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당 “캐나다의 이익 앞에 우린 자유당과 한 뜻"
 
주요 이슈마다 날카롭게 대립하던 오타와 정가가 오랜만에 한목소리를 내며 단합된 모습을 보였다. 미국의 대통령이 가장 가까운 동맹 캐나다에 관세 폭탄을 투하하자 이를 비판하며 저스틴 트뤼도 총리를 지지하는 것이다.
 
11일 열린 하원 본회의에서 연방보수당 캔디스 버겐(Bergen) 원내대표는 “보수당은 캐나다의 무역에서 자국의 이익을 지키는 데 자유당과 같은 뜻을 가지고 있다”고 발언했다. 버겐 원내대표는 “우리는 '캐나다 퍼스트’를 지지하며 이번 무역 전쟁에 본의 아니게 관여하게 된 캐나다 노동자 및 그 가족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캐나다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지난달 31일 결정하자 캐나다는 미국이 이를 철회하지 않으면 같은 수준의 보복 조치를 7월부터 시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국은 자국이 수입하는 캐나다산 철강에 25%, 알루미늄에 10%의 높은 관세를 내라고 발표했다. 캐나다도 이에 맞서 같은 날 미국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발표하는 한편 맥주와 일부 생필품에 대해서도 세금 부과 여부를 고려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미국은 캐나다에서 생산된 자동차와 낙농 제품에도 관세를 매길 것이라며 무역 전쟁의 수준을 계속 높여가고 있다.
 
경제 분석 전문가들은 캐나다 정계가 힘을 합쳐 철강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철회를 요구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일 수도 있으리라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일단 무역 전쟁이 시작되면 파급효과가 상당히 커 미국인들에게도 그 피해가 돌아간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며 “미국산 제품의 외국 시장 진출이 막히기 시작하는 순간 이를 깨달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관세 전쟁이 시작되더라도 캐나다 국민이 이를 가까운 시일 안에 느끼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이 자동차에까지 세금을 올리는 것은 쉽지 않으리라고 내다봤다.
트럼프 대통령이 밝힌 자동차에 대한 25% 관세가 실현되면 온타리오와 퀘벡의 주요 산업은 초토화될 것이 분명하다. 그러나 대량 실업과 관련 산업의 붕괴로 캐나다 경제가 망가지는 것은 물론 하나의 공급망으로 연결된 미국의 자동차 산업 역시 몰락이 예견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27 캐나다 UCP케니 리더, “온타리오와 탄소세 반대 연대 가능” CN드림 18.06.19.
2126 캐나다 토피노 인근 선박 전복 3명 실종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5 캐나다 밴쿠버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확대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4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대규모 확장 공사 착공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3 캐나다 트럼프, 연일 트뤼도 공격 밴쿠버중앙일.. 18.06.14.
2122 캐나다 연방 EE 3750명에게 초청장 발송 밴쿠버중앙일.. 18.06.14.
» 캐나다 트럼프에 맞서 간만에 한목소리낸 캐나다 정계 밴쿠버중앙일.. 18.06.14.
2120 캐나다 앨버타 주정부, “미국 철강관세, 캐나다에 대한 모욕” CN드림 18.06.13.
2119 캐나다 22년만에 밴쿠버 욕조 경주 대회 재개 밴쿠버중앙일.. 18.06.12.
2118 캐나다 한국팀도 출전하는 밴쿠버 불꽃축제 이벤트 확정 밴쿠버중앙일.. 18.06.12.
2117 캐나다 5월 BC주 노동인구 감소 덕분에 실업률 하락 밴쿠버중앙일.. 18.06.12.
2116 캐나다 재외동포 건보료 먹튀 막기 위해 조건 강화 밴쿠버중앙일.. 18.06.08.
2115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하루가 멀다하고 교통사망 사고 발생 밴쿠버중앙일.. 18.06.08.
2114 캐나다 제 63회 현충일 추모식 엄숙하게 거행 밴쿠버중앙일.. 18.06.08.
2113 캐나다 캐나다 세계 평화국가순위 6위, 그럼 미국은 밴쿠버중앙일.. 18.06.08.
2112 캐나다 캐나다 경제성장 약세 속 BC주 성장 두드러져 밴쿠버중앙일.. 18.05.30.
2111 캐나다 연방정부, 킨더 모건 파이프 라인 45억달러에 인수 추진 밴쿠버중앙일.. 18.05.30.
2110 캐나다 불가리안 커뮤니티 유대인 구출 75주년 기념 음악회 밴쿠버중앙일.. 18.05.29.
2109 캐나다 버나비 소방서의 한인사회를 위한 끝없는 선행 밴쿠버중앙일.. 18.05.29.
2108 캐나다 이민자 기업 지원이 캐나다 번영의 첩경 밴쿠버중앙일.. 18.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