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Pi0hpkNy_559e980bc358ed13

연방통계청 물가상승 자료 중 각 주별 연간 상승률 도표

 

가솔린 가격 월간 상승률 11.8%에 달해

BC 최저임금 2.8%에 비해 2.5배 이상 급등

 

올해 들어 식품물가가 크게 상승하는 가운데, 엎친데 덮친격으로 우크라이나 사태로 국제유가도 급등하면서 3월 캐나다 물가가 30년 이내 연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연방통계청이 20일 발표한 물가자료에 따르면 3월 소비자 물가가 전년 대비 6.7%나 상승했다. 이는 1991년 1월 6.9%를 기록한 이후 31년 만에 연간 상승률 최고 기록이 됐다. 2월에도 연간 물가 상승률이 5.7%를 기록했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3월 물가 상승 압박은 에너지, 생필품, 그리고 농산물 등 8개의 주요 품목에서 골고루 나타났다.

 

우선 가솔린 가격은 전달에 비해 무려 11.8%나 상승했다. 이미 2월에도 한 달 기준으로 6.9%의 상승을 한 바 있다. 이번에 물가에서 가솔린을 제외하면 소비자 물가(Consumer Price Index, CPI)는 5.5%가 될 정도로 전체 물가에서 에너지가격 상승이 1.2% 포인트의 상승에 기여했다.

 

연간으로 따지면 가솔린 가격은 39.8%나 상승했다. 월간으로 석유나 다른 화석 연료 가격이 19.9%나 높아졌다. 이는 2000년 2월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한 셈이다. 또 작년 3월과 비교해서 61%나 급등했다.

 

각 품목별로 볼 때, 내구재의 연간 상승폭은 7.3%로 높아졌다. 이는 1982년 이후 최대 상승폭이었다. 우선 승용차 가격은 연간 7%가 상승했다. 세계적으로 자동차에 사용되는 반도체의 부족이 신차 가격 상승으로 이어진 것이다.

 

식품물가도 연간 기준으로 8.7%나 높아졌다. 2월 7.4%에 이어 또 한 번 높은 상승률로 2009년 3월 이후 최대 상승폭이 됐다. 올해 식품물가의 상승요인은 바로 투입 비용과 수송비 상승 때문으로 분석됐다. 유제품과 계란 물가가 연간 8.5% 높아졌는데 이는 1983년 이후 최대 폭이다. 이중 버터는 16%, 치즈는 10.4%, 그리고 우유는 7.7%씩 작년보다 비싸졌다. 이외에도 파스타 제품들이나 아침 시리얼 등도 1990년 이후 높은 상승세로 기록됐다. 

 

각 주 별로 연간 물간 상승률을 봤을 때 BC주는 2월에 4.7%에 이어 3월 6%로 전국 평균보다는 낮았다. 온타리오주는 6.1%와 7.4%로 전국 평균을 웃돌았고, 알버타주는 5.5%에 6.5%로 전국 평균에 근사했다. 

 

BC주는 올 6월에 물가를 반영해 최저시급을 2.8% 올린 예정이다. 그러나 이번 물가 상승률이 BC 최저시급 상승률보다 약 2.5배 오른 셈이다.

 

통계청은 3월 연간 전국 평균 시급 상승률이 3.4%라고 밝혔다. 이도 물가 상승률의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흔한 얘기로 월급 빼고 다 올랐다는 느낌이 들 수 밖에 없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39 캐나다 BC한인실업 우크라이나 어린이 구호 기금마련 골프대회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7.
5338 캐나다 송 총영사, BC주 한인 공인회계사 협회 간담회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5.
5337 캐나다 한국 전자여행 허가서 사기 사이트 주의 경보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5.
5336 캐나다 고유가 의한 식탁 물가 상승에 호재는 없고 악재만 난무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5.
5335 캐나다 윤곽 잡혀가는 법안 96호, 6월 초 통과 될 듯 file Hancatimes 22.05.20.
5334 캐나다 퀘벡주 공중보건국장, "코로나19 지표 감소,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file Hancatimes 22.05.20.
5333 캐나다 7월 1일부로 교통비 인상 및 교통체계 구역 개편 file Hancatimes 22.05.20.
5332 캐나다 제9회 캐나다한국영화제 핸드메이드 프린트 아트 워크샵 작품 file Hancatimes 22.05.20.
5331 캐나다 퀘벡주, 5월 14일부터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 file Hancatimes 22.05.20.
5330 캐나다 몬트리올 기후 회담, 2025년부터 지속 가능한 친환경 건축이 목표 file Hancatimes 22.05.20.
5329 캐나다 퀘벡주, 18세 이상의 모든 주민에게 4차 백신 접종 허용 file Hancatimes 22.05.20.
5328 캐나다 캐나다 최초로 몬트리올에 모더나 백신 제조 공장 건설 file Hancatimes 22.05.20.
5327 캐나다 부알로 공중보건국장, 5월초에 마스크 착용 관련 발표 예정 file Hancatimes 22.05.20.
5326 캐나다 제9회 캐나다한국영화제 이벤트로 파친코 북클럽 개최 file Hancatimes 22.05.20.
5325 캐나다 연방정부, COVID-19가 어린이들에게 미치는 연구 프로젝트에 670만 달러 투자 file Hancatimes 22.05.20.
5324 캐나다 가평 전투 71 주년 기념식 file Hancatimes 22.05.20.
5323 캐나다 3월 실업보험 급여자 52만 4000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0.
5322 캐나다 토론토대 연구, "감염경력•백신접종 면역 반응 높인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0.
5321 캐나다 밴쿠버총영사관, IT분야 해외취업지원 세미나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0.
5320 캐나다 5월 연휴, BC페리 110편 증편 운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