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청사자놀이 첫 밴쿠버 공연

교방입춤 등 전통예술 첫 선 

 

지난 6월 29일 토요일 노스밴쿠버에 위치한 센테니얼 극장 (2300 Lonsdale Ave, North Vancouver)에서 열린 한국전통예술원(원장 한창현)의 제 11회 정기공연이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밴쿠버 교민들에게 한국문화와 전통을 알리는 대표적인 한국 예술 단체가 주관한 공연인 만큼 공연장은 수많은 관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본 행사는 1부, 2부로 나누어져 진행되었으며 1부는 창원 전국국악대전 대상과 김제 전국국악제 문체부장관상을 수상한 조점옥 선생의 교방입춤으로 시작하였다. 이어서 동락연희단의 공연, 경기민요 “태평가”, 판놀이 등의 공연이 뒤를 이었으며, 본 행사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북청사자놀이가 많은 관객들로부터 호응을 이끌어내었다.  

 

이번 정기공연 주관의 총책임자이자 한국전통예술원의 한창현 원장은 한국과 캐나다의 수교 55주년을 기념하기 위하여 본 공연을 기획하였다고 본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말하였다.

 

한 원장은 "선친께서 인간문화제셨었고 어릴 적부터 이러한 전통을 자연스럽게 접하다 보니까 돌아가신 선친의 뜻도 있고 해서 누군가는 그 대를 이어가야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일하고 있다. 지난 2008년도에는 무형문화제 5호인 판소리, 2010년도에는 무형문화제 49호 송파산대놀이 등을 선보였다. 그리고 올해에는 무형문화제 15호 북청사자놀이 공연단을 초청해서 공연을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 원장은 이러한 일을 계속해서 이어나아가면서 교민들에게 전통문화를 알리고 밴쿠버의 주류사회에 한국전통예술의 위상을 높이는데에 이바지 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젊은 한인 차세대에게 전통문화를 전파하기 위한 방안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서, 한 원장은 "사물놀이라는 것을 보면 상모, 몸을 돌리면서 장구를 치는 등 이렇게 동시에 세가지를 할 수 있는 민족이 우리 민족밖에 없다. 한국전통예술이 외국에서는 굉장히 우수하게 평가를 받고 있고 그렇기 때문에 교민 2세이 열심히 배우고 관심을 가져야만 우리 전통의 맥을 이어갈 수 있다. 그래서 우리 부모님들께서 자녀들이 서양악기, 예를 들면 피아노, 플룻, 바이올린 등의 악기와 더불어 우리의 전통악기 또한 한가지 씩은 가르치며 (한민족으로서의) 정체성을 키워줄 수 있도록 지지해주시면 좋겠다. 부모님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또한 지난 4월에 열린 남북 정상회담 당시 판문각에서 사물놀이와 피아노 연주가 결합된 형태의 공연이 선보여진 것과 같이, 전통이라는 것을 조금은 탈피함과 동시에 이제는 양악(洋樂) 등을 겸비하면서 발전시키는 등 전통을 전수하는 것이 아닌 계승발전 시키는 형태로 그 맥을 이어나아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제이든 인턴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49 캐나다 BC주 갱단간 살인사건 여성도 청소년도 예외 없었다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8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이용액 일일 9만명 시대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7 캐나다 캐나다플레이스 홀린 한국의 미 밴쿠버중앙일.. 18.07.04.
» 캐나다 한국전통예술원 정기공연 남북화해의 상징 밴쿠버중앙일.. 18.07.04.
2145 캐나다 대교 매달려 모건 파이프라인 반대 고공 시위 밴쿠버중앙일.. 18.07.04.
2144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합법화 앞두고 준비 박차 CN드림 18.07.03.
2143 캐나다 절대 공평하지 않은 연방 형평성 프로그램 CN드림 18.07.03.
2142 캐나다 밴쿠버 외국인 소유 주택 비율 전국 최고 밴쿠버중앙일.. 18.06.30.
2141 캐나다 한국 전통 사물놀이, 밴쿠버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밴쿠버중앙일.. 18.06.30.
2140 캐나다 휘발유에 또 지방세 1.5센트 추가부담 밴쿠버중앙일.. 18.06.30.
2139 캐나다 한인 부모 말만 잘 들으면 돈은 번다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8 캐나다 해외 우수인재 비자 신청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7 캐나다 밴쿠버 생활비는 서울에 비하면 조족지혈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6 캐나다 EE 초청장 수령 후 서류 접수 60일로 단축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5 캐나다 논란 일고 있는 캘거리 시의원 연금 혜택 CN드림 18.06.26.
2134 캐나다 한남슈퍼, 경북 명품 특산물장터 행사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3 캐나다 한국 자동출입국심사대 도입 10년…1억명 넘게 이용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2 캐나다 캐나다 맥주 '기준' 바뀐다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1 캐나다 타이타닉의 잭과 로즈의 사랑과 슬픔을 체험하는 시간 밴쿠버중앙일.. 18.06.23.
2130 캐나다 곰이 사람 주거지 왔나, 사람이 곰의 거주지에 갔나? 밴쿠버중앙일.. 18.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