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Samuel Regan-Asante on Unsplash

지난 18일 퀘벡주 보건부는 간이(워크인) 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배송 지연으로 인해 화이자 백신 공급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관계자들은 보도자료를 통해 주말에 받을 것으로 예상되었던 54만 6천 회 분의 용량이 6월 24일 혹은 25일에 배송되면서 이러한 조처를 한 배경에 관해 설명했다. 성명서에는 “이러한 맥락에서 백신 접종과 관련하여 우선순위는 이미 계획된 백신 접종을 지속 및 약속을 준수하는 것이기 때문에 충분한 양의 화이자 백신하고 예약자들에게 보장하는 것이다”라고 명시되어 있다.

 

주정부는 이번 조치가 화이자 백신에만 적용되며 모더나 및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간이 접종소에서 계속 제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조치는 지난 19일부터 시행됬으며, 이번주 24일까지 시행될 것이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 더 연장될 수 있다.

 

하지만 보건부는 퀘벡주가 목표로 하고 있는 8월 31일까지 12세 이상의 모든 퀘벡 주민들에게 “적절한” 백신 접종을 행하는 것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주정부 자료에 따르면, 현재까지 12세 이상 인구의 79%가 최소 1차 백신 접종을 받았지만, 2차 접종은 17%에 그쳤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73 캐나다 광복절 소녀상 앞에서 치욕적인 역사를 가진 밴쿠버 한인사회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7.
4672 캐나다 연방 초기총선 마침내 9월 20일로 결정...5주간 선거전 본격 돌입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7.
4671 캐나다 연기에 질식하겠는데, BC주 산불 언제 끝나나 한숨만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4.
4670 캐나다 2021 캐나다 한인 무역 & 공예전 9월 11일 스완가든에서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4.
4669 캐나다 산불 연기 마침내 메트로밴쿠버 도착...공기의 질 최악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4.
4668 캐나다 밴쿠버한인장학재단, 2021장학의 밤 행사 21일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3.
4667 캐나다 BC확진자 수직 상승 중...11일 536명으로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3.
4666 캐나다 새로운 문화 / 모임 중심지 다운타운 랍슨 장모집 사랑채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3.
4665 캐나다 모더나, 2년 내 캐나다에 mRNA 생산공장 건설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2.
4664 캐나다 BC 한인 중심 지역 확진자 수도 다시 증가세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2.
4663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수요일부터 일요일 아침까지 폭염 경보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2.
4662 캐나다 12세 이하, BC주 대중교통 무료 이용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1.
4661 캐나다 버크 마운틴에 새 중등학교 들어선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1.
4660 캐나다 주말 지나며 BC 일일 확진자 200명 대로 감소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1.
4659 캐나다 퀘벡주, 백신 여권 시행 예정… 트뤼도 “연방 정부 근로자 백신접종 의무화 요구” file Hancatimes 21.08.11.
4658 캐나다 캐나다, 퀘벡주의 보육 시스템 강화를 위해 60억 달러 투자 발표 file Hancatimes 21.08.11.
4657 캐나다 퀘벡주와 몬트리올, 급증하는 총기 사건을 위해 새 부서 창설 file Hancatimes 21.08.11.
4656 캐나다 캐나다 정부, 코로나 팬데믹 관련 비지니스 지원 기간 연장 file Hancatimes 21.08.11.
4655 캐나다 캐나다 보건당국, 변종 바이러스에 의한 4차 웨이브 경고 file Hancatimes 21.08.11.
4654 캐나다 BC주 다시 지역간 이동제한 조치가 떨어지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