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의 시간당 평균 시급 최고

식당 서버로 일하면 수입 최저

 

한인부모들이 자녀에게 내 말이 맞지하며 큰 소리를 칠 수 있는 통계자료가 나왔다. 바로 캐나다에서 전문의와 경영자, 변호사가 시간당 수입이 가장 높은 직군으로 나왔기 때문이다.

 

연방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7년도 직업군별 시간당 평균수입 통계자료에서 의료전문 분야의 전문의가 시간당 70달러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고위경영자로 65.15달러, 화학엔지니어가 59달러, 변호사와 퀘벡주 공증사 57.05달러, 통계와 관련 연구직이 46.8달러, 광산 감독이 46.7달러, 석유가스 관련 감독이 44.35달러, 수송장비 계약자와 감독관이 44.2달러, 프로듀서감독 등이 37.05달러, 그리고 공인중계사가 35달러로 각 직군별에서 상위권을 차지했다.

 

반대로 각 직군별로 가장 적은 임금을 받는 직업은 바텐더와 요식업 서버로 12달러, 묘목장온실 노동자와 수확 노동자가 13.65달러, 공업용재봉사가 13.9달러, 가정탁아소 운영자가 14.05달러, 택시리무지 운전자가 14.6달러, 수금원과 공예가가 18.25달러, 동물병원 기술자가 18.75달러, 요식업소 매니저가 18.8달러, 그리고 원예조경사가 21.2달러 순이었다.

 

이렇게 높은 수익 직업과 낮은 직업을 보면, 캐나다도 한국과 같은 양상을 보인 셈이다.

 
각 지역별로 최고 평균 시간당 수입을 보면 알버타 우드 버팔로-콜드 레이크가 34.35달러로 가장 높게 나타나는 등 상위권 10개 중 절반인 5개 지역이 포함됐고, BC주 북동지역이 29.95달러로 9위, 토론토가 29.6달러로 10위를 차지했다.

 

반대로 가장 낮은 평균 시급을 받는 지역으로는 뉴브런즈윅의 에드먼스톤-우드스톡을 포함해 3개 지역이 1위에서 3위까지 차지했다. 이외에도 프린스아일랜드, 노바스코샤, 퀘벡, 뉴파운드랜드앤라브라도 등 동부의 주들이 10위 안을 다 차지했다.

 

결과적으로 임금은 서고동저 현상을 보였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54 캐나다 트랜짓폴리스, 어학연수생 대중교통 성범죄의 주 표적 밴쿠버중앙일.. 18.07.10.
2153 캐나다 밴쿠버에 한국 현대무용의 족적을 남기다 밴쿠버중앙일.. 18.07.10.
2152 캐나다 외국에선 동족을 조심하라 CN드림 18.07.10.
2151 캐나다 연방정부, 우드 버팔로 국립공원 보존에 2,750만 불 지원한다 CN드림 18.07.10.
2150 캐나다 스티브 김 코퀴틀람 시의원 출마 공식 선언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9 캐나다 BC주 갱단간 살인사건 여성도 청소년도 예외 없었다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8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이용액 일일 9만명 시대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7 캐나다 캐나다플레이스 홀린 한국의 미 밴쿠버중앙일.. 18.07.04.
2146 캐나다 한국전통예술원 정기공연 남북화해의 상징 밴쿠버중앙일.. 18.07.04.
2145 캐나다 대교 매달려 모건 파이프라인 반대 고공 시위 밴쿠버중앙일.. 18.07.04.
2144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합법화 앞두고 준비 박차 CN드림 18.07.03.
2143 캐나다 절대 공평하지 않은 연방 형평성 프로그램 CN드림 18.07.03.
2142 캐나다 밴쿠버 외국인 소유 주택 비율 전국 최고 밴쿠버중앙일.. 18.06.30.
2141 캐나다 한국 전통 사물놀이, 밴쿠버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밴쿠버중앙일.. 18.06.30.
2140 캐나다 휘발유에 또 지방세 1.5센트 추가부담 밴쿠버중앙일.. 18.06.30.
» 캐나다 한인 부모 말만 잘 들으면 돈은 번다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8 캐나다 해외 우수인재 비자 신청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7 캐나다 밴쿠버 생활비는 서울에 비하면 조족지혈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6 캐나다 EE 초청장 수령 후 서류 접수 60일로 단축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5 캐나다 논란 일고 있는 캘거리 시의원 연금 혜택 CN드림 18.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