 보인다.

 

26일 BC주 보건당국의 코로나19 브리핑에 따르면, 일일 확진자가 589명이 나왔다. 2월 들어 보통 400명 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다.

 

누적 확진자 수는 7만 9262명으로 오는 주말 사이에 8만 명을 넘길 것이 확실해 보인다.

 

이날 사망자도 7명이 나와 총 1355명이 BC주 에서 코로나19로 사망을 했다.

 

BC주의 총 백신 접종 횟수는 25만 2373건으로 이중 7만 3808건은 2차 접종 횟수다.

 

보건당국은 연방정부가 추가로 2개의 백신을 승인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보였다. 연방정부는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Oxford-AstraZeneca)와 인도의 베러티-세럼 인도백신( Verity-Serum Institute of India vaccin)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더 많은 공급처를 통해 더 빠르게 백신이 공급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생겼다. 

 

보건당국은 현재까지 공급된 백신과 달리, 2회 접종을 하는 바이러스 벡터 백신(Viral-vector vaccine)은 냉동보관의 안전성으로 인해 기존 화이자에 비해 수송에 있어 보다 편리하다는 잇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렇게 백신 공급과 접종을 위한 진행을 척척 진행되고 있지만 BC주의 코로나19 사태는 아직 뚜렷하게 나아지지는 않는다.

 

현재 전체 인구 대비 가장 많은 백신 접종을 한 이스라엘은 첫 접종일 2주 뒤에 오히려 확진자 수가 1.7배 급증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직도 확진자 수가 백신 접종 이전보다 많다. 그 이유는 바로 바로 방역수칙 준수가 해이해진 탓이라고 보고 있다.

 

그런데 한국의 JTBC는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확인된 변이바이러스는 사망률이 11배나 높고 백신도 무력화 한다는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팀의 결과를 26일 보도했다. 

 

결과적으로 가장 많은 확진자와 사망자를 내고 있는 코로나19의 축인 미국에 대한 세계 각국의 봉쇄 없이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과 대규모 사망을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없다는 결론이 나온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177 캐나다 몬트리올 초등학생들 3월 봄방학 이후 학교에서 마스크 의무화 Hancatimes 21.03.02.
4176 캐나다 캐나다 정부, COVID-19관련 지원 혜택 기간 연장 Hancatimes 21.03.02.
4175 캐나다 퀘벡주, 다음주부터 노년층을 대상으로 1차 백신 접종 실시 Hancatimes 21.03.02.
4174 캐나다 캐나다, 공용어(영어&프랑스어)을 위한 “진정한 평등” 계획 발표 Hancatimes 21.03.02.
4173 캐나다 퀘벡주 2020년에 약 21만개 일자리 감소…여성 및 젊은이들에게 큰 타격 Hancatimes 21.03.02.
4172 캐나다 퀘벡주, 봄방학 기간에 더 많은 경찰 배치 약속 Hancatimes 21.03.02.
4171 캐나다 몬트리올 공항을 이용하는 국제 여행객들을 위한 새로운 COVID-19 규제 Hancatimes 21.03.02.
4170 캐나다 써리 학교 변이바이러스 확진 교실 격리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2.
4169 캐나다 밴쿠버 공원 나무에 인종차별 문양 칠해져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2.
» 캐나다 BC주, 2가지 종류 새 백신 공급 기대 file 밴쿠버중앙일.. 21.03.02.
4167 캐나다 코로나 마스크 착용 시비, 칼부림으로 번져... 나이모 몰서 50세 아버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7.
4166 캐나다 BC주 경제 2023년까지 꾸준한 성장 전망...관광업 회복엔 3년 소요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7.
4165 캐나다 25일 현재 BC백신접종 약 24만 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7.
4164 캐나다 세금 전문가 “올해 소득 신고 유독 힘들 수 있다”...자가신고자 위한 주의점 정리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6.
4163 캐나다 식당 등 주류 취급업소 도매가로 술 구매 항시 허용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6.
4162 캐나다 BC 주립공원 캠핑 사이트 예약 오는 8일 오픈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6.
4161 캐나다 BC주 정부 접종시설 172곳 설치...치과의사, 은퇴 간호사까지 불러모아 인력 확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5.
4160 캐나다 버나비 타이어 매장서 직원-고객 간 격렬한 몸싸움...마스크 쓰기 거부해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5.
4159 캐나다 80세 이상 2주 이내 백신접종 안내 예정 file 밴쿠버중앙일.. 21.02.25.
4158 캐나다 르고 주총리, "영어권 CEGEP 등록 제한 고려중" file Hancatimes 21.0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