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CKBA 갈라행사에서 BC주 랠스톤 장관이 지난 1월 한국을 방문했을 때 확인한 교역 파트너로 한국과 경기도의 가치에 대해 브리핑을 했다.

 

2018년도 갈라모임 성황리 개최

주정부·교역관계자들 대거 참석

한국·BC 상호가치 알리는 기회

 

BC주와 한국과의 교역을 주도하는 주역들이 연례적인 모임을 통해 다시 한 번 교역 대상국이자 파트너인 양 정부의 가치에 대해 재확인하고 또 새로운 교역기회를 모색하는 자리가 됐다.

 

CKBA(Canada Korea Business Association, 회장 반성, www.ckba.org)는 지난 12일 오후 5시 30분부터 다운타운의 페어몬트 호텔 밴쿠버(Fairmont Hotel Vancouver) 더루프(The Roof) 레스토랑에서에서 2018년도 갈라(CKBA 2018)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에는 주밴쿠버 총영사관, BC주정부, UBC 사우더경영대학원, 트랜스팩, 코비즈엔터프라이즈, 리스텔 호텔, 밴쿠버메트로타운힐튼 호텔, CapriCMW, 그리고 대한항공 등이 후원을 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CKBA에서 성반 회장과, 스티브 김과 산드라 서 등 한인과 타민족 임원진들과, 비스트로의 서병길 회장, 신두호 의학박사, 황승일 변호사 등 CKBA를 이끌어 전직 회장과 회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또 한인 외빈으로 김건 총영사를 비롯해, 행사 후원을 대한항공의 임영돈 지점장, 코비즈엔터프라이즈 황선양 대표를 비롯해 토론토에서 이문성 외환하나은행 법인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그리고 BC주의 브루스 랠스톤 취업교역기술부 장관을 비롯해 브라이언 크리거 차관보 등과 현지 무역업, 금융권, 법조계 관계자 등이 대거 참석했다.

 

 

a44bec280313004406107166c683a66f_1523649721_8547.jpg
다양한 분야에서 온 참석자들은 본 행사가 시작되기 전까지 서로 인사를 나누며 네트워킹 시간을 가졌다.

 

이날 공식 행사의 첫 강연자로 나온 랠스톤 장관은 존 호건 주수상과 함께 지난 1월 동아시아 무역외교 차 한국을 방문했던 경험과 실적을 바탕으로 BC주와 한국, 그리고 자매 도인 경기도와의 무역 파트너로의 가치에 대해 소개했다. 특히 한국의 게임회사가 카밤 스튜디오를 1조원 가량으로 인수한 사실 등을 배경으로 양국간 기술과 투자를 통한 경제적 기여에 대해 강조했다.

 

a44bec280313004406107166c683a66f_1523649872_2909.jpg
 

이어 김 총영사가 강연자로 나와 BC주의 4번째 교역 대상국인 한국의 가치에 대해 설명했다. 김 총영사는 최근 교역규모 성장률에서 한국이 일본이나 중국보다 높다는 내용을 통해 상호간 미래지향적인 교역 파트너임을 강조했다.

 

a44bec280313004406107166c683a66f_1523650039_5765.jpg 

마지막으로 반 회장은 한국과 교역을 원하는 많은 기업인들이 찾아와 도움을 요청했다는 내용을 소개하며 CKBA가 한국과 BC 산업에 기여하는 가치에 대해 간접적으로 증명해 보였다.

 

a44bec280313004406107166c683a66f_1523649934_2838.jpg
 

공식 행사를 마치고 이어진 문화공연에는 캐남사당의 조경자 단장과 단원이 나와 부채춤과 길놀이 공연을 펼쳐 보였다. 

 

밴쿠버 중앙일보 /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974 캐나다 "현직 시장 절반이 불출마하는 까닭은" 밴쿠버중앙일.. 18.04.20.
1973 캐나다 밴쿠버 그로서리서 술 판매 허용 밴쿠버중앙일.. 18.04.19.
1972 캐나다 알버타 강공 전략 통했나 밴쿠버중앙일.. 18.04.19.
1971 캐나다 주택경기 위축으로 기준금리 1.25%로 동결 밴쿠버중앙일.. 18.04.19.
1970 캐나다 메트로밴쿠버에서 꼭 맛봐야 할 10대 중국 요리 밴쿠버중앙일.. 18.04.19.
1969 캐나다 오카나간 지역 홍수 대피령 밴쿠버중앙일.. 18.04.18.
1968 캐나다 "장애, 더 이상 캐나다 이민의 장애물 안돼" 밴쿠버중앙일.. 18.04.18.
1967 캐나다 자녀 양육비 지급 안하면 운전면허 취소 밴쿠버중앙일.. 18.04.18.
1966 캐나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점에 동의했다"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5 캐나다 밴쿠버서 지진나면 어떻게?... 총영사관 재해 대응훈련 실시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4 캐나다 UBC 한인영화인 작품 상영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3 캐나다 세계 한인이 함께 한 세월호 4주기 추모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2 캐나다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에 올라온 세계한인언론인들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1 캐나다 캘거리 시민들, “연방정부는 뭐하나” CN드림 18.04.17.
1960 캐나다 '노쇼', 식당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밴쿠버중앙일.. 18.04.14.
» 캐나다 CKBA, 한국과의 활발한 교역만큼 활동도 활활 밴쿠버중앙일.. 18.04.14.
1958 캐나다 세월호 참사 4주기 "밴쿠버 하늘도 눈물만 주루룩" 밴쿠버중앙일.. 18.04.14.
1957 캐나다 하키선수단 버스 사고, 트럭 운전사는 입사 한 달 차 밴쿠버중앙일.. 18.04.13.
1956 캐나다 한국 불꽃 밴쿠버 하늘을 수놓는다 밴쿠버중앙일.. 18.04.13.
1955 캐나다 밴쿠버, 한국 전통 도자기 우수성 찬양 밴쿠버중앙일.. 18.0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