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잇달아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전 정권이 숨기려했던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는 가운데 한국을 비롯해 세계 한인들의 세월호 4주기 추모식을 거행하고 있다.

 

'세월호를 기억하는 밴쿠버 사람들(이하 세기밴)'은 이런 세계 한인들과 발을 맞춰  14일(토)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밴쿠버아트갤러리 사우스 플라자(750 Homby St. Van)에서 추모집회를 갖는다. 

 

세기밴은 매년 세월호 추모행사를 추진해 왔으며, 2016년 말부터는 참사 당일 7시간의 행적을 감추고 이를 밝히려는 움직임을 이념과 정치문제로 호도하며 적대시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집회를 동시에 진행하기도 했었다. 

 

정권이 바뀌고 점차 세월호 침몰에 대한 그 동안 감춰졌던 증거와 최순실과 연루된 행적 등이 발견되고 있어, 세기밴 주최측은 억울하게 죽은 304명의 원혼을 달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973 캐나다 밴쿠버 그로서리서 술 판매 허용 밴쿠버중앙일.. 18.04.19.
1972 캐나다 알버타 강공 전략 통했나 밴쿠버중앙일.. 18.04.19.
1971 캐나다 주택경기 위축으로 기준금리 1.25%로 동결 밴쿠버중앙일.. 18.04.19.
1970 캐나다 메트로밴쿠버에서 꼭 맛봐야 할 10대 중국 요리 밴쿠버중앙일.. 18.04.19.
1969 캐나다 오카나간 지역 홍수 대피령 밴쿠버중앙일.. 18.04.18.
1968 캐나다 "장애, 더 이상 캐나다 이민의 장애물 안돼" 밴쿠버중앙일.. 18.04.18.
1967 캐나다 자녀 양육비 지급 안하면 운전면허 취소 밴쿠버중앙일.. 18.04.18.
1966 캐나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점에 동의했다"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5 캐나다 밴쿠버서 지진나면 어떻게?... 총영사관 재해 대응훈련 실시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4 캐나다 UBC 한인영화인 작품 상영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3 캐나다 세계 한인이 함께 한 세월호 4주기 추모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2 캐나다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에 올라온 세계한인언론인들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1 캐나다 캘거리 시민들, “연방정부는 뭐하나” CN드림 18.04.17.
1960 캐나다 '노쇼', 식당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밴쿠버중앙일.. 18.04.14.
1959 캐나다 CKBA, 한국과의 활발한 교역만큼 활동도 활활 밴쿠버중앙일.. 18.04.14.
» 캐나다 세월호 참사 4주기 "밴쿠버 하늘도 눈물만 주루룩" 밴쿠버중앙일.. 18.04.14.
1957 캐나다 하키선수단 버스 사고, 트럭 운전사는 입사 한 달 차 밴쿠버중앙일.. 18.04.13.
1956 캐나다 한국 불꽃 밴쿠버 하늘을 수놓는다 밴쿠버중앙일.. 18.04.13.
1955 캐나다 밴쿠버, 한국 전통 도자기 우수성 찬양 밴쿠버중앙일.. 18.04.13.
1954 캐나다 에어비앤비에 집 내놓을 때 사업자등록증 필수 밴쿠버중앙일.. 18.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