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çois Legault Twitter

9월 1일 이후 현재까지 매일 500~700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나옴에따라, 크리스티안 두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28일 요양시설에 거주하는 노인들에게 코로나19 백신 3차 부스터샷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호라시오 아루다(Horacio Arruda) 퀘벡주 공중보건국장과 백신 접종 캠페인의 책임자인 대니얼 파레(Daniel Paré)와 함께 접종 캠페인 업데이트 중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두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주의 요양시설/장기 요양원(CHSLD 및 RPA) 언급하며 “지난 몇 주 동안 우리가 생활 하는 환경에서 다시 확산이 시작되고 있다"라고 전하는 등 부스터샷 접종을 발표한 배경을 밝혔다.

 

이에 따라 약 25만 명의 노인층이 부스터샷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두베 장관은 백신 접종 전문가들이 2차 접종과 부스터샷 사이에 접종 간격을 6개월 동안 둘 것을 권고했으며, 따라서 이동식 백신 접종소는 10월 말에 요양시설 및 장기 요양원에 배치될 계획이다.

 

아루다 공중보건국장은 자가에서 생활하는 노인들이 포함되지 않은 이유는 요양시설에서 감염 위험이 더 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으며, 상황이 바뀐다면 집에 거주하는 노인들 또한 우선순위 목록에 추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미라벨 한 시설에서 발병한 사건을 포함하여 퀘벡주 요양시설에서 140명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있다. 노인들은 2차 접종을 받았음에도 항체가 마모되고 변이체가 더 큰 위협이 되고 면역 체계가 더 약하기 때문에 감염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되어 있다.

 

전염병 전문가인 도날드 빈(Donald Vinh) 박사는 “신체의 면역 체계가 정삭적으로 작동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신체의 면역 체계가 저하되기 시작할 때 많은 변이가 있으며, 왜 부스터샷이 필요한지 알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지난 8월 퀘벡주 국립공중보건연구소(INSPQ)는 투석을 받거나 면역이 저하된 퀘벡 주민들에게만 3차 백신을 접종할 것을 권고했지만, 현재로서는 노인들에게 부스터샷을 권고하고 있다. 

 

이러한 퀘벡주의 부스터샷 접종 계획은 온타리오주, 서스캐처원주, 앨버타주에 이어 4번째이다. 미국은 65세 이상의 노인이라면 누구나 3차 백신 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장관은 수치가 안정되고 입원 환자도 안정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델타 변이와 확산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하며, 계속 조심해야 하며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은 감염될 확률이 높다고 다시금 강조했다.

 

지난 두 달 동안 퀘벡주에서 코로나19 사례가 급증했는데, 주로 4차 대유행을 주도하는 전염성이 높은 델타 변이 때문이었다. 하지만 아루다 박사는 마스크 착용과 물리적인 거리두기 외에 새로운 조치는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AZEd7qVUAEyF2N-696x696.jpg (File Size:81.6KB/Download:6)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80 캐나다 퀘벡주 코로나19 관련 사망자 13,000명 넘겨 file Hancatimes 22.02.08.
5079 캐나다 퀘벡주, 순차적으로 COVID-19 규제 완화…”헬스장 및 술집은 아직 미정” file Hancatimes 22.02.08.
5078 캐나다 퀘벡주 상점 일요일에도 다시 재개 및 백신 여권 매장 확대 file Hancatimes 22.02.08.
5077 캐나다 2월 첫 4일간 BC주 코로나19 사망자 59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8.
5076 캐나다 노스로드BIA 최병하 회장 버나비 상공회의소장과 협력 모색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8.
5075 캐나다 BC 향후 10년간 100만 개 일자리에 대한 취업 기회 생겨 밴쿠버중앙일.. 22.02.08.
5074 캐나다 BC주 장관들 입모아 '한인 중요성 인식한다'고 밝혀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5.
5073 캐나다 밴쿠버 이스트헤이스팅 통과 대중교통 버스 유리창 26개 파손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5.
5072 캐나다 62%의 국민 "이미 코로나19 최악의 상황 지나갔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5.
5071 캐나다 송 총영사와 스티브 코퀴틀람 시의원과 화상면담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3.
5070 캐나다 밴쿠버테니스협회 서용석 코치이사 대한체육회로부터 공로패 수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3.
5069 캐나다 BC 오미크론 절정기 지났으나 치명률은 여전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3.
5068 캐나다 BC 주말 3일간 사망자 19명·확진자 4075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2.
5067 캐나다 주밴쿠버총영사관 행정직원 채용 공고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2.
5066 캐나다 존 호건 BC주수상의 설날 E-연하장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2.
5065 캐나다 27일 기준 전국 일일 확진자 수는 1만 8497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1.
5064 캐나다 국제투명성기구 국가청렴도, 한국 32위 그럼 캐나다는?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1.
5063 캐나다 주캐나다한국문화원, 2022년 SNS 명예기자단 모집 밴쿠버중앙일.. 22.02.01.
5062 캐나다 정요셉장학금, 179명에게 43만 달러 전달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9.
5061 캐나다 마크 플레처 신임 주한캐나다 대사 한복 입고 설명절 인사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