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의 서든댄스씨어터의 데이빗 감독과 진행 중인 영상 프로젝트에 참여한 댑댄스 프로젝트 단원의 리허설 모습.

 

댑댄스 댄싱온더엣지 참가

빅토리아에서 필름 작업중

 

한국의 젊은 컨템퍼러리 댄스팀이 BC주를 방문해 한국의 현대 무용의 새로운 장을 선보이는 시간을 가졌다.

 

밴쿠버의 대표적인 컨템퍼러리 댄스 축제로 올해로 30주년을 맞이한 Dancing On the Edge(DOTE) 페스티발이 지난 5일부터 14일까지 밴쿠버 전역에서 펼쳐지고 있다. 이번 공연에는 30년 만에 처음으로 한인 팀으로 댑댄스 프로젝트가 참여해 지난 6일과 7일 양일간 밴쿠버의 파이어홀 아트 센터에서 2번의 공연을했다.

 

댑댄스 프로젝트가 DOTE 페스티발에 참여하게 된 동기는 빅토리아시의 컨템퍼러리 무용단체인 서든댄스씨어터(Sudden Dance Theatre)의 데이빗 감독과 영상 작업 차 빅토리아를 방문하면서 데이빗 감독의 추천으로 무대에 서게 됐다. 이번 공연에는 한국 예술종합학교 무용실기과 출신인 김호연 리더 비롯해, 임정은, 임정하, 전건우, 그리고 최영탁 등이 무용과 사운드, 설치 등을 맡아 참가했다.

 

댑댄스 프로젝트는 2년째 환경오염에 대한 경고를 춤으로 표현하며, 설치미술, 영상, 그리고 음악 등을 크로스오버해 표현하는 토털아트를 선보여 왔다. 2년 전 예효승 무용가와 공동작업을 하다 데이빗 감독과 만나게 된 댑댄스 프로젝트의 리더 김호연 씨는 지금 데이빗과 함께 빅토리아에서 춤을 영상으로 담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에 있다. 댑댄스 프로젝트는 밴쿠버 공연을 마치고 8일 빅토리아로 돌아가 계속해서 영상 촬영을 하고 있다.

 

DOTE 페스티발의 첫 창설자의 한 명인 도나 스펜서(Donna Spencer) 총감독은 "지난 30년간 열악한 환경 속에서 컨템퍼러리 무용을 위해 페스티발을 이끌어 왔다"며, "30년 역사 속에 처음으로 한인 팀이 참가하게 돼 축제가 더 풍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스펜서 총감독은 "다양한 민족의 전통적인 춤을 현대화 한 작품들이 많이 참여하고 있는데, 한인사회도 차세대들이 한국의 전통무용을 현대화 한 작품으로 승화해 함께 선보였으면 좋겠다"는 뜻도 보였다. 

 

DOTE 페스티발의 올해 남은 공연을 보면 UBC 인근 렉비치(Wrech Beach) 야외에서 14일과 15일 양일간 펼쳐지는 Kokoro 댄스를 비롯해 브룩스 코닝 쇼룸에서 12일과 13일 펼쳐지는 키네시스댄스 등이 남아 있다. 이번 페스티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해당 웹사이트(http://www.dancingontheedge.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48 캐나다 BC주 주택 소유자 중 이민자 비율 23% 밴쿠버중앙일.. 19.06.15.
2747 캐나다 "독도는 도대체 누구 땅입니까?" 밴쿠버중앙일.. 19.06.15.
2746 캐나다 유튜브 가짜뉴스에 망가지는 한민족 미래 밴쿠버중앙일.. 19.06.15.
2745 캐나다 미 "영주권 100% 보장" 피해 한인 속출 밴쿠버중앙일.. 19.06.14.
2744 캐나다 한인 공립요양원 위한 바자회-노인 공경 마음 한가득 밴쿠버중앙일.. 19.06.14.
2743 캐나다 써리 교통사고 다발지역 TOP10 밴쿠버중앙일.. 19.06.14.
2742 캐나다 캐나다 해외기업 중 한국 비중 고작 0.51% 밴쿠버중앙일.. 19.06.13.
2741 캐나다 절기상 봄, 체감은 한여름... BC주 곳곳 30도 넘어 밴쿠버중앙일.. 19.06.13.
2740 캐나다 4월누계 새 시민권자 한인 1259명 밴쿠버중앙일.. 19.06.13.
2739 캐나다 석세스 워크위드드래곤 행사장 콩코드패시픽으로 이동 밴쿠버중앙일.. 19.06.12.
2738 캐나다 연방 이민 줄으니 주정부 이민 늘어나네 밴쿠버중앙일.. 19.06.12.
2737 캐나다 캐나다, 한국투자가치 작년 크게 감소 밴쿠버중앙일.. 19.06.12.
2736 캐나다 원주민 여성 실종, 살해는 '대량 학살' file CN드림 19.06.11.
2735 캐나다 상위 10%가 아니면 토론토에 집 사기 힘들어 file CN드림 19.06.11.
2734 캐나다 캘거리 비즈니스 재산세 동결안 급부상 file CN드림 19.06.11.
2733 캐나다 제한속도 시속 50KM도 너무 빠르다. 30KM로 밴쿠버중앙일.. 19.06.11.
2732 캐나다 9월 1일부터 무사고 운전자 기본보험료가 1000달러? 밴쿠버중앙일.. 19.06.11.
2731 캐나다 BC주 22개월 연속 실업률 전국 최저 밴쿠버중앙일.. 19.06.11.
2730 캐나다 룰루레몬, 런던드럭스... 선호 브랜드로 당신 나이 알 수 있다 밴쿠버중앙일.. 19.06.08.
2729 캐나다 밴쿠버한인회 64회 현충일 행사거행 밴쿠버중앙일.. 19.0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