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mVD6u1GX_ef840945f3b0ebec

 

 

BC주 북부 지역에 대한 사회봉쇄 조치 강화

백신 접종 완료를 위해 징벌적 행정 명령들

 

BC주의 백신 접종률에 비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크게 감소하지 않자 백신접종률이 낮은 북부보건소 관할지역에 대한 사회봉쇄 조치를 강화하며 백신 접종을 강압하고 있다.

 

BC주 공중보건책임자인 닥터 보니 헨리는 14일 BC주 북부 지역을 방문해 이날 이후부터 백신 접종 완료자에게만 실내외 모임에 참석을 제한하는 등 강력한 사회봉쇄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번 조치에 따라 주류를 판매하는 유흥주점은 조기에 영업을 마쳐야 하고, 술도 10시 이후에 판매하지 못하며, 하우스 파티도 제한되고, 종교 활동도 온라인으로만 해야 한다.

 

이처럼 강력한 조치를 내린 이유는 북부보건소 관할지역 백신 접종률이 낮아 인구 대비 확진자 수도 많고, 중증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도 상대적으로 많기 때문이다.

 

닥터 헨리는 북부보건소 지역에서 코로나19로 20대의 젊은이도 사망을 했다고 경고했다.

 

13일 코로나19 브리핑 자료에 따르면 BC주의 12세 이상 접종완료률은 82.7%에 달한다. 그런데 캐나다 전체로 봤을 때 지난 2일 기준으로 BC주는 81.05%로 전국의 81%와 거의 같았다. 

 

그런데 최근에 인구 대비 확진자 수가 10개 주 중에 1, 2위를 차지하는 사스카추언주와 마니토바주는 73.63%와 73.36%로 거꾸로 1, 2등을 차지했다.

 

결과적으로 현재의 통계상으로는 백신 접종 완료률이 낮은 지역에서 확진자 수가 더 많이 나온다는 일반화가 성립된다. 또 이들 지역은 공교롭게도 지난 연방 총선을 비롯해 보수당의 지지도가 높은 지역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보수당 지지 지역은 주로 유럽계 백인 인구 비율이 높은 정부의 간섭을 받지 않고 개인의 선택을 중시하는 경향이 높다는 점이다.

 

그러나 백신 접종 후 돌파 감염자도 늘고, 80% 이상이라는 접종률에도 집단 면역 효과가 전혀 나타나지 않는 속에서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징벌적 사회적 봉쇄 조치가 어느 정도까지 효과가 있을 지는 의문이다.

 

오는 24일부터는 BC주 전역에서 식당이나 실내 행사장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백신 접종 완료를 했다는 백신 카드를 제출해야 한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84 캐나다 넬리 신 전 하원의원, 연방보수당의 미래 책임진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8.
5183 캐나다 ‘치킨 누들 수프’ 날에 닭 칼국수를!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7.
5182 캐나다 주밴쿠버총영사관 당일 워크인 키오스크(KIOSK) 도입 밴쿠버중앙일.. 22.03.17.
5181 캐나다 올해 최저 시급 6월 1일부터 15.65달러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6.
5180 캐나다 주말 3일간 BC 코로나19 사망자 14명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6.
5179 캐나다 한국인 부스터샷 접종 의향 100%로 나타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6.
5178 캐나다 퀘벡주, COVID-19 밀접접촉자 관련 규정 완화 file Hancatimes 22.03.15.
5177 캐나다 연방정부, 토론토와 퀘벡시티를 연결하는 고속열차 프로젝트 계획 file Hancatimes 22.03.15.
5176 캐나다 퀘벡주, 임산부를 위한 웹사이트 “매 그로세스” 개설 file Hancatimes 22.03.15.
5175 캐나다 퀘벡주 이민부 장관, 퀘벡주는 우크라이나 난민을 환영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2.03.15.
5174 캐나다 몬트리올 보건당국, “통행금지 시행 당시, 주 정부에 반대 의사 밝혀” file Hancatimes 22.03.15.
5173 캐나다 우크라이나계 몬트리올 주민들 조국을 위해 더 많은 도움 요청 file Hancatimes 22.03.15.
5172 캐나다 BC 3월 중 코로나19로 인한 총 사망자 3000명 넘길 듯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71 캐나다 자동차 촉매변환기 절도사건에 주정부 새 규정 내놓아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70 캐나다 15일 오전까지 메트로밴쿠버-프레이저밸리 폭우경보 발령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69 캐나다 BC 코로나19 사망자 아직 불안한 수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8 캐나다 민주평통 평화통일 강연회...송 총영사 30년간의 평화 프로세스 설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7 캐나다 이제 주유비 리터당 2달러 이상이 일상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6 캐나다 밴쿠버총영사관 ‘영사민원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온라인 세미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1.
5165 캐나다 세계 패션계 휘어잡는 밴쿠버 디자이너 파리 패션위크를 빛내다 밴쿠버중앙일.. 22.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