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sTfM5XyS_d6b1a4b7e9ed7c76

3일 오전 BC주 정부 장관들과 한인 언론사가 설날을 맞아 줌으로 간담회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를 통해 각 장관들은 BC주 한인사회의 가치에 대해 높게 평가했다. (사진=줌 미팅 캡쳐)

 

설날 맞아 3일 오전 한인 언론들과 간담회 개최

'많은 한인 유학생 이민자 통해 미래 준비하겠다'

문화 단체들에 게임밍보조금 받을 수 있도록 노력

 

 

BC주 정부 장관들과 주의원들은 설날을 맞아 아시아 민족 사회와 라운드테이블 기자간담회 일환으로 3일 오전 11시 한인언론사들과 자리를 함께 하고 한인사회의 주요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우선 보건부의 에드리안 딕스 장관이 "코로나19 시국에 중요한 정보를 한인사회에 빠르게 전달한 한인 언론들에 대해 감사하다"고 인사를 하고, "한인 이민사회가 아주 높은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랭리 지역구의 앤드류 머시어 주의원은 "랭리의 한인사회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지역"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한인사회 행사에 자주 얼굴을 보이는 버나비-디어레이크 지역구 주의원인 앤 캥 고등교육부기술훈련부 장관은 '한국어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인사를 하고 한인들이 BC주 번영에 크게 기여한다며, 높은 학력을 통해 더 나은 삶을 추구할 수 있다는 점을 알렸다.

 

이외에도 많은 장관들과 주의원들이 호랑이해, 음력설을 기념하는 한인 사회에 대해 축하 인사를 했다.

 

이어서 한인 기자들의 질문 시간이 주어졌다.

 

본 기자는 질문을 통해 '미래 경제가 IT나 첨단산업, 그리고 문화콘텐츠 산업에 달려 있는데, 한국이 첨단 기업과 오징어 게임과 같은 문화 콘텐츠 산업에 선두적인 국가가 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어떻게 BC주에 있는 한인들과, 또 한국과의 관계를 잘 활용할 계획이 있는 지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캥 장관은 "많은 유능한 한인 유학생들과 이민자들을 받아들이고, 또 한국이 BC주의 IT와 AI 기술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평가했다.

 

브루스 랠스톤 에너지광산, 저탄속혁신부 장관은 "마블 삼성 등의 첨단 기생충 음악  한국의 이머징 유학생과 이민자로 BC에 정착해 경제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대답했다.

 

본 기자의 2번째 질문으로 최근 인종혐오 범죄가 증가하고 있는데 대한 정부의 대책과 특히 인종혐오 관련 교육이 피해자인 소수민족이 아닌 가해자들인 백인들 위주로 진행되야 하는 것에 대해 물었다.

 

캥 장관은 대유행 시기에 인종혐오 범죄가 증가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많은 동료 의원들과 인종혐오를 방지하기 위한 입법과 관련 단체 지원 등에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와 관련해 BC주 곳곳을 돌아다니며 기회가 될 때마다 인종혐오 등 각종 혐오범죄에 대해 문제점을 말하고 있지만 이를 이해시키고 방지하는 일이 힘든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라비 캘론 취업경기회복혁신부 장관도 "현재 인종혐오 범죄가 진짜 도전상황"이라며, "정부 주의원 등도 다양한 인종으로 구성되어 있는 등 BC주가 다양한 민족으로 이루어졌지만 인종혐오 문제가 쉽게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켈론 장관은 "다양한 문화에 대한 차별성 이해하고 인정하는 등의 교육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BC주가 많은 일자리가 비어 있어서 더 많은 이민자들이 와야 하기 때문에 각기 다른 인종과 문화에 대한 이해를 필수적으로 높여야 한다. 이런 문제를 다시 상기 시켜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본 기자의 마지막 질문으로 주정부가 각 지역 사회 문화와 스포츠 단체를 지원하는 커뮤니티 게이밍 보조금(Community Gaming Grants)과 관련해 기금을 받아오던 문화단체들은 쉽게 다시 신청을 해 보조금을 받지만 많은 소수민족 사회 단체들이 아직 첫 보조금도 신청하지 못하는 등 보조금 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켈론 장관은 "이런 문제점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기존 보조금을 받는 단체에게 보조금 신청 서류나 절차가 쉽지만 처음 신청하는 단체들은 신청을 하는 일 자체가 무척 힘들어 한다"며, "보조금이 필요한 민족사회 문화나 스포츠 단체가 있다면 이런 사실을 알려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 기자에게도 한인 문화 스포츠 단체 중 보조금이 필요한 단체가 있다면 구체적으로 알려 달라고 주문했다.

 

40여 분간의 한인 언론들과 간담회를 가진 주장관들은 한인 언론들이 심도 있는 질문을 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밝혔고, 존 호건 주수상의 설날 인사를 대신 전하며 마무리지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49 캐나다 다음주 BC주 마스크·백신카드 관련 조치 완화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5.
5148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주유비 2달러시대---어느 주유소가 쌀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5.
5147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22일 정기총회 예정...신임 회장 선출 등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6 캐나다 2월 메트로밴쿠버 연속 성추행 사건 버나비에서도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5 캐나다 20대 대통령 선거, 밴쿠버총영사관 관할 지역 투표율 76.3%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4 캐나다 밴쿠버의 103주년 3.1절 행사 한인회관에서 거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3.
5143 캐나다 캐나다 기준 금리 0.5%로 이전보다 두 배...집값 하락 전조등?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3.
5142 캐나다 연아 마틴 상원의원 삼일절 메시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2.
5141 캐나다 버나비RCMP, 탈의실 도촬범 공개 수배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2.
5140 캐나다 몬트리올총영사관 로고 공모전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2.
5139 캐나다 르고 주총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규탄 file Hancatimes 22.03.02.
5138 캐나다 퀘벡주, 봄방학 이후 교실에서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 file Hancatimes 22.03.02.
5137 캐나다 퀘벡주, 5~11세 백신 접종 계속 장려하며 백신 접종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2.03.02.
5136 캐나다 퀘벡주, 경찰력 강화를 위한 310만 달러 지원 발표 file Hancatimes 22.03.02.
5135 캐나다 에어캐나다, 연방정부에 여행 관련 규제 완화 요청 file Hancatimes 22.03.02.
5134 캐나다 퀘벡주, 12~17세 청소년들에게 3차 COVID-19 백신 제공 file Hancatimes 22.03.02.
5133 캐나다 몬트리올, 새로운 임대주 등기부 프로그램 공개 file Hancatimes 22.03.02.
5132 캐나다 퀘벡주, 노인 거주지 관련 COVID-19 자가격리 규정 변경 file Hancatimes 22.03.02.
5131 캐나다 퀘벡주, COVID-19 백신 여권 시스템 중단 file Hancatimes 22.03.02.
5130 캐나다 퀘벡주, 지난해 1,400명의 환자가 병실 부족으로 응급실에서 사망 file Hancatimes 22.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