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ystia Freeland Twitter

연방정부는 코로나19 대유행 동안 시행되었으며 이번 23일 만료될 예정인 소득 및 기업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변경 사항을 발표했다.

 

크리스티아 프릴랜드(Chrystia Freeland) 캐나다 부총리 겸 재무부 장관은 21일 캐나다인들에게 이번 조치는 항상 “일시적”일 것임을 상기시켰다. 그녀는 “우리는 제재가 최고조에 달했을 때는 모든 캐나다인 위해 광범위한 기반 지원을 제공했지만, 이제부터는 정부 재정을 신중하게 관리하면서 필요한 곳에 도움을 제공할 보다 표적화된 조처를 할 것”임을 강조했다.

 

해당 변경 사항은 74억 다럴에 달하는 가격표가 붙는다.

 

캐나다 복구지원금(CRB)은 정부가 코로나19 제재로 인해 업무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사람들을 위한 캐나다 근로 제재지원금으로 대체될 것이다. 해당 프로그램은 2021년 10월 24일부터 2022년 5월 7일까지 운영되며, 자격을 갖춘 근로자에게 주 300달러를 지원한다.

 

프릴랜드 부총리는 앞으로 몇 달 안에 일시적 폐쇄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으며, 연방정부에 이에 대해 즉시 조처를 할 계획이라는 것을 알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10월 10일까지 연방정부는 2백만 명의 복구지원금 신청자들에게 270억 달러를 지급했다.

 

부총리는 또한 임대 및 임대료 보조금을 대체하기 위한 두 가지 새로운 프로그램 (관광업 복구 프로그램과 큰 타격을 입은 비지니스 복구 프로그램) 시행을 발표했다. 두 가지 프로그램도 2022년 5월 7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관광업 복구 프로그램은 호텔, 식당, 술집, 축제, 여행사 등의 영업에 적용되고 신청자가 캐나다 긴급임금보조금(CEWS)의 첫 13차 적격 기간 동안 평균 수익 손실이 최소 40%의 수익 손실과 같은 금액의 수익 손실을 보여야 한다. 보조율은 2022년 3월 중순까지 수익 감소율을 75%까지 반영하고, 프로그램 만료 때까지 절반으로 줄어든다.

 

큰 타격을 입은 비즈니스 복구 프로그램은 위의 프로그램에 적합하지 않지만, 전염병으로 인해 여전히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사 업체들에 적용된다. 적용조건을 캐나다 긴급임금보조금의 첫 13차 적격 기간에 적어도 50%의 월평균 수익손실과 당월에 동일한 금액의 수익손실을 보여야 한다. 최대 보조금 지급률은 3월 중순까지 50%까지 책정된 뒤 그 이후 절반으로 줄어들 예정이다.

 

정부는 또 10% 이상 매출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2022년 5월 7일까지 적격 근로자에게 지급되는 50%의 보조금율로 캐나다 회복채용 프로그램(Canada Recovery Hiring Program)을 연장하기로 했다.

 

캐나다 돌봄지원기금(CRCB) 및 캐나다 회복병가혜택(CRSB)은 같은 시기까지 유지되며 2주 연장됩니다. 질병 혜택은 4주에서 6주, 요양 혜택은 42주에서 44주로 앞당겨진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CQT6JcXMAEdd0a-696x635.jpg (File Size:90.6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20 캐나다 2022년 BC주 예산 기후변화와 전쟁에 집중 file 밴쿠버중앙일.. 22.02.26.
5119 캐나다 비영리단체 AMMC, 고 최원철 대표 추모 1주기 기념 음악회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2.26.
5118 캐나다 작년 한 해 한인 새 영주권자는 8235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26.
5117 캐나다 제1 회 JM 퀴즈 헌터, 오는 3월 12일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2.25.
5116 캐나다 우크라이나 사태, 메트로밴쿠버 주유비 리터 당 2달러 선 곧 돌파 file 밴쿠버중앙일.. 22.02.25.
5115 캐나다 약국, 70세 이상 시니어 무료로 신속검사 키트 배포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2.02.25.
5114 캐나다 버나비서 5일간 4건의 차량 강탈 사건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2.23.
5113 캐나다 캐나다인 62%, 물가가 무서워 먹는 것도 줄였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2.23.
5112 캐나다 코로나19 신속검사 키트 BC주에 2700만 여 개 공급 file 밴쿠버중앙일.. 22.02.23.
5111 캐나다 BC NDP 당 지지도 여전히 1위 유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9.
5110 캐나다 17일 전국 확진자 수 7593명, 사망자 94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9.
5109 캐나다 오타와 경찰, 불법 점거 농성 차량 강제 철거 및 시위 진압 돌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9.
5108 캐나다 28일부터 백신접종완료자 PCR 검사 없어도 입국 가능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8.
5107 캐나다 평통 이영수 에드먼튼 분회장 대통령 표창 전수식..나 부총영사 환송 행사도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8.
5106 캐나다 트뤼도, 17일 하원서 국가비상사태 선포 정당성 역설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8.
5105 캐나다 5월 1일 이후 ICBC 보험 갱신 대상자 온라인으로 가능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6.
5104 캐나다 캐나다 최초 국가비상사태 선언...트럭운전자 단체 행동에 강력 대응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6.
5103 캐나다 린 캐논 공원 성폭력 사건에 시민 주의 경고 밴쿠버중앙일.. 22.02.16.
5102 캐나다 2월 15일은 캐나다 국기의 날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6.
5101 캐나다 버나비 우버 운전자 폭행범 26세 남성 검거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