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wqATODyP_7360a0dbc4c11a83

연방정부 SNS 실시간 방송 캡쳐

 

트뤼도 총리, 국민 전체 안전 최우선 천명

장기화 된 백신 거부 시위 여론 악화일로

주민생활 위협, 물류대란, 생필품공급 방해

 

트럭 운전자들과 일부 백신 접종 반대자들의 사회 소요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캐나다인의 일상 생활이 위협에 빠지자 캐나다 사상 최초로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저스틴 트뤼도 연방총리는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백신 의무화에 반대해 수도 오타와를 비롯해 미국과의 국경 검문소 등에 대형 트럭 등을 동원해 시위를 벌이고 있는 트럭 운전자들과 백신 접종 반대주의자들에 대해 시위 금지시키는 국가비상사태를 선언했다.

 

트뤼도 총리는 "현재의 시위 양상은 평화적이라고 볼 수 없다"면서도, "그러나 군대 동원을 하지는 않겠다"는 말로 비상사태에 대해 경찰력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번 비상사태 선언으로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지역의 사법 기관들이 보다 강력하게 시위자들을 체포하고 형사처벌이나 벌금 부과를 용이하게 할 수 있게 되다.

 

비상사태법에 따르면 위반시 5000달러의 벌금 그리고 또는 5년 이하의 징역에 쳐해 질 수 있다.

 

비상사태의 범위도 일시적이며, 지역적으로 제한한다고 밝혀, 트럭 운전자들의 시위가 벌어지는 오타와나 미국과의 육로 국경검문소 등에서 벌어지는 차량을 동원한 시위에 국한 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트뤼도 총리는 "국경 검문소나 공항 등 필수적인 시설에 대한 시위자의 통행 방해나 점거를 절대로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주 이상 진행되고 있는 트럭운전자들의 백신 의무화 반대 시위로 캐나다 내부의 물류망이 마비되고, 지난 주말부터 미국과의 육로 국경 검문소에서 벌어지는 시위로 상황이 더욱 악화되면서 트뤼도 총리가 강력 대응할 수 밖에 없는 선택지를 갖게 됐다.

 

트럭 운전자의 시위로 오타와 시민들이 위협감을 느낀다고 집으로 돌아가라는 역 시위를 벌이고 있다. 또 이들 트럭 운전자들이 주요 도로와 국경을 막아서면서 물류대란이 일어나면서 생필품 공급에 차질이 발생했다. 

 

또 최근 여론조사에서 트럭 시위에 대해 대부분의 국민이 반대와 함께 강력한 대응을 요구하는 결과가 나오면서 결국 비상사태를 선언할 수 있게 됐다.

 

이미 지난 주에 온타리오주 수상은 트럭의 도로봉쇄 행위에 대해 비상사태 선포했고, 이에 앞서 오타와 시장도 비상산태를 선보했다. 

 

결국 시와, 주, 그리고 연방차원에서 차례대로 비상사태 선언을 하게 된 셈이다. 

 

트뤼도 총리는 이번 국가비상사태 선언을 위해 각 주와 준주 수상들과 야당 대표들과 논의를 했고, 그 결과로 비상사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러나 주류 언론에 따르면 현재 트럭 운전자 시위에 가장 동정적인 알버타주는 이번 전국적 비상사태 선언에 대해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는 중부평원주의 사스카추언주와 마니토바주를 포함 퀘벡주 수상도 같이 하고 있다.

 

그런에 이번 기자회견에서 크리스티 프리랜드 부총리는 "트럭 시위로 인한 국경 봉쇄로 매일 3억 9000만달러의 경제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며, "알버타주는 매일 4800만 달러, 마니토바주는 7300만 달러의 손해를 보고 있다며 이는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트럭 운전자들의 불법 시위에 미국인들의 사주와 지원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트럭 운전자들의 시위를 위한 기금 마련을 위한 GoFundMe에 많은 돈이 들어왔는데 이중 상당액이 미국에서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GoFundMe 사이트에서 트럭 시위를 위한 기금은 삭제 됐다.

 

그런데 이렇게 삭제가 되자 기금 환불 부분 등에 대해 미국의 공화당 주지사 등이 관여하고 나서는 등 남의 나라의 주권을 무시하고 월권 행위를 하는 자세를 보였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60 캐나다 주캐나다 대사관, 2022년도 재미한인장학기금 장학생 3명 선발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2.
5259 캐나다 캐나다 국민, 영국 왕조 영향에서 벗어나길 간절히 원한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2.
5258 캐나다 연료비 급등에 물가도 30년 내 최고 상승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2.
5257 캐나다 봄, 나들이 계절을 맞아 안전벨트미착용-과속 주의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0.
5256 캐나다 BC주민 운전 중 휴대폰 사용에 엄벌 요구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0.
5255 캐나다 캐나다 55% "이미 대유행 최악 상황 지나갔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0.
5254 캐나다 한국과 캐나다 수소 경제 강국을 위한 협력 모색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6.
5253 캐나다 밴쿠버에서 2026년 월드컵 개최 가능성 열려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6.
5252 캐나다 2022년 '제24차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참가자 모집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6.
5251 캐나다 엔데믹 맞아, 밴쿠버에서 열리는 YG 글로벌 오디션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5.
5250 캐나다 캐나다 기준금리 1%로 다시 상향 조정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5.
5249 캐나다 북미 최초 최첨단 지하철 터널 스크린 광고-한국 기업의 힘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5.
5248 캐나다 곰들이 내려오는 봄철... 음식물 쓰레기 잘 관리해야 비극 막는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3.
5247 캐나다 BC 2월 마약 오남용으로 인한 죽음 174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3.
5246 캐나다 북미 최초 밴쿠버 지하철 터널 스크린 광고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3.
5245 캐나다 최종건 외교부 차관, 11일 캐나다 의원 대표단 면담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2.
5244 캐나다 노스로드 BIA, 버나비 상공회의소와 발전방안 모색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2.
5243 캐나다 연방, 주택가격 잡기 위해 강력한 정책 도입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9.
5242 캐나다 BC주도 코로나19 일일 브리핑 대신 주간 자료 발표로 대체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9.
5241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2022 재외동포 청소년·대학생 모국연수(오프라인) 참가자 모집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