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버스 급정거 덕에 10m 남기고 비켜 도주
밴쿠버경찰 공개수배
 
 
뱃놀이하던 소형보트가 시버스(SeaBus)와 충돌 직전 가까스로 비켜난 후 도주하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밴쿠버경찰 해양순찰대는 휴일인 지난 5일 오후 다운타운 밴쿠버항과 노스밴쿠버 론즈데일키를 운행하는 시버스와 충돌 직전까지 운행한 보트 소유주를 찾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보트는 오후 12시 53분 무렵 콜하버 두 선착장 중간 지점에서 노스밴쿠버로 향하던 시버스를 향해 시속 55km로 질주했다.
 
보트는 안전을 위해 시버스에 양보해야 한다는 규정을 어기고 고속으로 시버스 진로를 향해 다가왔다. 사고를 우려한 시버스가 경적을 여러 차례 울리며 보트에 속도를 줄이라고 경고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계속 다가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보트가 180m까지 근접했을 때 시버스 선장이 급정거를 선원에게 명령했고 문제의 보트는 시버스 뱃머리에서 채 10m도 남겨놓지 않고 아슬아슬하게 비껴 도주했다. 급박했던 당시 시버스에는 승객 205명과 선원 4명이 탑승했다.
 
시버스에 탑승했던 목격자들은 2대의 검은 색 모터를 장착한 28~32ft 크기의 흰색 보트에 남성 2명과 여성 1명이 타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선박은 급정거할 수 없기 때문에 정해진 안전 규정을 지키지 않으면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현장에서 도주한 보트의 사진을 가지고 있는 주민에게 경찰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082 캐나다 밴쿠버 아파트서 총격전으로 임산부 유산 밴쿠버중앙일.. 18.05.19.
2081 캐나다 메트로밴쿠버를 뒤흔들 다양한 한국문화가 한자리에서 펼쳐진다! 밴쿠버중앙일.. 18.05.19.
2080 캐나다 이것들이 종이접기로 만든 작품이란 말인가? 밴쿠버중앙일.. 18.05.19.
2079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5.18 추모행사, 세계 32개 도시에서 거행 밴쿠버중앙일.. 18.05.19.
2078 캐나다 황금연휴 기간 중 휘발유 가격 하락한다? 밴쿠버중앙일.. 18.05.18.
2077 캐나다 22일 메트로밴쿠버 강 범람 위험수위로 밴쿠버중앙일.. 18.05.18.
2076 캐나다 밴쿠버 세계 최초 1회용 플라스틱 빨대 금지 밴쿠버중앙일.. 18.05.18.
2075 캐나다 버나비 주택가서 세살 아이 공격한 코요테 밴쿠버중앙일.. 18.05.18.
2074 캐나다 "캐나다 경제성장 성패는 교육과 이민정책이 좌우" 밴쿠버중앙일.. 18.05.17.
2073 캐나다 BC로 밀입국하는 난민 수는? 밴쿠버중앙일.. 18.05.17.
2072 캐나다 칠리왁 저지대 홍수 대피령, 랭리 주의보 밴쿠버중앙일.. 18.05.17.
2071 캐나다 캐나다 전면적으로 이민 금지를 한다면! 밴쿠버중앙일.. 18.05.16.
2070 캐나다 새 이민자 파트타임 맞벌이로 힘들게 자녀 키워 밴쿠버중앙일.. 18.05.16.
2069 캐나다 버나비에서 펼쳐진 국제심판 보수교육 밴쿠버중앙일.. 18.05.16.
2068 캐나다 한인양로원 기금 마련을 위해 한인 사회 단체 합심 밴쿠버중앙일.. 18.05.16.
2067 캐나다 밴쿠버 고급주택가격 상승률 순위 크게 하락 밴쿠버중앙일.. 18.05.15.
2066 캐나다 평통 평화통일 워크샵 높은 한인사회 관심 받아 밴쿠버중앙일.. 18.05.15.
2065 캐나다 태양의 서커스 밴쿠버 공연 발매 밴쿠버중앙일.. 18.05.15.
2064 캐나다 알레르기약 왜 이리 안 듣나 했더니... 밴쿠버중앙일.. 18.05.15.
» 캐나다 200명 탄 시버스 향해 질주한 보트 밴쿠버중앙일.. 18.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