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국제공항 모습(상)
노스쇼어 산들을 배경으로 이륙하는 대한항공 여객기(하)
(밴쿠버국제공항 페이스북 사진)
 
 
방학과 휴가 등을 이용해 항공편을 이용하는 사람 수가 증가하면서 밴쿠버국제공항이 여름 성수기 운영 단계에 들어섰다.
 
밴쿠버국제공항은 여름 성수기가 끝날 때까지 매일 9만여 명의 이용자가 공항을 드나들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공항은 지난해 공항 이용객 수가 2400만 명에 달하는 등 이용객 수에서 이미 기록적인 성장을 보인다면서 올해 말까지 2600만 명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밴쿠버국제공항은 성수기가 본격적으로 찾아오기 전 미리 다양한 예측을 통해 효율적인 운영 방식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직원과 자원봉사자들을 추가로 고용하고 적절한 장소에 배치해 도움이 필요한 여행자들에게 안내하는 한편 밴쿠버국제공항에 취항하는 항공사와 여행사들과도 원활한 소통을 한다고 덧붙였다.
 
원활한 흐름의 유지를 위해 첨단 기술의 지원도 필요한 사항이다. 공항은 지난해 도입한 166대의 무인입국심사기로 그동안 수속하느라 걸렸던 시간을 상당 부분 단축했다고 설명했다. 또 입국 수속을 사전에 준비함으로써 현장에서 불필요하게 빚어진 지연 상황이 줄었다고 분석했다.
 
보안검사 전담 인력인 CATSA도 성수기 동안 직원을 확충해 승객들의 빠른 이동을 돕고 있다. 또한 신체검사기를 통한 수속도 기존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공항은 공항 자체의 노력과 더불어 밴쿠버국제공항을 통해 떠나거나 도착하는 승객들에게도 협조를 당부했다. 밴쿠버공항을 통해 여행을 떠나기 위해 공항에 도착하기 전 미리 집에서 인터넷으로 체크인 수속을 마치고 탑승하려는 항공편의 출발이 지연되거나 정시에 출발하는지 미리 파악하면 공항에서의 혼잡이 줄어들 것이라고 안내했다. 또 충분한 시간을 두고 도착해 공항에 마련된 다양한 위락 시설들을 이용하면 서두를 필요가 없어 쾌적한 여행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충전식 배터리 등 수하물로 부칠 수 없는 짐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휴대품으로 지닐 수 있는 용량을 초과하는 액체 등도 미리 파악해 짐을 꾸리면 공항 체크인 카운터 앞에서 짐을 풀렀다 다시 싸는 불편함도 없앨 수 있다고 조언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54 캐나다 트랜짓폴리스, 어학연수생 대중교통 성범죄의 주 표적 밴쿠버중앙일.. 18.07.10.
2153 캐나다 밴쿠버에 한국 현대무용의 족적을 남기다 밴쿠버중앙일.. 18.07.10.
2152 캐나다 외국에선 동족을 조심하라 CN드림 18.07.10.
2151 캐나다 연방정부, 우드 버팔로 국립공원 보존에 2,750만 불 지원한다 CN드림 18.07.10.
2150 캐나다 스티브 김 코퀴틀람 시의원 출마 공식 선언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9 캐나다 BC주 갱단간 살인사건 여성도 청소년도 예외 없었다 밴쿠버중앙일.. 18.07.06.
»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이용액 일일 9만명 시대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7 캐나다 캐나다플레이스 홀린 한국의 미 밴쿠버중앙일.. 18.07.04.
2146 캐나다 한국전통예술원 정기공연 남북화해의 상징 밴쿠버중앙일.. 18.07.04.
2145 캐나다 대교 매달려 모건 파이프라인 반대 고공 시위 밴쿠버중앙일.. 18.07.04.
2144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합법화 앞두고 준비 박차 CN드림 18.07.03.
2143 캐나다 절대 공평하지 않은 연방 형평성 프로그램 CN드림 18.07.03.
2142 캐나다 밴쿠버 외국인 소유 주택 비율 전국 최고 밴쿠버중앙일.. 18.06.30.
2141 캐나다 한국 전통 사물놀이, 밴쿠버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밴쿠버중앙일.. 18.06.30.
2140 캐나다 휘발유에 또 지방세 1.5센트 추가부담 밴쿠버중앙일.. 18.06.30.
2139 캐나다 한인 부모 말만 잘 들으면 돈은 번다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8 캐나다 해외 우수인재 비자 신청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7 캐나다 밴쿠버 생활비는 서울에 비하면 조족지혈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6 캐나다 EE 초청장 수령 후 서류 접수 60일로 단축 밴쿠버중앙일.. 18.06.28.
2135 캐나다 논란 일고 있는 캘거리 시의원 연금 혜택 CN드림 18.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