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책본부꾸려

본국 보고·상황 전파·통역 지원 등

 

주밴쿠버 총영사관(김건 총영사)은 재해재난 대비를 위한 가상 훈련을 BC주정부와 밴쿠버 관계자를 초대해 함께 진행했다.

 

훈련에는 김 총영사와 곽태열 부총영사, 김성구 사건사고 담당 영사 등 공관 담당 직원들이 참석했다.

 

외부 전문가로 다니엘 스티븐슨 밴쿠버 위기관리 책임자와 아이언 커닝스 BC 위기관리 지역관리자가 참석했다.

 

김 영사는 한국인 관광객이 많이 있는 곳에 대규모 지진이 발생한 것을 가상 시나리오로 훈련을 진행했다.

 

총영사관 대책본부는 피해자 구호와 행정 지원에 대해 한국 정부에 보고를 했다.

 

이와 동시에 한인 언론을 통해 재난 상황과 필요한 정보를 알리고 한국에서 걸려 오는 피해 가족들의 전화 응대해 나갔다.

 

실제로 피해자들을 위한 영사관의 한국어 통역과 법률지원을 시행했다. 추가적인 통역과 법적 조력은 밴쿠버 한인사회의 네트워크와 자원봉사의 도움으로 더 강화된다.

 

수습 마지막 단계로 희생자 시체를 캐나다 당국과 협력해 한국으로 이송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김 영사의 훈련 시나리오가 끝나고 어닝스 관리자가 BC주의 재난 대응 시스템에 대해 프레젠테이션 슬라이드 자료를 통해 소개했다. 스티븐슨 관리자도 나와 밴쿠버 올림픽 등의 예를 들며 비상대책에 대해 프레젠테이션을 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977 캐나다 UBC행 스카이트레인 2028년 목표 new 밴쿠버중앙일.. 08:05
1976 캐나다 BC에서 제왕절개 분만 왜 많을까 new 밴쿠버중앙일.. 08:04
1975 캐나다 "한인들 '폭행'과 '구타' 혼동 위험" new 밴쿠버중앙일.. 08:02
1974 캐나다 "현직 시장 절반이 불출마하는 까닭은" new 밴쿠버중앙일.. 08:01
1973 캐나다 밴쿠버 그로서리서 술 판매 허용 밴쿠버중앙일.. 18.04.19.
1972 캐나다 알버타 강공 전략 통했나 밴쿠버중앙일.. 18.04.19.
1971 캐나다 주택경기 위축으로 기준금리 1.25%로 동결 밴쿠버중앙일.. 18.04.19.
1970 캐나다 메트로밴쿠버에서 꼭 맛봐야 할 10대 중국 요리 밴쿠버중앙일.. 18.04.19.
1969 캐나다 오카나간 지역 홍수 대피령 밴쿠버중앙일.. 18.04.18.
1968 캐나다 "장애, 더 이상 캐나다 이민의 장애물 안돼" 밴쿠버중앙일.. 18.04.18.
1967 캐나다 자녀 양육비 지급 안하면 운전면허 취소 밴쿠버중앙일.. 18.04.18.
1966 캐나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점에 동의했다" 밴쿠버중앙일.. 18.04.17.
» 캐나다 밴쿠버서 지진나면 어떻게?... 총영사관 재해 대응훈련 실시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4 캐나다 UBC 한인영화인 작품 상영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3 캐나다 세계 한인이 함께 한 세월호 4주기 추모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2 캐나다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에 올라온 세계한인언론인들 밴쿠버중앙일.. 18.04.17.
1961 캐나다 캘거리 시민들, “연방정부는 뭐하나” CN드림 18.04.17.
1960 캐나다 '노쇼', 식당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밴쿠버중앙일.. 18.04.14.
1959 캐나다 CKBA, 한국과의 활발한 교역만큼 활동도 활활 밴쿠버중앙일.. 18.04.14.
1958 캐나다 세월호 참사 4주기 "밴쿠버 하늘도 눈물만 주루룩" 밴쿠버중앙일.. 18.0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