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KBA 2018년도 갈라 이벤트에서 사회를 맡아 보고 있는 스티브 김.

 

 

이제우 출마자와 함께 한인 2명

박가영 포트무디교육위원 재출마

 

메트로밴쿠버 한인사회의 대표적인 차세대 정치 유망주인 스티브 김(김형동)이 10월 20일에 치러지는 지방기초단체 선거에 코퀴틀람 시의원으로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김 출마자는 "코퀴틀람에서 성장한, 기술, 기업, 그리고 지역활동 경력을 배경으로,  실현가능한 아이디어를 통해 코퀴틀람 지역 주민을 돕겠다는 생각으로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출마자는 "코퀴틀람시를 보다 살기 좋고 일하기 좋은 장소로 만드는 동시에, 매력적인 도시로 코퀴틀람을 만들어간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 출마자는 3세대에 걸쳐  코퀴틀람에서 살며, 학교를 다녔고, 직장 생활도 했다는 지역 토박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런 배경을 통해, 김 출마자는 코퀴틀람이 주민들에게 집 주변에서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번창한 도시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김 출마자는 "시의원으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적정성( affordability)"이라며, "우리가 낸 세금이 제대로 쓰이고, 비용을 절약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사업을 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기업뿐만 아니라, 주민들이 집 가까운 곳에서 직장을 얻을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코퀴틀람시의 인구가 2021년까지 17만 6000명, 그리고 2041년에는 22만 4000명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현재 시민의 중간 연령은 41세로, 젊은 가족들이 많이 이주해 오고 있다. 김 출마자는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전략적으로 주택 계획을 세우고 비즈니스와 오락시설 등이 조화롭게 구성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출마자는 "코퀴틀람이 캐나다에서 가장 살기 좋은 곳이라고 불리며, 이를 위해 봉사하라는 지역사회의 요구에 부응하고 신뢰를 쌓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스티브 김은 한인차세대 단체인 C3를 비롯해 한국과 연관된 비즈니스맨들 단체인 CKBA 등 다양한 한인사회 관련 단체에서 활동해 왔다.

 

이번에 스티브 김이 코퀴틀람 시의원으로 출마를 선언함으로써, 코퀴틀람에서는 이미 연초부터 출마를 발표한 이제우 출마자를 비롯해 2명의 후보가 한인사회에서 나왔다.

또 교육위원으로 박가영 현 교육위원도 재출마를 선언한 바 있어, 이번 기초지방자치단체 선거에 많은 한인의 관심이 요구된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인구센서스에서 메트로밴쿠버에서 5번째로 많은 소수인종 언어로 한국어가 올라 올 정도로 비중이 높지만 아직 메트로밴쿠버 정치권에서 한인의 목소리는 전혀 들리지 않고 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160 캐나다 화이트파인비치 곰으로 일시 폐쇄 중 밴쿠버중앙일.. 18.07.12.
2159 캐나다 하반기 첫 EE 카테고리 이민 3750명 선발 밴쿠버중앙일.. 18.07.12.
2158 캐나다 써리에서도 대규모 마약 조직 검거 밴쿠버중앙일.. 18.07.12.
2157 캐나다 캐나다 중앙은행 기준 금리 1.5%로 인상 밴쿠버중앙일.. 18.07.12.
2156 캐나다 정세현 전 장관, “북미정상 만나는 순간 한반도 냉전구조 해체” file 코리아위클리.. 18.07.10.
2155 캐나다 한반도 냉전 해체되도 완전한 통일은 요원 밴쿠버중앙일.. 18.07.10.
2154 캐나다 트랜짓폴리스, 어학연수생 대중교통 성범죄의 주 표적 밴쿠버중앙일.. 18.07.10.
2153 캐나다 밴쿠버에 한국 현대무용의 족적을 남기다 밴쿠버중앙일.. 18.07.10.
2152 캐나다 외국에선 동족을 조심하라 CN드림 18.07.10.
2151 캐나다 연방정부, 우드 버팔로 국립공원 보존에 2,750만 불 지원한다 CN드림 18.07.10.
» 캐나다 스티브 김 코퀴틀람 시의원 출마 공식 선언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9 캐나다 BC주 갱단간 살인사건 여성도 청소년도 예외 없었다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8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이용액 일일 9만명 시대 밴쿠버중앙일.. 18.07.06.
2147 캐나다 캐나다플레이스 홀린 한국의 미 밴쿠버중앙일.. 18.07.04.
2146 캐나다 한국전통예술원 정기공연 남북화해의 상징 밴쿠버중앙일.. 18.07.04.
2145 캐나다 대교 매달려 모건 파이프라인 반대 고공 시위 밴쿠버중앙일.. 18.07.04.
2144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합법화 앞두고 준비 박차 CN드림 18.07.03.
2143 캐나다 절대 공평하지 않은 연방 형평성 프로그램 CN드림 18.07.03.
2142 캐나다 밴쿠버 외국인 소유 주택 비율 전국 최고 밴쿠버중앙일.. 18.06.30.
2141 캐나다 한국 전통 사물놀이, 밴쿠버를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밴쿠버중앙일.. 18.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