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5vZeXqao_3be8a4fe7a96e91f

퀘벡주 소방인력들이 BC주 산불 진화를 돕기 위해 134명이나 왔다. (BC산불방재본부 SNS 사진) 

 

멕시코 101명에 이어 오스트레일리아 34명

26일 오후 7시 기준 진행 중인 산불 250건

 

BC주 산불이 쉽게 진화되지 않으면서 타 주는 물론 외국에서도 소방관들이 속속 들어오고 있다.

 

BC주 산림국토천연자원운영 및 전원개발부(Ministry of Forests, Lands, Natural Resource Operations and Rural Development)는 지난 24일 101명의 멕시코 소방관이 BC주로 온 이후 27일 오후 5시 30분에는 오스트레일리아에서 34명의 소방관들이 도착한다고 밝혔다.

 

또 캐나다군도 23일 현재 약 90명이 화재지원을 나왔은데, 28일에는 250명으로 증원될 예정이다.

 

BC주 이외의 지역에서 도우러 온 화재 진압 인력을 보면, 퀘벡주가 134명, 알버타주가 61명, 캐나다국립공원이 17명 등이다.

 

이로써 26일 기준으로 화재현장에 투입된 요원들은 모두 3558명이다.

 

BC주 이외 타 주나 외국에서 온 소방관들을 위한 비용은 모두 BC주정부가 부담한다.

 

멕시코 소방관들은 아보츠포드 공항을 통해 도착한 이후 오소유(Osoyoos) 지역으로 배치됐다. 이들은 오소유의 원주민 부족의 환영 의식을 받았다. 멕시코 소방대원들은 향후 Nk’Mip Creek 산불 진화에 투입될 예정이다. 

 

27일 오후 7시 기준으로 발표된 BC주의 산불 상황을 보면 250곳에서 산불이 진행 중이다.

 

지역별로 보면 캠룹스가 88곳, 사우스이스트가 68곳, 프린스 조지가 48곳 등이다.

 

대피명령이 내려진 건 수는 61건으로 전날보다 3건이 늘었다. 건조물 건 수로 보면 3714채로 전날보다 547개가 줄었다.

 

대피 경보는 85건이다. 건조물 건 수로 1만 8234개로 전날보다 550개가 늘었다.

 

BC주 당국은 모든 주민들과 방문자들이 향후 몇 주간 더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산불에 대해 주의를 당부했다. 이와 아울러 새 산불을 발견하거나 야외에서 불을 피우는 위반 행위를 발견했을 경우 무료 전화번호 1 800 663-5555이나, 휴대폰 메시지 번호 *5555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현재 BC주에는 산불 비상사태가 내려져 있는 상황이다. 주정부는 산불 위험지역에 있는 주민들의 경우 대피 계획을 미리 세우도록 안내하고 있다. 우선 가족들간에 산불이 났을 때 혹 헤어지게 되면, 미리 연락이나 만남의 장소를 정해 두는 것 등이다.

 

또 만약 여행이나 이동 계획이 있는 주민의 경우는 이동 경로에 산불 지역이 있는 지를 확인하고 이에 맞게 동선 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다. 또 공원 등의 캠핑 예약을 한 경우 해당 공원이 산불 영향권에 속해 있는 지도 확인해야 한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735 캐나다 몬트리올, 폭력 예방을 위해 일하는 지역사회 단체에 500만 달러 지원 발표 file Hancatimes 21.09.10.
4734 캐나다 1일부터 퀘벡주 ‘백신여권’관련 이모저모 file Hancatimes 21.09.10.
4733 캐나다 몬트리올 응급실, 수용인원 초과 file Hancatimes 21.09.10.
4732 캐나다 한국, 캐나다의 상호주의 파기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9.
4731 캐나다 월요일에 발생한 오류 지진 보고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9.
4730 캐나다 BC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인서 발급 웹사이트 7일 중 런칭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8.
4729 캐나다 넬리 신 오차 범위 내 선두...재선 위해 한인 참여도 중요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8.
4728 캐나다 캐나다 한인 인터넷 커뮤니티 송금/환전 사기 주의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8.
4727 캐나다 9월 연휴 아직 BC주 산불은 진행 중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4.
4726 캐나다 BC주 일일 확진자 다시 800명 대 돌파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4.
4725 캐나다 연방 총선, 자유당과 보수당 초박빙의 승부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4.
4724 캐나다 9월 1일부터 12세 이하 BC 대중교통 무료 이용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3.
4723 캐나다 버나비 15세 소년 3명의 여성 성폭행 혐의로 입건 밴쿠버중앙일.. 21.09.03.
4722 캐나다 2일 오전에만 메트로타운 곳곳 교통사고에 사망자 3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3.
4721 캐나다 코로나19, 북한 학자 지식교류 협력 온라인으로 추진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2.
4720 캐나다 코로나시대가 만든 재외동포를 위한 심박한 온라인 성묘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2.
4719 캐나다 BC 코로나19 유행 내륙보건소에서 전 지역으로 확산 중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1.
4718 캐나다 트뤼도의 장고 끝 악수...보수당 차기 집권 희망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1.
4717 캐나다 랭리-알더그로브 선거구 연방NDP 장민우 후보 30일 선거사무소 개소 file 밴쿠버중앙일.. 21.09.01.
4716 캐나다 올 상반기 새 한인 영주권자는 3040명 file 밴쿠버중앙일.. 21.0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