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트리올 보건당국은 지난해 12월 주가 부과한 코로나19 통행금지에 대해 반대 관점을 밝혔는데, 이는 취약 계층에 대한 우려와 해당 효과에 대한 자료가 거의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보건부가 발표한 내부 문서에 따르면 몬트리올 당국은 코로나19 확산을 줄이는 효과적인 수단으로서 통행금지 시행을 뒷받침할 수 있는 과학적 자료가 매우 제한적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시 당국은 또한 전염병의 피로감, 가정폭력 피해자와 같은 취약계층에게 미치는 영향, 통행금지가 사람들이 더 위험한 행동을 하도록 부추길 것이라는 우려를 언급했다.

 

해당 문서는 “효능과 부수적인 영향에 대한 입증 자료가 부족한 상황에서 몬트리올 공중보건국장은 통행금지 부과에 대한 대체 조치의 시행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윤리 심사는 시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할 동안 마련됐으며, 당시 보건부는 전염을 줄이기 위해 어떤 제한을 가할지 고민하고 있었다.

 

라디오 캐나다가 해당 문서를 몬트리올 담당자에게 윤리 심사를 받았으나 일부 내용이 수정되었다. 이에 야당과 언론인들의 항의가 계속되자 보건부는 4일 오후에 전체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퀘벡주 자유당의 당수인 도미니크 앙글라드(Dominique Anglade) 대표는 5일 트위터를 통해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퀘벡주 총리가 발표한 문서를 신뢰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설상가상으로 그가 퀘벡주 주민들에게 진실을 말하지 않았으며, 최근의 통행금지는 공중보건 권고 사항이 아니었고, 평소와 같이 투명성이 부족하여 자신의 질문에 대답하기를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크리스티앙 뒤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앙글라드 대표의 발언은 잘못되고 틀렸다. 오미크론 변이가 12월에 주 내에 큰 타격을 입혔기 때문에 통행금지를 권고하는 공중 보건 관계자에게서 나왔다”고 반박했다.

 

르고 주총리는 2021년 12월 31일에 통행금지를 시행하여 퀘벡주 주민들이 오후 10시 사이에 집을 나가는 것을 금지했습니다. 그는 2주 후인 1월 17일 오전 5시 명령을 해제했다. 또한 2021년 1월부터 5월까지 거의 5개월 동안 통행금지를 시행했으며, 퀘벡주는 코로나19 확산을 통제하기 위해 시민들이 밤에 집을 나가는 것을 금지하는 유일한 주였다.

 

이 문서는 또한 호라시오 아루다(Horacio Arruda) 전 퀘벡주 공중보건국장이 12월 통행금지가 발표되기 불과 몇 시간 전에 이를 정당화하기 위한 증거를 찾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해당 이메일은 “모든 것이 팽팽한 논쟁으로 제시되었다”며 다른 곳에서 행해지고 있는 것에 대한 연구와 예를 요청했다.

 

에릭 릿박(Eric Litvak) 과학부 부소장은 이 이메일에 대해 “통행금지을 구체적으로 다루는 기존 분석 자료가 없다”며 이른 시일 내에 분석 결과를 발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퀘벡주는 이번 주 초에 실내 수용 능력 제한과 백신 여권 요건을 포함한 대부분의 공중 보건 명령을 3월 12일에 해제할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이는 이전에 발표된 것보다 이틀 앞당겨진 것이다.

 

또한 대중교통을 제외한 모든 공공장소의 마스크 의무화는 늦어도 4월 중순까지는 해제될 것이라고 밝혔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barrier-tape-5821997_1920-696x398.jpg (File Size:39.3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63 캐나다 오타와 한국전 전몰장병 기념비에서 제71주년 가평전투 기념행사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3.
5262 캐나다 캐나다인 "대체적으로 코로나19 최악 상황 지나갔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3.
5261 캐나다 영주권 신청을 위한 신속이민 접수 7월 초 재개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3.
5260 캐나다 주캐나다 대사관, 2022년도 재미한인장학기금 장학생 3명 선발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2.
5259 캐나다 캐나다 국민, 영국 왕조 영향에서 벗어나길 간절히 원한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2.
5258 캐나다 연료비 급등에 물가도 30년 내 최고 상승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2.
5257 캐나다 봄, 나들이 계절을 맞아 안전벨트미착용-과속 주의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0.
5256 캐나다 BC주민 운전 중 휴대폰 사용에 엄벌 요구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0.
5255 캐나다 캐나다 55% "이미 대유행 최악 상황 지나갔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4.20.
5254 캐나다 한국과 캐나다 수소 경제 강국을 위한 협력 모색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6.
5253 캐나다 밴쿠버에서 2026년 월드컵 개최 가능성 열려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6.
5252 캐나다 2022년 '제24차 세계한인차세대대회' 참가자 모집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6.
5251 캐나다 엔데믹 맞아, 밴쿠버에서 열리는 YG 글로벌 오디션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5.
5250 캐나다 캐나다 기준금리 1%로 다시 상향 조정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5.
5249 캐나다 북미 최초 최첨단 지하철 터널 스크린 광고-한국 기업의 힘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5.
5248 캐나다 곰들이 내려오는 봄철... 음식물 쓰레기 잘 관리해야 비극 막는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3.
5247 캐나다 BC 2월 마약 오남용으로 인한 죽음 174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3.
5246 캐나다 북미 최초 밴쿠버 지하철 터널 스크린 광고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3.
5245 캐나다 최종건 외교부 차관, 11일 캐나다 의원 대표단 면담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2.
5244 캐나다 노스로드 BIA, 버나비 상공회의소와 발전방안 모색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