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태 지켜보던 시민들, 파이프라인 찬성 집회 나서

 

news_img1_1523903574.jpg

(사진: 캘거리 헤럴드) 

주정부, 대 B.C주 오일 수송 제한 준비



B.C주에서는 연일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확장 반대 시위가 일어 나고 있음에도 사태를 관망하던 앨버타, 캘거리 시민들이 킨더 모건의 프로젝트 중단 발표에 드디어 거리로 나섰다. 
지난 화요일 캘거리 맥두걸 센터 밖에 “Rally4Resources” 집회가 열려 많은 시민들이 B.C주의 트랜스마운틴 확장 저지와 연방정부의 수수방관에 대해 강력하게 성토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위에 참석한 리처드 레갈레이스 씨는 “도대체 트랜스마운틴 확장 프로젝트가 언제 승인된 것이냐? 지금까지 B.C주의 저지에 막혀 있을 동안 승인과 관할권을 가진 연방정부는 사실상 방관해 온 것이다”라며 연방정부를 향해 불만을 터뜨렸다. 
지난 일요일 킨더 모건이 B.C주와 앨버타 주의 갈등 사태에 대한 연방정부의 개입과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비핵심 작업을 중단하고 5월 31일까지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파이프라인 확장 프로젝트를 전면 철회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노틀리 주수상은 킨더 모건이 B.C주의 지연 작전에 의해 사업 철수를 강행하는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트랜스마운틴 주식 인수를 고려하며 트랜스마운틴 확장을 공언하며 사활을 거는 모습을 보였다. 
이 날 집회에 참석한 샤에 앤더슨 주정부 도시관계부 장관은 “앨버타는 연방정부가 이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나서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주정부는 B.C주에 대한 오일수송 제한 조치를 여전히 고려하고 있다”라며 경제 제재조치가 임박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UCP제이슨 케니 리더는 “B.C주가 트랜스마운틴을 주저 앉힐 경우 내년 총선에서 승리해 주수상이 되자마자 즉각 B.C로 가는 송유관을 잠글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킨더 모건의 사업 중단 가능성 발표에 대해 연방정부 트뤼도 총리는 “파이프라인은 건설될 것”이라며 긴급 내각회의를 소집하며 대책 마련에 들어 간 것으로 알려졌다. 
집회 참석자들은 한결같이 “앨버타도 캐나다인데 연방정부가 이런 일이 발생하도록 내버려 둔 것을 이해하지 못하겠다. 권한을 가진 연방정부가 캐나다 국가 경제를 위해 승인했다면 건설에 대한 직접적인 관리 감독을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016년 승인 이후 계획적인B.C주의 건설 반대에 부딪힌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확장 프로젝트가 좌초 위기에 내몰리면서 앨버타, 캘거리 시민들의 비난이 연방정부를 향하고 있다. (서덕수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974 캐나다 "현직 시장 절반이 불출마하는 까닭은" 밴쿠버중앙일.. 18.04.20.
1973 캐나다 밴쿠버 그로서리서 술 판매 허용 밴쿠버중앙일.. 18.04.19.
1972 캐나다 알버타 강공 전략 통했나 밴쿠버중앙일.. 18.04.19.
1971 캐나다 주택경기 위축으로 기준금리 1.25%로 동결 밴쿠버중앙일.. 18.04.19.
1970 캐나다 메트로밴쿠버에서 꼭 맛봐야 할 10대 중국 요리 밴쿠버중앙일.. 18.04.19.
1969 캐나다 오카나간 지역 홍수 대피령 밴쿠버중앙일.. 18.04.18.
1968 캐나다 "장애, 더 이상 캐나다 이민의 장애물 안돼" 밴쿠버중앙일.. 18.04.18.
1967 캐나다 자녀 양육비 지급 안하면 운전면허 취소 밴쿠버중앙일.. 18.04.18.
1966 캐나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점에 동의했다"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5 캐나다 밴쿠버서 지진나면 어떻게?... 총영사관 재해 대응훈련 실시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4 캐나다 UBC 한인영화인 작품 상영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3 캐나다 세계 한인이 함께 한 세월호 4주기 추모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2 캐나다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에 올라온 세계한인언론인들 밴쿠버중앙일.. 18.04.17.
» 캐나다 캘거리 시민들, “연방정부는 뭐하나” CN드림 18.04.17.
1960 캐나다 '노쇼', 식당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밴쿠버중앙일.. 18.04.14.
1959 캐나다 CKBA, 한국과의 활발한 교역만큼 활동도 활활 밴쿠버중앙일.. 18.04.14.
1958 캐나다 세월호 참사 4주기 "밴쿠버 하늘도 눈물만 주루룩" 밴쿠버중앙일.. 18.04.14.
1957 캐나다 하키선수단 버스 사고, 트럭 운전사는 입사 한 달 차 밴쿠버중앙일.. 18.04.13.
1956 캐나다 한국 불꽃 밴쿠버 하늘을 수놓는다 밴쿠버중앙일.. 18.04.13.
1955 캐나다 밴쿠버, 한국 전통 도자기 우수성 찬양 밴쿠버중앙일.. 18.0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