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TrjL3UM4_9b1cec6d326930e9

 

 

실내 들어갈 때 앞으로 계속 마스크 쓸 의향

방역 완화 조치에 대해 아직도 불안감 남아

 

코로나19에 대해 세계적으로 이제 풍토병 정도로 인식하는 국가가 늘어나고 있고, 캐나다도 대체적으로 최악의 상황은 이미 지나갔다는 생각이 지배적이다.

 

설문조사전문기업인 Research Co.가 22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설문조사에 따르면, 캐나다 국민의 20%가 '최악의 상황이 확실히 지나갔다'고 봤고, 42%가 '아마 지나갔다'고 보는 등 62%가 최악은 벗어났다는 의견이다.

 

반대로 '아마 앞으로 아직 남아있다'가 17%, '확실히 남아 있다'가 7%로 24%가 앞으로 새 대유행을 예견했다. '모른다'는 대답은 15%로 나왔다.

 

주별로 보면 BC주는 '지나갔다'가 66%, '앞으로 올 것이다'가 19%로 전국 평균에 비해 다소 낙관적이었다. 대서양연해주는 '지나갔다'가 56%에 '아직 남았다'가 23%로 대체적으로 부정적이었는데, 특히 21%는 '모르겠다'는 대답이 높아 가장 불확실성 속에 남아 있었다.

 

향후 몇 주간 코로나19 관련해 어떻게 행동할 지에 대한 설문에서 60%가 '실내에 들어갈 때 마스크를 착용하겠다'고 대답했다. 58%는 친지나 친구를 방문하고, 45%는 외출 때 마스크 등을 착용하고, 44%는 저녁 외식을 하고, 43% 점심 외식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외에 '극장이나 영화관을 간다'와 '자동차로 1박 이상 여행을 한다'가 각각 22%로 나왔다. 이외에 1박 이상 항공 여행이 13%였으며, 스포츠 관람과 콘서트 관람이 각각 11%로 나왔다.

 

정부가 방역 조치를 대대적으로 완화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걱정 여부에 대한 설문에서 56%가 '매우' 또는 '대체로' 걱정이 된다고 대답을 했다. 반대로 별로 그리고 '전혀' 걱정이 안된다는 대답이 41%로 나왔다.

 

코로나19가 '실제 위협이냐'는 설문에 '확실히 위협'이라는 대답이 56%로 절대적으로 높았으며, '대체로 위협'이라는 대답도 26%로 나왔다. '별로 위협이 아니다'라는 대답은 9%, 그리고 '전혀 위협이 아니다'라는 대답은 7%였다.

 

각 단위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에 대한 만족도에서 전국적으로 연방에 대해서는 57%, 주정부에 대해서는 57%, 그리고 자치시에 대해서는 60%로 나왔다. BC주는 연방정부에 대해 55%, 주정부에 대해 61%, 그리고 자치시에 대해 55%로 전국 평균과 비교해 주정부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전국적으로 연방보건책임자에 대한 만족도에서 61%였으며, 주보건책임자에 대해서는 60%로 나왔다. BC주는 57%와 63%로 대서양 연해주와 함께 주 보건책임자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주가 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캐나다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준오차는 +/- 3.1%포인트이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39 캐나다 BC한인실업 우크라이나 어린이 구호 기금마련 골프대회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7.
5338 캐나다 송 총영사, BC주 한인 공인회계사 협회 간담회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5.
5337 캐나다 한국 전자여행 허가서 사기 사이트 주의 경보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5.
5336 캐나다 고유가 의한 식탁 물가 상승에 호재는 없고 악재만 난무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5.
5335 캐나다 윤곽 잡혀가는 법안 96호, 6월 초 통과 될 듯 file Hancatimes 22.05.20.
5334 캐나다 퀘벡주 공중보건국장, "코로나19 지표 감소,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file Hancatimes 22.05.20.
5333 캐나다 7월 1일부로 교통비 인상 및 교통체계 구역 개편 file Hancatimes 22.05.20.
5332 캐나다 제9회 캐나다한국영화제 핸드메이드 프린트 아트 워크샵 작품 file Hancatimes 22.05.20.
5331 캐나다 퀘벡주, 5월 14일부터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 file Hancatimes 22.05.20.
5330 캐나다 몬트리올 기후 회담, 2025년부터 지속 가능한 친환경 건축이 목표 file Hancatimes 22.05.20.
5329 캐나다 퀘벡주, 18세 이상의 모든 주민에게 4차 백신 접종 허용 file Hancatimes 22.05.20.
5328 캐나다 캐나다 최초로 몬트리올에 모더나 백신 제조 공장 건설 file Hancatimes 22.05.20.
5327 캐나다 부알로 공중보건국장, 5월초에 마스크 착용 관련 발표 예정 file Hancatimes 22.05.20.
5326 캐나다 제9회 캐나다한국영화제 이벤트로 파친코 북클럽 개최 file Hancatimes 22.05.20.
5325 캐나다 연방정부, COVID-19가 어린이들에게 미치는 연구 프로젝트에 670만 달러 투자 file Hancatimes 22.05.20.
5324 캐나다 가평 전투 71 주년 기념식 file Hancatimes 22.05.20.
5323 캐나다 3월 실업보험 급여자 52만 4000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0.
5322 캐나다 토론토대 연구, "감염경력•백신접종 면역 반응 높인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0.
5321 캐나다 밴쿠버총영사관, IT분야 해외취업지원 세미나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5.20.
5320 캐나다 5월 연휴, BC페리 110편 증편 운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5.18.