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앨버타 총선에서 UCP승리 확신

 

news_img1_1529343105.jpg

(사진: 캘거리 선) 

지난 주 목요일 온타리오주 총선에서 덕 포드가 이끄는 보수당이 집권당인 자유당과 끈질긴 추격전을 벌인 NDP를 따돌리고 정권을 창출하자 앨버타 통합보수당 UCP 제이슨 케니 리더가 만연의 웃음을 지었다. 
케니 리더는 “온타리오 보수당의 정권 창출은 내년에 있을 앨버타 총선에 큰 의미를 던졌다. UCP가 내년 총선에서 승리해 집권할 경우 자유당 연방정부의 탄소세에 반대하는 동맹을 맺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밝혔다. 
그는 “덕 포드 주수상 내정자는 오일 가스 산업과 광산, 삼림업 등 캐나다의 전통적 에너지 자원에 대한 열렬한 지지자로 알려져 있다. 포드 주수상 내정자는 선거 기간 동안 트뤼도 연방정부의 탄소세에 대한 투쟁의 기치를 내걸었다”라고 덧붙였다. 
케니 리더는 “온타리오 주민들이 케이틀린 윈, 저스틴 트뤼도 등 반 에너지 정책 주도 정치인들에 대한 명백한 반기를 들었다. 내년 앨버타 총선에서 앨버타 주민들도 같은 선택을 할 것이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서 그는 이번 온타리오 총선 결과에 대해 “자유당 엘리트주의자들이 내세우는 높은 세금 정책에 대한 보통 시민들이 반격”이라고 평가했다. 
케니 리더는 비판의 화살을 노틀리 주수상의 NDP에게로 돌렸다. 그는 “앨버타 NDP는 이념에 몰두한 채 보통 사람들의 현실을 외면하고 있다. NDP가 초래한 나쁜 결정들을 되돌리 수 있도록 내년 총선에서 UCP가 승리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온타리오 주의 보수당 정권 창출이 앨버타 보수세력을 이끌고 있는 제이슨 케니를 한 껏 고무되게 만드는 모습이다. (서덕수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44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합법화 앞두고 준비 박차 CN드림 18.07.03.
2143 캐나다 절대 공평하지 않은 연방 형평성 프로그램 CN드림 18.07.03.
2142 캐나다 밴쿠버 외국인 소유 주택 비율 전국 최고 밴쿠버중앙일.. 18.06.30.
2141 캐나다 한국 전통 사물놀이, 밴쿠버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밴쿠버중앙일.. 18.06.30.
2140 캐나다 휘발유에 또 지방세 1.5센트 추가부담 밴쿠버중앙일.. 18.06.30.
2139 캐나다 한인 부모 말만 잘 들으면 돈은 번다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8 캐나다 해외 우수인재 비자 신청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7 캐나다 밴쿠버 생활비는 서울에 비하면 조족지혈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6 캐나다 EE 초청장 수령 후 서류 접수 60일로 단축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5 캐나다 논란 일고 있는 캘거리 시의원 연금 혜택 CN드림 18.06.26.
2134 캐나다 한남슈퍼, 경북 명품 특산물장터 행사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3 캐나다 한국 자동출입국심사대 도입 10년…1억명 넘게 이용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2 캐나다 캐나다 맥주 '기준' 바뀐다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1 캐나다 타이타닉의 잭과 로즈의 사랑과 슬픔을 체험하는 시간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0 캐나다 곰이 사람 주거지 왔나, 사람이 곰의 거주지에 갔나? 밴쿠버중앙일.. 18.06.21.
2129 캐나다 4월 캐나다를 찾은 한국인 2만 5000명 밴쿠버중앙일.. 18.06.21.
2128 캐나다 트럼프 "캐나다인들은 탈세범...신발도 밀수해" 밴쿠버중앙일.. 18.06.21.
» 캐나다 UCP케니 리더, “온타리오와 탄소세 반대 연대 가능” CN드림 18.06.19.
2126 캐나다 토피노 인근 선박 전복 3명 실종 밴쿠버중앙일.. 18.06.19.
2125 캐나다 밴쿠버시 공유자전거 서비스 확대 밴쿠버중앙일.. 18.0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