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주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위한 진료소를 개설한 지 일주일 만에 일부 웨스트아일랜드 클리닉의 직원들은 모두가 어디로 갔는지 궁금해하고 있다.

지난 수요일 오후, Pointe-Claire에 있는 백신 접종 장소 Bob Birnie Arena는 거의 비어 있었고 Dollard Civic Centre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웨스트아일랜드 보건당국의 다쉬카 쿠페(Dashka Coupet) 현장 책임자는 크게 우려할 바는 아니지만, 사람이 없을 때 당장 예방접종을 받으라고 권하고 있다.

쿠페 책임자는 “우리는 여전히 많은 인원을 수용할 준비가 되어있기 때문에 모든 사람이 이러한 기회를 잡기를 원하며 권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만약 여러분이 여전히 망설이고 있다면, 여러분 자신을 교육하고 질문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이며, 관계자들은 모든 질문에 답할 준비가 되어있지만, 본인 스스로 조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더 많은 백신 양이 전달되고 대량 예정 접종이 시작됨에 따라 앞으로 몇 주 안에 더 바쁠 것으로 예상한다.

주내 전역의 필수 근로자와 만성 질환 환자들은 주치의, 약사 또는 Clic Santé를 통해 예약을 할 수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을 위해 모습을 드러내는 사람이 부족하다는 우려가 있지만,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주가 전략을 재고하고 속도를 더 높아야 할 때라고 설명했다.

COVID-19 백신 접종 태스크포스의 공동의자인 캐서린 행킨스(Catherine Hankins) 박사는 “대유행병이 우리 주위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고 우리는 백신을 사용하여 취약성을 보호하는 대신 전파를 제어하기 위해 매우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녀는 퀘벡주가 Clic Santé를 통한 좋은 예약 시스템을 가지고 있으며 점점 공급품도 들어오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행킨스 박사는 퀘벡주가 온타리오주의 위험지역에서 제공되는 것과 유사한 모바일 백신 사이트를 심각하게 고려하기 시작해야 한다고 말하며, Cote St. Luc의 예방 접종 시범 프로젝트를 주정부가 확장해야 할 사항의 좋은 예로 인용했다.

일단, 그녀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자격이 있는 모든 사람에게 백신을 접종받으라고 촉구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496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한국학중앙연구원과 MOU 체결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2.
4495 캐나다 버나비RCMP, 불법 마약 범죄자 체포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1.
4494 캐나다 늘푸른 장년회, 차세대 사업 본격 추진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1.
4493 캐나다 중국계 젊은 캐나다인 인종차별 경험 높아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1.
4492 캐나다 존 호건 BC주 수상, 온타리오 무슬림 가족 테러에 비판 성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0.
4491 캐나다 주캐나다한국문화원, 영화 <69세> 온라인 상영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0.
4490 캐나다 병적증명서, 나라사랑 전자우편 인증 후 온라인 발급 가능 밴쿠버중앙일.. 21.06.10.
4489 캐나다 코로나19 대유행 속 밴쿠버의 현충일 66주년 행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9.
4488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전세계 한글학교와 ‘찾동’ 화상간담회 시행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9.
4487 캐나다 일본·IOC 독도 도발 속 밴쿠버 차세대는 '독도 사랑'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9.
4486 캐나다 최근 내 주변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는?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8.
4485 캐나다 주토론토총영사관 일반직 행정직원 채용 중 밴쿠버중앙일.. 21.06.08.
4484 캐나다 캐나다 8월 말까지 화이자 백신 매주 200만회분 공급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5.
4483 캐나다 캐나다 고용회복 프로그램 6일부터 11월 20일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5.
4482 캐나다 BC 중소기업회복 보조금 신청 마감 임박...7월 1일까지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5.
4481 캐나다 쌍둥이 자매, '환상적인' 음주운전 적발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5.
4480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그럼 환각 운전은 누가 잡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5.
4479 캐나다 1분기 시민권 취득 한인 130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5.
4478 캐나다 3일 연속 일일 확진자 200명대 미만...사회봉쇄 완화 기대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4.
4477 캐나다 뉴웨스트민스터서 총 대신 칼로 살인 시도 file 밴쿠버중앙일.. 21.0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