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çois Legault Twitter

 

퀘벡주는 코로나19 확산이 점점 줄어듦에 따라 경제, 음식점 등의 재개장을 준비 중이다. 몬트리올과 라발 지역은 코로나19 확산 정도에 따라 색깔별로 분류된 규제 수준을 6월 7일까지 ‘적색’으로 계속 유지할 예정이다.

 

하지만 퀘벡주 전 지역 모두 이번 28일부터 야간 통금을 해제하고, 식당들의 야외 식사공간을 개방하여 고객들이 야외 테라스에서 식사가 가능하다. 야외에서는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다.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퀘벡주 총리는 지난 25일 기자회견에서 현재 ‘수치도 좋고 추세도 좋다’라고 언급하며 긍정적인 상황임을 강조했다.

 

주총리는 주 전역에서 상황이 호전되고 있지만 주정부는 보건당국과 협의한 후 몬트리올과 라발 지역에 대한 경계태세를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퀘벡주 공중보건국장인 호라시오 아루다(Horacio Arruda) 박사는 두 지역의 경계 수준을 2주 안에 낮출 ‘높을 가능성‘이 있지만, 아직 보장되지는 않는다고 전했다.

 

이는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심각한 ‘적색 지역’의 조치들이 적어도 2주 동안은 계속해서 시행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9, 10, 11학년 고등학생들은 계속해서 하이브리드 수업을 유지한다.

 

François Legault Twitter

 

Chaudière-Appalaches, Estrie 및 Bas-Saint-Laurent 지역의 몇몇 지자체들을 제외하고 나머지 구역들은 코로나19 발생 심각도에 따른 분류로 세 번째인 ‘주황색’으로 변경한다.

 

한편 Capitale-Nationale, Montérégie, Laurentians, Lanaudière 및 Outaouais 지역들 또한 다음 주 31일부터 다시 ‘주황색’ 조치 수준으로 돌아간다.

 

‘주황색’으로 지정된 지역들의 고등학교 학생들은 하이브리드 수업을 진행하지 않고 다시 학교에 다니며 대면 수업을 받게 된다. 식당과 체육관 등도 코로나19 확산 제한을 위한 규칙에 맞춰 재개장한다.

 

퀘벡주는 25일 346명의 새로운 코로나19 확진자를 기록했는데, 이는 지난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일일 확진자 수이다. 6명의 추가 사망자가 발생했지만, 입원 환자는 감소했다.

 

르고 주총리는 또한 지금까지 5백만 회 이상의 코로나19 백신을 투여한 획기적인 성과를 자축하며, 현재 12세 이상의 청소년들에게 시행되고 있는 예방접종 캠페인에 대해 자랑스럽다고 설명했다.

 

크리스티안 두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번 27일 기자회견에서 2차 백신 접종 예약을 앞당기는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그는 1차 접종자들이 온라인을 통해 다시 예약을 변경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E2QdrTsWQAAQMQT-696x696.jpg (File Size:118.5KB/Download:1)
  2. E2QdrUfXMAUEYJQ.png (File Size:193.0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526 캐나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완료자 ‘해외입국체계’ 국민 궁금증 5문 5답! file 밴쿠버중앙일.. 21.06.22.
4525 캐나다 올 가을이면 해외 여행 쉬워질까...연방, 백신 여권 도입 추진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9.
4524 캐나다 대중교통 이용 시 자전거 보관 편리해져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9.
4523 캐나다 20일 한국전 추모 행사 오타와에서 거행...전국 온라인 중계 밴쿠버중앙일.. 21.06.19.
4522 캐나다 BC 초중고교 9월부터 등교 수업 정상화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8.
4521 캐나다 7월 1일 한국 격리면제 대상서 비필수 목적 방문은 제외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8.
4520 캐나다 한국 국가경쟁력 23위... 그럼 캐나다는?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8.
4519 캐나다 5억 넘는 해외금융자산 6월 30일까지 신고해야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7.
4518 캐나다 밴쿠버 주민 환경부담 주차세 도입 여부 조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7.
4517 캐나다 BC주 15일 하루 2차 접종자 4만 4천 명 이상 file 밴쿠버중앙일.. 21.06.17.
4516 캐나다 퀘벡 주민들, 2차 백신 접종 예약 변경에 어려움 겪어 file Hancatimes 21.06.17.
4515 캐나다 캐나다 백신접종 완료자, 7월부터 ‘호텔 의무격리’ 면제...관광객은 제외 file Hancatimes 21.06.17.
4514 캐나다 퀘벡주 전 지역, 6월 14일부터 ‘황색’ 또는 ‘녹색’ 구역으로 변경 file Hancatimes 21.06.17.
4513 캐나다 퀘벡주 백신 접종 ‘Vaccin-O-Bus’ 운영 file Hancatimes 21.06.17.
4512 캐나다 퀘벡주 학생들, '교실내 마스크 착용'에서 해방 file Hancatimes 21.06.17.
4511 캐나다 퀘벡주 코로나19 백신접종 주기, 16주에서 8주로 단축 file Hancatimes 21.06.17.
4510 캐나다 퀘벡주 신학기 정상화 계획 중… 교사들은 여전히 오리무중 file Hancatimes 21.06.17.
4509 캐나다 퀘벡주, 9번째 AZ백신 희귀혈전 부작용 환자 보고 file Hancatimes 21.06.17.
4508 캐나다 6월 3일부터 몬트리올 구 항구지역 자정에는 폐쇄 file Hancatimes 21.06.17.
4507 캐나다 캐나다 국립접종자문위원회, '백신 혼합 접종' 관련 지침 발표 file Hancatimes 21.0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