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시즌만 되면 들뜬 마음에 운전대를 잡았다가 평생 씻을 수 없는 고통을 받는 청소년들이 많아 이에 대해 주의를 주기 위한 의미 있는 행사가 주 전역의 고등학교에서 있을 예정이다. 

 

ICBC는 9일부터 5월 31일까지 메트로 밴쿠버 전역의 고등학교에서 졸업시즌 안전운전 강의를 펼칠 예정이다.

 

이번 강의에 나오는 강사 중 한 명은 30년 전 자동차 사고로 전신의 75%에 화상을 입었던 끔찍했던 경험을 나누며 학생들에게 안전 운전이 얼마나 중요한 지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메트로밴쿠버에서만 졸업시즌인 4월부터 6월 사이에 매년 청소년이 연관된 5000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1260명이 부상을 입는다. 

 

이에 따라 ICBC는 매년 메트로밴쿠버에서만 약 5만 명의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강연은 9일날 버나비의 버나비 마운틴 세컨더리와 밴쿠버의 킹조지 세컨더리를 시작으로, 5월 31일 메이플릿지의 가리발디 세컨더리까지 42개 학교에서 거의 매일 진행된다. 이 행사와 관련된 스케줄은 해당 웹사이트(www.icbc.com/about-icbc/newsroom/Documents/LM-speakertour-2018.pdf)를 확인하고 또 24시간 전에 참석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이 안전 강연회는 메트로밴쿠버 뿐만 아니라 밴쿠버섬(www.icbc.com/about-icbc/newsroom/Pages/2018-Apr05-VI.aspx)과 북부 지역(www.icbc.com/about-icbc/newsroom/Pages/2018-Apr05-NR.aspx) 등 BC주 전역에서 지역별로 나뉘어 진행이 된다. 이에 대한 정보는 ICBC 관련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958 캐나다 세월호 참사 4주기 "밴쿠버 하늘도 눈물만 주루룩" 밴쿠버중앙일.. 18.04.14.
1957 캐나다 하키선수단 버스 사고, 트럭 운전사는 입사 한 달 차 밴쿠버중앙일.. 18.04.13.
1956 캐나다 한국 불꽃 밴쿠버 하늘을 수놓는다 밴쿠버중앙일.. 18.04.13.
1955 캐나다 밴쿠버, 한국 전통 도자기 우수성 찬양 밴쿠버중앙일.. 18.04.13.
1954 캐나다 에어비앤비에 집 내놓을 때 사업자등록증 필수 밴쿠버중앙일.. 18.04.12.
1953 캐나다 백인우월주의 추종 美한인 체포 밴쿠버중앙일.. 18.04.12.
1952 캐나다 세계한인 언론인, KBS·농촌진흥청·전주 방문 밴쿠버중앙일.. 18.04.12.
1951 캐나다 총영사관, 한국대학 입학 설명회 개최 밴쿠버중앙일.. 18.04.12.
1950 캐나다 세계한인 언론인, 국제심포지엄 개최 밴쿠버중앙일.. 18.04.11.
1949 캐나다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연방정부의 결정은? 밴쿠버중앙일.. 18.04.11.
1948 캐나다 본격적인 크루즈 시즌 개막 밴쿠버중앙일.. 18.04.11.
1947 캐나다 아이스하키 선수단 버스 사고... 사망 15명·부상 14명 (상보) 밴쿠버중앙일.. 18.04.10.
1946 캐나다 밴쿠버 고속버스노선 시민 의견 수렴 밴쿠버중앙일.. 18.04.10.
» 캐나다 청소년 졸업시즌 교통사고 급증 밴쿠버중앙일.. 18.04.10.
1944 캐나다 한국 관광 자원 알리는 캐나다 온라인 서포터즈 출범 밴쿠버중앙일.. 18.04.10.
1943 캐나다 세계한인언론인, 국민투표법 개정 한목소리 밴쿠버중앙일.. 18.04.10.
1942 캐나다 캐나다 인구 증가 경찰력 증가 능가 CN드림 18.04.10.
1941 캐나다 앨버타, “올림픽 유치 신청에 시민 투표 필요” CN드림 18.04.10.
1940 캐나다 캐나다 이민 남들은 쉽다지만 한인에겐 어려워 밴쿠버중앙일.. 18.04.06.
1939 캐나다 밴쿠버 민주평통 위원 재정비 완료 밴쿠버중앙일.. 18.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