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çois Legault Twitter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퀘벡주 총리는 9일에 기자회견에서 자유당과 신민주당(NDP)이 퀘벡주에 “위험하다”고 언급하며 9월 20일에 치러질 연방 선거에서 보수당이 소수 정부를 구성하더라도 이기는 것을 선호한다고 언급했다.

 

르고 주총리는 보수당 지도자인 에린 오툴(Erin O’Toole) 대표가 조건 없이 연방의 의료 분담 비율을 늘리고, 이민에 대한 더 많은 통제권을 주겠다고 약속했으며, 법안 21(Bill 21)로 알려진 퀘벡주의 세속주의 법에 대한 도전에 동참하지 않겠다고 한 오툴 대표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해당 법안은 교사와 같이 일부 공공부문  근로자들이 터번, 키파, 히잡과 같은 종교적 상징물을 직무에 착용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르고 주총리는 오툴 대표가 자유당과 체결한 60억 달러 규모의 보육관련 계약을 취소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퀘벡주 자유당 당수인 도미니크 앙글라드(Dominique Anglade) 대표는 르고 주총리가 보인 보수당 지지에 대해 응수했다. 그녀는 자신의 트위터에 “르고 주총리는 보수당 정부가 선출되기를 희망하면서 60억 달러 규모의 협정을 파기하고 부모와 자녀 및 퀘벡주 전체 보육 서비스 네트워크를 포기하는 데 동의했다“라고 언급했다. 또한 그녀는 이에 대해 “우리는 가족들의 이익을 지키기 위해 일어설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르고 주총리는 “우리는 권위 있는 사람들을 위한 종교적 상징을 보고 싶지 않으며, 오툴 대표는 이를 존중하고 있고 이는 퀘벡주에 아주 좋은 접근 방식이다”라며 칭찬했다. 그는 자유당이 퀘벡주와 보육관련 협정을 맺음에도 불구하고 자유당이 계속 집권할 시, 캐나다 연방에 대한 퀘벡주의 자치권을 축소할 것이고, 신민주당과 녹색당도 이와 별로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르고 주총리는 자유당 당수인 쥐스탱 트뤼도(Justin Trudeau) 대표와 신민주당 당수인 자그미트 싱(Jagmeet Singh) 대표가 주에 더 많은 보건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뤼도 대표는 퀘벡주의 성체성과 국가를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주의 의료 서비스에 개입하고 싶어 하고 이민에 대한 권한을 퀘벡주에 주고 싶어 하지 않으며, 법안 21을 반대하는 것을 배제하지 않았으므로 퀘벡 주정부에는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오툴 대표가 제안한 연방정부의 보건관련 증액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지만, 트뤼도 대표는 어떠한 인상도 제안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르고 주총리는 어떤 연방 정당도 퀘벡주에 자시들이 원하는 모든 것을 주지 않는 것을 고려할 때, 소수 정부가 퀘벡주를 위해 최선일 것이라며, 보수당 지도자인 오툴 대표를 지지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E-xb0f6XoAQ4PXr-696x464.jpg (File Size:41.6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603 캐나다 보건복지부 장관, 추가 백신 접종 촉구 file Hancatimes 22.11.01.
5602 캐나다 퀘벡주, COVID-19 관련 입원환자 계속 증가 file Hancatimes 22.11.01.
5601 캐나다 퀘벡미래연맹당의 주요 5가지 공약 file Hancatimes 22.11.01.
5600 캐나다 캐나다 국적자 한국서 주택 구입하면 기획조사 받을 수 있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10.29.
5599 캐나다 주말 메트로밴쿠버 또 한차례 강풍과 폭우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10.29.
5598 캐나다 8월 전국 임금노동자 평균 주급 1170.14달러 file 밴쿠버중앙일.. 22.10.28.
5597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폭우주의보 발령 file 밴쿠버중앙일.. 22.10.28.
5596 캐나다 BC 총독, 호건 사임·이비 차기 주수상 수락 file 밴쿠버중앙일.. 22.10.28.
5595 캐나다 길에서 귀금속 장식 하고 나타난 중동 부호를 만나면 조심 file 밴쿠버중앙일.. 22.10.27.
5594 캐나다 캐나다 기준금리 다시 0.5%포인트 인상한 3.75%로 file 밴쿠버중앙일.. 22.10.27.
5593 캐나다 8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4420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10.27.
5592 캐나다 KCWN, 의료 분야 새로운 경력 쌓기 세미나 file 밴쿠버중앙일.. 22.10.21.
5591 캐나다 21일부터 BC 차기 주수상으로 데비드 이비 전 법무부 장관 임무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2.10.21.
5590 캐나다 주말부터 메트로밴쿠버에 내리는 비-본격적인 우기철로 돌입 file 밴쿠버중앙일.. 22.10.21.
5589 캐나다 9월 연간 소비자물가지수 6.9% 상승 file 밴쿠버중앙일.. 22.10.20.
5588 캐나다 18일 버나비 순직 여경 31세의 샐린 양(Shaelyn Yang) 경관 file 밴쿠버중앙일.. 22.10.20.
5587 캐나다 15일 지자체 선거 한인 후보 중 누가 당선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10.15.
5586 캐나다 한인 여성이 할 수 있는 창업과 취업을 쏙쏙 뽑아서 알아보는 시간 file 밴쿠버중앙일.. 22.10.15.
5585 캐나다 타임스 세계대학 순위에서 UBC는 몇 등? file 밴쿠버중앙일.. 22.10.15.
5584 캐나다 청소년을 대상으로한 모의선거에서는 연대퀘벡당이 승리 file Hancatimes 22.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