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 회사와 계약 마무리, 면허 발급 등

 

news_img1_1530557464.jpg

(사진 : 마리화나와 법무부 갠리 장관) 

캐나다 연방수상 저스틴 트뤼도가 마리화나 합법화가 오는 10월 17일부터 시행될 것이라고 확정 발표한 것에 대해 앨버타 주정부에서 마침내 명확한 날짜가 드러났다며 만족을 표시하고 나섰다. 
앨버타 법무부 캐틀린 갠리 장관은 성명서를 통해 “앨버타는 주민들을 보호하고 공공 안전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향으로 마리화나 합법화 관리 준비가 되어있다”면서, “지난 15개월 동안 주정부에서는 어린이들의 손에 마리화나가 들어가지 않도록 하고, 마리화나로 얻는 범죄 조직의 수익을 빼앗으며, 앨버타의 도로와 직장, 공공장소의 안전을 도모하는 데 목적을 두고 마리화나 합법화를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갠리에 의하면 마리화나 온라인 판매와 유통을 맡은 앨버타 게임 및 주류 위원회(AGLC)에서는 이제 마리화나를 공급할 회사들과 계약을 마무리하고 마른 마리화나 잎과 오일 등 300종의 다른 마리화나 제품 재고를 마련한 뒤 소매점에 이를 유통, 판매하게 된다. 그리고 위원회에서는 승인된 면허 소지자에게 조건부 면허를 발급해 이들이 매장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하나, 마리화나 판매는 합법화가 시행되는 10월 17일부터 가능하다. 
이에 앞서 240여개의 신청서가 접수된 캘거리를 비롯한 각 지자체에서도 신청서를 검토해 차례로 개발과 건물, 사업 허가를 발부해야 하는 상황이며, 캘거리에서는 지난 25일, 개발 신청허가는 이르면 오는 7월 30일부터 결정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주정부에서는 마리화나 합법화가 시행됐다고 해서 주정부의 역할이 끝나는 것이 아니라면서,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는 지 살피고 필요하다면 이를 변경하는 등 마리화나 합법화가 가져올 영향을 면밀히 살피겠다고 전했다. 
한편, 앨버타에서는 2018년 예산을 통해 합법화 이후 2년간 9천만불의 주정부 손해가 발생하고, 2021년에는 3천 7백만불이 이익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수익은 주정부와 연방정부가 75대 25로 나누게 되며, 지자체에서는 치안 비용 등으로 수익금이 배분 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앨버타 재무부 조 쎄시 장관은 수익금 배분에 대한 내용은 연방정부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밝힌 뒤 논의돼야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박연희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53 캐나다 밴쿠버에 한국 현대무용의 족적을 남기다 밴쿠버중앙일.. 18.07.10.
2152 캐나다 외국에선 동족을 조심하라 CN드림 18.07.10.
2151 캐나다 연방정부, 우드 버팔로 국립공원 보존에 2,750만 불 지원한다 CN드림 18.07.10.
2150 캐나다 스티브 김 코퀴틀람 시의원 출마 공식 선언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9 캐나다 BC주 갱단간 살인사건 여성도 청소년도 예외 없었다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8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이용액 일일 9만명 시대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7 캐나다 캐나다플레이스 홀린 한국의 미 밴쿠버중앙일.. 18.07.04.
2146 캐나다 한국전통예술원 정기공연 남북화해의 상징 밴쿠버중앙일.. 18.07.04.
2145 캐나다 대교 매달려 모건 파이프라인 반대 고공 시위 밴쿠버중앙일.. 18.07.04.
»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합법화 앞두고 준비 박차 CN드림 18.07.03.
2143 캐나다 절대 공평하지 않은 연방 형평성 프로그램 CN드림 18.07.03.
2142 캐나다 밴쿠버 외국인 소유 주택 비율 전국 최고 밴쿠버중앙일.. 18.06.30.
2141 캐나다 한국 전통 사물놀이, 밴쿠버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밴쿠버중앙일.. 18.06.30.
2140 캐나다 휘발유에 또 지방세 1.5센트 추가부담 밴쿠버중앙일.. 18.06.30.
2139 캐나다 한인 부모 말만 잘 들으면 돈은 번다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8 캐나다 해외 우수인재 비자 신청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7 캐나다 밴쿠버 생활비는 서울에 비하면 조족지혈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6 캐나다 EE 초청장 수령 후 서류 접수 60일로 단축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5 캐나다 논란 일고 있는 캘거리 시의원 연금 혜택 CN드림 18.06.26.
2134 캐나다 한남슈퍼, 경북 명품 특산물장터 행사 밴쿠버중앙일.. 18.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