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잇달아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전 정권이 숨기려했던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는 가운데 한국을 비롯해 세계 한인들의 세월호 4주기 추모식을 거행하고 있다.

 

'세월호를 기억하는 밴쿠버 사람들(이하 세기밴)'은 이런 세계 한인들과 발을 맞춰  14일(토)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밴쿠버아트갤러리 사우스 플라자(750 Homby St. Van)에서 추모집회를 갖는다. 

 

세기밴은 매년 세월호 추모행사를 추진해 왔으며, 2016년 말부터는 참사 당일 7시간의 행적을 감추고 이를 밝히려는 움직임을 이념과 정치문제로 호도하며 적대시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집회를 동시에 진행하기도 했었다. 

 

정권이 바뀌고 점차 세월호 침몰에 대한 그 동안 감춰졌던 증거와 최순실과 연루된 행적 등이 발견되고 있어, 세기밴 주최측은 억울하게 죽은 304명의 원혼을 달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959 캐나다 CKBA, 한국과의 활발한 교역만큼 활동도 활활 밴쿠버중앙일.. 18.04.14.
» 캐나다 세월호 참사 4주기 "밴쿠버 하늘도 눈물만 주루룩" 밴쿠버중앙일.. 18.04.14.
1957 캐나다 하키선수단 버스 사고, 트럭 운전사는 입사 한 달 차 밴쿠버중앙일.. 18.04.13.
1956 캐나다 한국 불꽃 밴쿠버 하늘을 수놓는다 밴쿠버중앙일.. 18.04.13.
1955 캐나다 밴쿠버, 한국 전통 도자기 우수성 찬양 밴쿠버중앙일.. 18.04.13.
1954 캐나다 에어비앤비에 집 내놓을 때 사업자등록증 필수 밴쿠버중앙일.. 18.04.12.
1953 캐나다 백인우월주의 추종 美한인 체포 밴쿠버중앙일.. 18.04.12.
1952 캐나다 세계한인 언론인, KBS·농촌진흥청·전주 방문 밴쿠버중앙일.. 18.04.12.
1951 캐나다 총영사관, 한국대학 입학 설명회 개최 밴쿠버중앙일.. 18.04.12.
1950 캐나다 세계한인 언론인, 국제심포지엄 개최 밴쿠버중앙일.. 18.04.11.
1949 캐나다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연방정부의 결정은? 밴쿠버중앙일.. 18.04.11.
1948 캐나다 본격적인 크루즈 시즌 개막 밴쿠버중앙일.. 18.04.11.
1947 캐나다 아이스하키 선수단 버스 사고... 사망 15명·부상 14명 (상보) 밴쿠버중앙일.. 18.04.10.
1946 캐나다 밴쿠버 고속버스노선 시민 의견 수렴 밴쿠버중앙일.. 18.04.10.
1945 캐나다 청소년 졸업시즌 교통사고 급증 밴쿠버중앙일.. 18.04.10.
1944 캐나다 한국 관광 자원 알리는 캐나다 온라인 서포터즈 출범 밴쿠버중앙일.. 18.04.10.
1943 캐나다 세계한인언론인, 국민투표법 개정 한목소리 밴쿠버중앙일.. 18.04.10.
1942 캐나다 캐나다 인구 증가 경찰력 증가 능가 CN드림 18.04.10.
1941 캐나다 앨버타, “올림픽 유치 신청에 시민 투표 필요” CN드림 18.04.10.
1940 캐나다 캐나다 이민 남들은 쉽다지만 한인에겐 어려워 밴쿠버중앙일.. 18.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