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kgUcjbiw_ffde794e3a0fc8f8

 

 

BC주 25%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지지

반대 시위자 소수에 이기적 동기 의견

 

오타와를 비롯해 전국 주요 도시에서 백신접종 의무화를 반대하는 트럭 운전자들의 시위가 교통정체 등 많은 문제를 야기하는데, 많은 캐나다 시민들도 이들의 행위를 이기주의적인 발상에서 나왔다고 보고 있다.

 

설문조사 기관인 Leger가 8일 발표한 자유수송차량(FREEDOM CONVOY) 시위와 관련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2%가 이 시위를 지지하는 반면 62%의 응답자는 반대를 표했다. 7%만이 모르겠다는 중립적인 입장을 표했다.

 

지지를 다시 강한 지지를 보면 17%, 어느 정도 지지가 15%로 나뉘고, 반대는 강한 반대가 47%, 그리고 어느 정도 반대가 15%로 결국 국민의 거의 절반이 아주 강력하게 이번 시위에 대해 반대를 표했다.

 

각 주별로 보면 BC주가 지지가 25%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고, 반대로 반대가 65%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지지가 가장 많은 주는 알버타주로 40%, 그리고 마니토바/사스카추언주가 36%였다.

 

이 시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에 대한 질문에서 '이번 차량 시위는 자신들만 생각하는 아주 소수의 행동으로 현재 대유행으로 인한 고통 받는  캐나다인 다수가 아니다라'는 항목에 65%로 가장 높은 동의를 표했다.

 

이어 '오타와의 차량시위는 백신 의무화나 대유행 봉쇄조치와 관련된 것이 아니다. 극우 우월주의자들이 사회에 대해 혼란을 야기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항목에 57%가 동의했다.

 

또 52%는 '2021년 1월 6일 미국 워싱턴의 캐피탈 빌딩 습격 사건을 상기시킨다'고 대답했다.

 

이런 항목에 대해서도 BC주는 가장 높은 동의를 하며 이번 트럭 운전자의 차량 시위에 대한 반감을 크게 보였다.

 

이번 조사는 Lege 오피이언 패널을 대상으로 했으며, 설문에 1546명이 참여했다. 표준오차는 ±2.49%이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85 캐나다 영사민원 '무엇이든 물어보세요'에 열기 뜨거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8.
5184 캐나다 넬리 신 전 하원의원, 연방보수당의 미래 책임진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8.
5183 캐나다 ‘치킨 누들 수프’ 날에 닭 칼국수를!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7.
5182 캐나다 주밴쿠버총영사관 당일 워크인 키오스크(KIOSK) 도입 밴쿠버중앙일.. 22.03.17.
5181 캐나다 올해 최저 시급 6월 1일부터 15.65달러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6.
5180 캐나다 주말 3일간 BC 코로나19 사망자 14명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6.
5179 캐나다 한국인 부스터샷 접종 의향 100%로 나타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6.
5178 캐나다 연방정부, 토론토와 퀘벡시티를 연결하는 고속열차 프로젝트 계획 file Hancatimes 22.03.15.
5177 캐나다 퀘벡주, COVID-19 밀접접촉자 관련 규정 완화 file Hancatimes 22.03.15.
5176 캐나다 퀘벡주, 임산부를 위한 웹사이트 “매 그로세스” 개설 file Hancatimes 22.03.15.
5175 캐나다 퀘벡주 이민부 장관, 퀘벡주는 우크라이나 난민을 환영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2.03.15.
5174 캐나다 몬트리올 보건당국, “통행금지 시행 당시, 주 정부에 반대 의사 밝혀” file Hancatimes 22.03.15.
5173 캐나다 우크라이나계 몬트리올 주민들 조국을 위해 더 많은 도움 요청 file Hancatimes 22.03.15.
5172 캐나다 BC 3월 중 코로나19로 인한 총 사망자 3000명 넘길 듯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71 캐나다 자동차 촉매변환기 절도사건에 주정부 새 규정 내놓아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70 캐나다 15일 오전까지 메트로밴쿠버-프레이저밸리 폭우경보 발령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69 캐나다 BC 코로나19 사망자 아직 불안한 수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8 캐나다 민주평통 평화통일 강연회...송 총영사 30년간의 평화 프로세스 설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7 캐나다 이제 주유비 리터당 2달러 이상이 일상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6 캐나다 밴쿠버총영사관 ‘영사민원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온라인 세미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