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건 반대,  노틀리 찬성

환경문제 우려 대 경제발전

 

 

킨더 모건 캐나다의 트랜스 마운틴 파이프라인을 두고 BC주정부와 알버타주 정부간 포도주 무역전쟁을 비롯해, 시민과 경찰, 시민과 시민 사이에 충돌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연방정부가 킨더 모건의 파이프 라인 사업을 인수하겠다고 발표하자 BC주 정부는 반대를, 알버타 정부는 환영을 하고 나서는 등 또 다른 갈등을 낳고 있다.

 

연방정부는 킨더 모건 캐나다의 트랜스 마운틴 파이프 라인을 포함한 핵심 자산 전부 45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28일 발표했다. 빌 모르노 재무부 장관은 연방정부가 오랜 숙고를 거쳐 막대한 예산이 들어간  파이프라인 확장 사업을 막대한 예산을 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킨더 모건의 핵심 자산 인수가 완성되면 캐나다 정부 차원에서 계속 미뤄지고 있는 파이프 라인 공사를 마무리짓게 된다. 당초 킨더 모건은 해당 프로젝트의 가치를 74억 달러로 주장한 것에 비해서는 호조건으로 인수하게 되는 셈이지만 인수 후에 얼마나 추가적인 비용을 들어갈 지에 대해서는 모르노 장관은 언급을 회피했다.

 

또 모르노 장관은 이번 인수로 인해 세금을 추가로 징수하지는 않는다고 말해 결국 정유회사 등 수혜자 부담의 원칙으로 사업을 완성하겠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알렸다. 

 

이번 인수안은 결국 최종적으로 킨더 모건의 주주총회에서 최종 결정이 날 예정이다. 그리고 연방정부도 파이프 라인 공사가 마무리 되면 계속적으로 킨더 모건 파이프 라인 등 자산을 보유하기보다는 다시 민영화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존 호건 BC주수상은 트뤼도 정부의 킨더 모건 트랜스 마운틴 파이프 라인 인수 결정은 지금까지 반대해 온 건설 반대의 위험을 전혀 해결하지 못한다며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호건 수상은 이제 킨더 모건이 아닌 연방정부에 직접 파이프 라인 공사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할 수 있게 되서 다행이라며 향후 연방정부를 대상으로 공세를 펴겠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그리고 파이프 라인의 주인이 누가 되던 공사 중단을 위한 소송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대로 알버타의 레이철 노틀리 주수상은 트위터를 통해 바로 환영을 뜻을 밝혔다. 

그녀는 "모든 캐나다인을 위한 중요한 전진"이라며 "이 사업이 완성 될 때까지 결코 멈출 수 없다"고 트윗했다.

 

노틀리 수상은 연방정부의 법에 따라 결정된 사안을 주정부에서 불법적으로 막고 있는 것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노골적으로 표현했다.

 

한편 캐나다 전체 여론조사나 BC주 여론조사에서는 과반 이상이 킨더 모건 파이프 라인 공사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왔다. 하지만 녹색당과 연합을 한 NDP 주정부로는 쉽게 이 프로젝트를 인정할 수 없는 상황이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27 캐나다 UCP케니 리더, “온타리오와 탄소세 반대 연대 가능” CN드림 18.06.19.
2126 캐나다 토피노 인근 선박 전복 3명 실종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5 캐나다 밴쿠버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확대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4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대규모 확장 공사 착공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3 캐나다 트럼프, 연일 트뤼도 공격 밴쿠버중앙일.. 18.06.14.
2122 캐나다 연방 EE 3750명에게 초청장 발송 밴쿠버중앙일.. 18.06.14.
2121 캐나다 트럼프에 맞서 간만에 한목소리낸 캐나다 정계 밴쿠버중앙일.. 18.06.14.
2120 캐나다 앨버타 주정부, “미국 철강관세, 캐나다에 대한 모욕” CN드림 18.06.13.
2119 캐나다 22년만에 밴쿠버 욕조 경주 대회 재개 밴쿠버중앙일.. 18.06.12.
2118 캐나다 한국팀도 출전하는 밴쿠버 불꽃축제 이벤트 확정 밴쿠버중앙일.. 18.06.12.
2117 캐나다 5월 BC주 노동인구 감소 덕분에 실업률 하락 밴쿠버중앙일.. 18.06.12.
2116 캐나다 재외동포 건보료 먹튀 막기 위해 조건 강화 밴쿠버중앙일.. 18.06.08.
2115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하루가 멀다하고 교통사망 사고 발생 밴쿠버중앙일.. 18.06.08.
2114 캐나다 제 63회 현충일 추모식 엄숙하게 거행 밴쿠버중앙일.. 18.06.08.
2113 캐나다 캐나다 세계 평화국가순위 6위, 그럼 미국은 밴쿠버중앙일.. 18.06.08.
2112 캐나다 캐나다 경제성장 약세 속 BC주 성장 두드러져 밴쿠버중앙일.. 18.05.30.
» 캐나다 연방정부, 킨더 모건 파이프 라인 45억달러에 인수 추진 밴쿠버중앙일.. 18.05.30.
2110 캐나다 불가리안 커뮤니티 유대인 구출 75주년 기념 음악회 밴쿠버중앙일.. 18.05.29.
2109 캐나다 버나비 소방서의 한인사회를 위한 끝없는 선행 밴쿠버중앙일.. 18.05.29.
2108 캐나다 이민자 기업 지원이 캐나다 번영의 첩경 밴쿠버중앙일.. 18.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