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BmgvxhU7_a6ed8779c782a7b7

 

 

지난 일주일간 평균 일일 확진자 수 400명

사망자 변동폭 커 0~13명 사이 오가는 중

한국, 세계 최다 확진자 불구 사망자 적어

 

BC주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도 확연하게 줄어들고, 입원환자 수도 뚜렷하게 감소하면서 실내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식당 등에서 백신카드 제시 의무화 조치가 완화 될 수도 있다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BC주 보건당국의 코로나19 브리핑 자료에 따르면 3일 기준으로 지난 일주일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2856명을 기록했다. 하루 평균 408명 꼴이었다. 누적 확진자 수는 34만 9604명이 됐다.

 

이처럼 확진자 수가 안정된 모습을 보이자 BC주 보건당국은 현재 내려진 사회봉쇄 조치에 대해 완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이번 주 들어 표시하고 있다. 현재 남아 있는 제한 조치인 실내 마스크 의무화와 백신 카드 제시 의무화 등을 끝낼 수도 있다는 입장인 셈이다.

 

작년 BC주정부는 BC재출발 계획을 실시하면서 7월 1일에 3단계까지 실시했다. 3단계에서는 공공 실내장소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의무사항이 아니라 권고 사항으로 바뀌는 것이었다. 이때 당시에는 백신 카드는 도입되기 전이었다. 이때 확진자 수는 100명 미만을 유지했었다.

 

그런데 3일 현재 사망자 수가 13명을 기록하는 등 일주일 사이에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총 55명으로 하루 평균 7.9명이었다.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수치다. 다만 입원환자 수가 511명에 중증 환자가 79명으로 최악의 상황에서 점차 벗어나는 모습이다.

 

이날 BC주 5세 인구 중 2회 이상 접종률은 86.3%, 12세 이상 부스터샷 접종률은 55.9%를 기록했다. 작년 BC주의 재출발 계획의 완화조건에 백신 접종률도 있었는데 현재는 이를 충족하고도 남는 정도이다.

 

연방보건부가 발표한 코로나19 통계에서 2일 기준으로 전국 확진자 수는 6907명을 기록했다. 온타리오주가 1959명, 퀘벡주가 1630명, PEI주가 962명, 그리고 BC주가 그 뒤를 이어 4번째로 많았다.

 

사망자 수는 91명이었는데, 온타리오주와 알버타주가 27명, 퀘벡주가 20명, 그리고 BC주가 4번째로 많았다.

 

일주일간 데이터를 보면 전국적으로 총 4만 31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인구 10만 명 당으로 보면 105명이었다. 이를 주별로 보면 PEI주가 1588명으로 절대적으로 높았고, 이어 뉴브런즈윅이 315명, 노바스코샤가 184명으로 대서양 연해주가 상대적으로 인구 대비 높은 확진 비율을 보였다.

 

이는 그 동안 상대적으로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적었던 지역에서 더 많은 감염자 수가 나오는 세계적인 추세와 비슷한 양상이다. 마치 통과의례처럼 안전지대 없이 일단 코로나19 대유행이 한 번 지나가야 확진자 수가 급감하게 되는 것으로 보인다. 

 

이는 코로나19가 처음 유행을 하던 2020년도에 모험적으로 집단면역 실험을 했던 스웨덴이 최근 들어 다른 유럽 국가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구 대비 확진자 비율이 낮게 나오는 것으로 반증을 하고 있다. 특히 사망자 수에서 스웨덴은 아주 적은 수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2일 기준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 하지만 사망자 수에서는 20위를 기록했다. 결국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이전에 코로나19 치명률이 높을 때 코로나19 대유행 관리를 하고, 상대적으로 치명률이 낮은 시기에 확진자 수는 많지만 중증으로 갈 수 있도록 방역관리를 한 셈이 됐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18 캐나다 올 1분기에만 캐나다 영주권 결정 14만 7000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2.
5217 캐나다 BC주도 엔데믹으로 갈 수 있을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2.
5216 캐나다 캐나다 여권 갱신 절차 간소화 대상자 크게 확대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1.
5215 캐나다 BC 전기료 4월부터 평균 1.4% 인하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1.
5214 캐나다 H-마트 8호점 코퀴틀람 센터 지역에 3월 31일 영업 개시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1.
5213 캐나다 4월 2일 밴쿠버무역관의 케이무브 네트워킹 데이 file 밴쿠버중앙일.. 22.03.31.
5212 캐나다 한인회, 한국문화청소년사절단 발대식 개최 밴쿠버중앙일.. 22.03.31.
5211 캐나다 주말 3일간 코로나19 사망자 6명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3.30.
5210 캐나다 BC주정부, 유급 병가 규정 단순화-강화한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3.30.
5209 캐나다 BC주정부, 관련 법 개정으로 주택 구매자 보호 강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3.30.
5208 캐나다 여행객 대신 화물이 항공기 자리를 차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9.
5207 캐나다 ICBC 구제보조금 110달러 문자는 모두 사기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9.
5206 캐나다 코퀴틀람 남성 27일 다운타운서 10대 여성 묻지마 폭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9.
5205 캐나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해제---캐나다 국민 걱정스럽게 지켜본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6.
5204 캐나다 3번 고속도로 지역 휴대폰 통신 개선 작업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6.
5203 캐나다 ICBC 자동차 보험 가입자 5월 110달러 돈이 통장으로 들어온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6.
5202 캐나다 담배값 오르면 싸게 구입할 수 있는 불법 담배도 증가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5.
5201 캐나다 트랜스링크 고객 서비스 확 개선한다는데...7월 1일 요금 인상 밴쿠버중앙일.. 22.03.25.
5200 캐나다 캐나다 맥주 한국 시장에 먹힐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5.
5199 캐나다 빈 일자리 91만 5500개...임금 상승 압박으로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